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박근혜표, 국정역사교과서 당장 폐기하라

| 조회수 : 1,65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6-12-15 04:53:33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한국사 국정교과서가 지난 달 28 일에 발표되었다 . 교육계 학계 시민사회 그리고 많은 국민들이 반대하고, 전국의 많은 역사 전공 대학교수 , 중 고교 역사과목 교사가 국정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을 했던 그 국정역사교과서 말이다 . 국정교과서의 편찬기준과 구체적인 내용 그리고 집필진도 모두 군사작전 하듯 비공개로 만들어진 , 정권이 바뀌면 또 바꿀 수밖에 없는 교과서가 애물덩어리 신세가 되었다.

집필진과 편찬심의위원 몇 명이라는 정도가 국정교서 집필에 대한 정보의 전부다 . 균형 있고 우수한 역사 전문가들로 집필진을 구성 하겠다는 교육부의 발표와는 달리 집필진조차 알 수 없이 만들어진 교과서가 이번에 발표한 국정교과서다 .

박근혜 효도교과서 라고 비아냥 받는 국정교과서로 학생들이 국사를 배우면 균형있는 역사교육이 될까 ? 북한과 몽고 그리고 일부 이슬람 국가에서나 시행하고 있는 국정역사교과서로 친일인사들을 미화하고 4.19 로 쫓겨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로 , 1948 년 8 월 15 일을 건국절로 학생들을 바르게 가르칠 수 있을까 ?

민족을 배신한 대가로 귀족대접을 받던 부역자들이 해방정국에서 청산되기는커녕 지배 권력으로 둔갑해 청산의 기회를 놓쳤다 . 이들은 자신들의 과거행적이 탄로 날 것이 두려워 독재세력의 비호세력으로 둔갑하거나 반공 = 애국이라는 이데올로기로 살아남기에 성공했다 . 이들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영역에서 상층부를 장악하고 반민족 행적을 은폐 왜곡해 왔다 .

일제의 사슬에서 벗어나고도 반민족행위자 처벌을 이루지 못한 것은 불의의 세력들이 독재 권력의 방패막이가 되거나 언론권력을 장악하는 방식으로 자신들의 생존방식을 찾았기 때문이다 . 이렇게 정치 경제 사회문화 특히 언론과 교육 등 상층부에서 기득권을 차지한 그들은 친일인사를 지도자 혹은 애국자로 둔갑시켜 놓았다 .

교과서가 일본에 부역한 자들을 영웅시하고 독재 권력의 통치를 정당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

흔히 우리나라를 부패공화국이라 한다 . 모든 영역에서 부정과 비리 , 정경유착과 탈세 등 부패의 온상과 같은 부패가 횡행하기 때문이다 . 정직하게 땀 흘리는 사람이 대접받지 못하는 사회에서 사회정의나 경제정의란 기대할 수 없다 . 불의한 세력들은 양지를 싫어하고 국민들이 똑똑해 지면 그들이 설 곳을 잃게 되니 우민화 하려고 발버둥치고 있다.

역사를 숨긴다고 사라지는 것이 아닌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는 것과 같다 . 부와 권력이 일부에 편중되지 않고 다수에게 배분되고 사상의 자유가 보장 확대되는 사회로 이행하는 것은 역사의 순리다 . 민족을 배신한 자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약자를 억압한 죄상을 밝혀 역사에 기록하는 일은 정부가 아닌 국민들의 몫이다 .

국정역사교과서 채택하는 학교는 거의 없고 교육부는 강매해 커다란 저항에 부딪칠 것이다.

역사교과서는 우리 국가와 국민의 체감하고 살아온 궤적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하늘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종달새 (worknhappy)

공평한 경쟁과 품격 높은 교육만이 공정한 사회를 이룬다. 부모의 힘에 의해 자녀의 장래가 결정되는 교육은 바뀌어야 하고 정책은 투명하고 일관성이 보장되고 일부 목소리 큰 여론에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첫글을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