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원래 이렇게 무기력해지는건가요???

임신 7주 조회수 : 1,871
작성일 : 2011-11-09 15:59:52

결혼 5년만에 첫 임신을 했어요....

피임은 안했지만 다낭성이라 생리가 거의 없었구요....

남편이 아기를 너무 원하고,,제가 생리가 잘 없는 거에 대한 걱정도 많이 하고 그래서

불임병원에 갔는데

이것 저것 검사받고,,, 생리를 유도해서

첫 시도에 임신이 되었어요.

그런데 지금 너무 무기력한 내가 되어있네요...

손하나 까딱하기가 싫고....계속 눕고만 싶고.......

자도 자도 또 잠이 오고.

다행히 오후에 출근하는 일이라 아침에 남편 출근 시킨뒤에 다시 잠들긴 하지만

밥해먹는것도 너무 귀찮고(평소에 요리 좋아했어요^^)

먹고 싶은 음식도 없고,, 그래서 안먹으면 배고프고 무언가 찾아서 먹으면 또 기운빠지고 어지럽고

지금 회사에 있는데 너무 괴롭네요..

입덧을 하는것 같지는 않고(헛구역질은 안하거든요.....)

언제쯤 몸이 정상화 될까요???

임신해서 기쁘고 행복하긴 하지만 이런 무기력증은 첨이라 적응이 안되네요........

이땅의 모든 어머니들이 존경스럽네요.......ㅠ.ㅠ
IP : 58.151.xxx.171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9 4:04 PM (124.111.xxx.40)

    저와 임신증상이 비슷하시네요. 지금 둘째 임신중인데 첫째, 둘째 다 증상이 그랬어요. 토하는것도 아닌데 입맛없고 무기력 심하고 기운없고 우울하고 아주 메스꺼운것도 아닌데 요리는 절대 못하겠고..

    17주 지나니 좀 괜찮아져서 밥해먹고 살아요. 그전까진 외식으로 연명했네요^^;;
    지금 20주인데 많이 기운 차렸어요!

    초기에 다들 그러니까 푹 쉬고 입에 당기는거 맛나게 드시고 그러세요^^

  • 2. 세레나
    '11.11.9 4:07 PM (121.179.xxx.100)

    저는 잠만 엄청왔었어요..
    퇴근하고 가자마자 잤어요..ㅎ

  • 3. ***
    '11.11.9 4:22 PM (124.51.xxx.183)

    임신 축하드려요.

    저도 임신 초기에 잠이 많이 오고..
    잠을 자면 너무 깊게 잠들어서
    남편이 초인종을 눌렀는데 모르고 계속 자는 바람에
    2시간 넘게 남편은 무슨 일이 생겼나 하고 이리 저리 전화하고..
    그랬었는데.. 한두달 지나니 괜찮아 졌어요.

    걱정하지 마세요.

    먹기 싫더라도 시간을 정해놓고 규칙적으로 식사를 해야 입덧도 덜 생긴답니다.
    집밥만 고집하지 말고 밖에 나가서 맛있는 음식 사서 드세요.
    남편 퇴근시에 맞춰서 저녁식사 같이하고 산책도 하고..
    비타인이 많이 든 과일 많이 드시고 햇빛도 많이 보세요...

    행복한 임신 되세요~~

  • 4. ㅎㅎ
    '11.11.9 5:31 PM (175.117.xxx.227)

    저도 16주까지 그랬던거 같아요 하지만 20주를 넘어서면서부터 태동도 느끼고 입맛도 돌고
    지금 30주 넘어 31주되가는데 즐겁게 지내고 있어요 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209 초등덧셈 뺄셈 7 질문 2011/12/12 1,576
46208 돌아가신 해경 대원 생각할수록 너무 억울합니다 6 ... 2011/12/12 1,263
46207 국어만 못하는 아이 이번방학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독서계획 조.. 2 초등3 2011/12/12 1,133
46206 대치동 쪽에서 대원외고반 있는 수학학원 있나요? 2 알려주세요 2011/12/12 1,937
46205 아웅--너무 웃기네요..ㅋㅋ 미챠.. 2011/12/12 1,661
46204 대학 선택 고민됩니다. 38 사비나 2011/12/12 3,226
46203 냉동된 토막닭으로 닭죽 맛있게 끓일 줄 아시는분.. 2 2011/12/12 1,425
46202 서서일하는직업에 좋은 편한신발 추천해주세요 3 로이스 2011/12/12 4,497
46201 버스나 지하철에서 어린아이 자리 뺏으려는 어른들 이해 안가네요... 4 이해불가 2011/12/12 1,627
46200 퍼왔습니다 진정한 패션 종결자 야상점퍼 대참사 3 evilka.. 2011/12/12 2,960
46199 색조화장 잘 안하는 사람한테 괜찮은 립스틱 6 립스틱 2011/12/12 2,986
46198 하지정맥 레이저수술 2 궁금이 2011/12/12 1,222
46197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네요 1 속상한 저입.. 2011/12/12 616
46196 성당다니시는 분들께 여쭤요 5 ,,, 2011/12/12 1,370
46195 중국 어선을 총으로 제압하라!!! 1 쑥빵아 2011/12/12 482
46194 요즘은 아파트 이름을 쉽게 짓는다네요.. 5 에휴,,, 2011/12/12 3,527
46193 가카의 때이른 퇴임준비????? 1 .. 2011/12/12 1,225
46192 신랑 보약 지어주려고 하는데요 10 초보주부 2011/12/12 1,537
46191 왜 조선일보는 안철수에게 목을 맬까.. 6 아마미마인 2011/12/12 2,050
46190 또 야근이다...... 혹 아시는 분.... 3 분당 아줌마.. 2011/12/12 946
46189 (급질) 에어로치노 사용해 보신 분들.. 어떠신가요? 13 에어로치노 2011/12/12 5,408
46188 소득공제 가능한 연금저축 말이에요.. 8 .. 2011/12/12 1,819
46187 먹는밤 속에 길게 뽀족하게 생긴걸 뭐라고 불러야 하나요? 1 초등1 2011/12/12 1,376
46186 적우가 아닌, 다른 것에 화가 난다. 27 빨간 비라니.. 2011/12/12 8,623
46185 네이트온 무료문자가 안되요..... 3 이상해요 2011/12/12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