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딸에게 받은 편지

엄마 조회수 : 2,377
작성일 : 2011-11-09 15:54:58

사랑하는 엄마(하트)

오늘 수업을 듣고 나오는데 날씨가 너무 좋았어.

하늘도 파랗고

햇살에 빨갛고 노란 잎들이 반짝이고, 순헌관 앞 감나무엔 감들이 주렁주렁 .

혼자 보기 아까울 정도더라.  엄마랑 같이 봤으면 참 좋았을텐데 .

다음에 우리 손잡고 여기저기 놀러다니자 !   진짜 그러고 싶어.

 

내 가장 좋은 친구인 엄마.  엄마가 내 엄마여서 정말 다행이야.

나의 예민한 부분들을 누구보다 잘 이해해주고 감성적인 면까지도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내가 아프고 무기력할 때조차 엄마 앞에선 부끄러워 할 필요없이 다 얘기할 수 있는,

그런 관계이고 그럴 수 있는 사람이라서 난 너무 좋아. 쓰다보니 정말정말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

 

난 너무 모자라고 냉정한 딸이라  엄마를 많이 속상하게 하고 힘들게 해왔지만

그래도 조금씩이라도 더 노력할게.

시간이 갈수록 더 좋은딸이 될게 엄마.

여전히 서툴고 못난 나를 끊임없이 믿어주고 변함없이 사랑해줘서 정말 고마워.

 

엄마 딸이라서 참 행복해.

언젠가 엄마가 말했던 것처럼 같이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자 우리.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가장 진실한 사랑으로 함께 해 준,

너무너무 착하고 예쁜 우리 엄마의  52번째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사랑해 엄마(하트) 

앞으로도 변함없이 아름다울 엄마의 미모와 빛나는 인생을 축복해(하트)

 

                                                                                        2011,  11.  8 (-1)

                                                                                               낙엽지는 청파동에서

                                                                                                                  예쁜 딸  다*

 

IP : 121.178.xxx.164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머
    '11.11.9 3:56 PM (175.209.xxx.55)

    청파동.. 순헌관.. 하니 딱 어딘지 알겠네요. 저도 거기 다녔답니다아-
    감성돋는 딸 너무 예쁘네요.

  • 2. 축하 합니다
    '11.11.9 4:00 PM (121.223.xxx.212)

    생일 이시군요.
    52번째면 혹 몇년 생이십니까?(저랑 동갑 이신가해서요... )
    이쁘고 사랑스런 딸을 두셔서
    더욱 행복 하시겠어요.

  • 원글
    '11.11.9 6:43 PM (121.178.xxx.164) - 삭제된댓글

    님 죄송해요. 제 기분에 빠져서 그만.. 전 60년생 이랍니다.

  • 3. 어머
    '11.11.9 4:03 PM (118.46.xxx.133) - 삭제된댓글

    너무 부럽네요.

    얼마나 넉넉하게 품어주셨길래 이렇게 엄마 생각하는 마음이 이쁠까요.

  • 4. 음..
    '11.11.9 4:05 PM (222.237.xxx.218)

    순헌관이 어디지?? 전 서관이 주 거주지였네요..^^;;
    저도 딸에게 저런 편지 받아보고 싶어요..

  • 지금거기
    '11.11.9 5:13 PM (122.34.xxx.100)

    본관이 순헌관, 서관이 명신관, 대학원관이 진리관으로 이름을 바꿨어요.

  • 5. 독수리오남매
    '11.11.9 4:07 PM (211.33.xxx.77)

    생신축하드려요~ 애교많은 딸이 있어서 행복하시겠어요..

  • 6. 국민학생
    '11.11.9 4:13 PM (218.144.xxx.104)

    아우 이뽀라.. ^^ 축하드려요.

  • 7. 와..
    '11.11.9 4:25 PM (203.235.xxx.131)

    부럽네요 진심
    울 엄마도 제가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고 저를 위해 못할것이 없었는데
    엄마에게 이런편지 한장 못했는데........
    요즘애들은 정말 이런 표현도 너무 잘하네요 부럽습니다.
    이런딸이 있다는것.. 그딸이 그맘을 글로 표현한다는것..
    아 저는 그런데 딸이 없어서 이런거 받지도 못하겠네요 T.,T

  • 8. 원글
    '11.11.9 4:47 PM (121.178.xxx.164) - 삭제된댓글

    생일축하 정말 감사합니다. 제 가족도 아닌 분들께 축하인사 받아 본것은 생전 처음이랍니다.

    오늘 우체부 아저씨께 이 편지를 받고선 몇번을 읽었는지 모르겠어요.
    딸들 키우면서 제대로 뒷바라지 한번 못해줬는데 어느새 커서
    그래도 엄마 생일이라고
    이렇게 엄마 마음을 위로해주는 편지를 보내는 것이 고맙다는 생각이 들어서
    눈물도 찔끔 나고 그랬답니다.


