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민심이 끓어오르고 있는 것 같아요.

민심 조회수 : 3,450
작성일 : 2011-11-04 18:32:14

오늘 낮에 일 얘기 하면서 점심을 먹었는데

그 중에 한 명이 타고난 미모에 사장 부인으로 살아오면서 정치엔 관심없어 하는 사람이었어요.

 

근데 일 얘기하면서 사람들이 FTA 통과되면 지금까지 우리가 했던 얘기들이 의미나 있겠냐고 하니까

FTA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달라고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난 원래 관심없었는데 우리 잘난 딸(비꼬는 말투)이 하두 FTA되면 큰일이라고  떠들어서 뭔가 했는데, FTA가 되면 어떻게 되냐고 묻는 거예요.

 

딸과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동시에 걱정을 해대니까

이제 정말 큰 일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던 거 같아요.

 

평생을 정치에 무관심하게 살아왔다던 분이

변하는 거 보면서 뿌듯했어요.

다들 서울광장으로 나가서 민심을 보여주면

한나라당 내부에서 겁나서  통과 못시키겠구나 하는 희망이 생기네요.

 

IP : 124.54.xxx.17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4 6:34 PM (112.159.xxx.250)

    네. 시작이 반이라고 ^^
    이렇게 한분 두분 깨어나겠죠~~~

  • 2. 이플
    '11.11.4 6:34 PM (115.126.xxx.146)

    의료보험 --이거 하나만으로도 게임 끝이죠...

  • 3. 저도
    '11.11.4 6:35 PM (14.52.xxx.192)

    한미 FTA 모르는 사람들에게 열심히 설명하고 있어요.
    다들 너무 몰라서 그렇지
    알고 나서는 모두들 깜짝 놀라더군요.

  • 4. 집토끼
    '11.11.4 6:36 PM (112.149.xxx.89)

    집토끼 어르신분들께도 가장 치명적인 건 의료보험이죠.

  • ..
    '11.11.4 6:40 PM (14.52.xxx.192)

    저도 그부분을 열심히 설명하니까
    귀가 열리더군요.

  • 5. 콩나물
    '11.11.4 6:44 PM (218.152.xxx.206)

    한나라당 계산이 맞아요.
    오래끌수록 좋을게 없죠.
    조금씩 더 알게 되니깐요.

  • 6. 나거티브
    '11.11.4 6:48 PM (118.46.xxx.91)

    전 오늘 자원봉사 가는 날인데,
    시설 직원분들과도 친한 편이거든요.
    사무실에 자원봉사일지 쓰러 잠깐 들어갔다가
    어제 서울에 FTA집회 다녀왔다니까
    대충 분위기가 '끄덕끄덕 이 놈의 정부...'였어요.

    자원봉사 프로그램 진행하시는 선생님도
    부럽다고 길거리 테이크아웃 커피 사주셔서 마시고 왔습니다.

    다들 평소에 관계는 좋지만, 짬짬이 시간내서 만나고 후다닥 흩어지는 사이라
    정치사회적인 이야기 한 적 없거든요.
    동네도 딱히 진보적일리 없는 지방도시인데
    민심의 바람이 일긴 이는 것 같습니다.

  • 7. 마니또
    '11.11.4 6:50 PM (122.37.xxx.51)

    그쵸
    알면 집토끼뿐이겠어요
    의료민영화반대가 과반넘잖아요
    어렵게 fta설명 힘들면 이걸로 설득시켜요

  • 8. ㅋㅋ
    '11.11.4 7:44 PM (92.227.xxx.15)

    집토끼..아놔 정말 어르신들 나이는 헛으로 먹는게 아니잖아요..

  • 9. candle
    '11.11.4 11:25 PM (123.211.xxx.168)

    국민이 정확히 알게되는게 두려워서 방송, 언론을 먼저 손아귀에 넣은거죠.

    제대로 알고나면 누가 찬성하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8674 김장김치속이 남았어요 9 걱정 2011/11/21 2,793
38673 집앞에 누군가 자꾸 쓰레기를 버리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3 .... 2011/11/21 1,775
38672 한미 FTA를 막는 또 다른 방법입니다. 2 phua 2011/11/21 1,229
38671 중학생 딸이 어그부츠 사달라고 하는데 어디로 가야하나요? 12 ttt 2011/11/21 1,749
38670 뇌출혈인 경우... 3 어쩌지? 2011/11/21 1,690
38669 이렌지 쓰시는 분께 여쭤봅니다. 질문 2011/11/21 474
38668 퇴촌스파랜드 어떤가요? 1 춥다 2011/11/21 824
38667 예쁜워커사고 싶은데 1 신발사기 2011/11/21 801
38666 기미에 좋은 화장품요.. 2 나쁜 기미 2011/11/21 1,715
38665 한나라, 0~4세 전면 무상보육 검토 11 세우실 2011/11/21 1,577
38664 루이비통 추천요망합니다! 5 뒷북? 2011/11/21 1,752
38663 애기가 뒤집기후 밤에 무한깨요 ㅠㅠ 3 다크서클무릎.. 2011/11/21 2,263
38662 영어 한문장만 해석 좀.. 3 최선을다하자.. 2011/11/21 577
38661 중학교 배정 언제쯤 3 82에 물어.. 2011/11/21 1,111
38660 종합검진을 했는데 혈액검사에서 3 무서워 2011/11/21 2,005
38659 120일 아가두고 1박2일 가능할까요? 5 아자 2011/11/21 752
38658 임신때문에요..복분자 액기스 추천 좀 해주세요 7 복분자 2011/11/21 1,349
38657 (선물드림)82쿡 언니들 도매집 상호좀 지어 주세요~~^^ 13 도매집상호 2011/11/21 1,379
38656 따갑지 않고 가격착한 니트 목폴라티 추천해주세요 2 앗따거 2011/11/21 1,341
38655 베트남 초1 쌍둥이 델꼬 3년 가야 할거 같은데 살기 어떤가요?.. 2 베트남 2011/11/21 1,429
38654 안비싸면서 화사하고 촉촉한 트윈케잌 있나요? 3 화장품.. 2011/11/21 2,342
38653 (급) 피아노 개인레슨, 학력이 중요한가요? 4 급구 2011/11/21 1,318
38652 아이들 감기약 먹이시나요?? 3 해피썬 2011/11/21 1,129
38651 요즘은 고약 안파나요??? 3 종기났어요ㅠ.. 2011/11/21 2,176
38650 비오벨트 초대장 있으신 분 2 부탁 2011/11/21 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