    댓글입력 이름 :

  • 9. 님 만원주세요
    '11.11.9 4:47 PM (112.152.xxx.16)

    ㅎㅎ
    세상에..얼마나 뿌듯하고 행복하실까..
    저도 나중에 성인 자식에게 엄마가 내 엄마여서 정말 다행이야... 이 말 한마디 듣는다면 그냥마냥 행복하고 보람되겠어요. 한마디에 다 담겨 있잖아요.
    생일날 행복감 맘껏 누리세요.

  • 10.
    '11.11.9 5:34 PM (175.117.xxx.227)

    저는 읽으면서 눈물나네요 따님도 너무 예쁘고
    원글님도 너무 좋은 엄마 이신게 느껴지네요
    감동의 쓰나미 흐흐흐

  • 11. Qtt
    '11.11.9 8:47 PM (180.69.xxx.167)

    저도 청파동 낙엽 그립군요
    근데 저도 순헌관 몰라요...92학번인데
    학교를 너무 띄엄띄엄 다녔나봐요

    암튼 우리 딸도 저를 저렇게 생각해준다면 성공이다 싶어요

  • 12. 생일축하드리고
    '11.11.9 8:48 PM (118.218.xxx.138)

    이쁜 딸을 두셔서 부럽네요

  • 13. 부럽
    '11.11.9 10:43 PM (118.38.xxx.183)

    넘 감동적이고 행복하시겠어요. 얼마나 좋은엄마면 이런편지받을까요? 축하드려요. 이렇게 아름다움글 올려주셔서 같이행복했네요

  • 14. 생신 축하드려요^^
    '11.11.10 1:22 AM (222.238.xxx.247)

    어떻게키우면 이렇게 이쁜딸이되는지......부럽부럽

    딸아이 나이 30이 되도록 이런 편지한장 못받아봤어요........ 어릴때야 말도안되는 편지 받아봤지만

    원글님께서 따님을 어찌키우셨는지 편지글에 다 나타나네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 15. 원글
    '11.11.10 10:50 AM (121.178.xxx.164) - 삭제된댓글

    아이고 그냥 보통 엄마, 보통 딸인데
    다들 이쁘게 봐 주시고 좋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생각도 못했던 편지한장,
    머리가 좀 아파서 누워있다가 받았는데 웬 눈물이 계속 나오데요.주책맞게스리,,
    어려서부터 빈 말은 못하던 아이라 더 그랬는지 모르겠어요.

    회원님들 덕분에 행복하고 감사한 하루였어요. 여러 님들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빌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214 껄끄러운 사이 정리 하고파요 5 수세미 2011/12/12 1,832
46213 아이성적 5 skfwkg.. 2011/12/12 1,678
46212 부부 스포츠 댄스 배우시는 분들 계시나요? 부부 취미 .. 2011/12/12 640
46211 피아노를 전공 하고픈 아이들은...이런글 저런글을 읽고.. ... 2011/12/12 870
46210 하이패스 단말기 다른사람이 -한분이라도 알려주세요 3 잘 몰라서요.. 2011/12/12 1,049
46209 초등덧셈 뺄셈 7 질문 2011/12/12 1,576
46208 돌아가신 해경 대원 생각할수록 너무 억울합니다 6 ... 2011/12/12 1,263
46207 국어만 못하는 아이 이번방학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독서계획 조.. 2 초등3 2011/12/12 1,133
46206 대치동 쪽에서 대원외고반 있는 수학학원 있나요? 2 알려주세요 2011/12/12 1,937
46205 아웅--너무 웃기네요..ㅋㅋ 미챠.. 2011/12/12 1,661
46204 대학 선택 고민됩니다. 38 사비나 2011/12/12 3,226
46203 냉동된 토막닭으로 닭죽 맛있게 끓일 줄 아시는분.. 2 2011/12/12 1,425
46202 서서일하는직업에 좋은 편한신발 추천해주세요 3 로이스 2011/12/12 4,497
46201 버스나 지하철에서 어린아이 자리 뺏으려는 어른들 이해 안가네요... 4 이해불가 2011/12/12 1,627
46200 퍼왔습니다 진정한 패션 종결자 야상점퍼 대참사 3 evilka.. 2011/12/12 2,960
46199 색조화장 잘 안하는 사람한테 괜찮은 립스틱 6 립스틱 2011/12/12 2,986
46198 하지정맥 레이저수술 2 궁금이 2011/12/12 1,222
46197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네요 1 속상한 저입.. 2011/12/12 616
46196 성당다니시는 분들께 여쭤요 5 ,,, 2011/12/12 1,370
46195 중국 어선을 총으로 제압하라!!! 1 쑥빵아 2011/12/12 482
46194 요즘은 아파트 이름을 쉽게 짓는다네요.. 5 에휴,,, 2011/12/12 3,527
46193 가카의 때이른 퇴임준비????? 1 .. 2011/12/12 1,225
46192 신랑 보약 지어주려고 하는데요 10 초보주부 2011/12/12 1,537
46191 왜 조선일보는 안철수에게 목을 맬까.. 6 아마미마인 2011/12/12 2,050
46190 또 야근이다...... 혹 아시는 분.... 3 분당 아줌마.. 2011/12/12 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