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고학력 거품 걷히고 있다

| 조회수 : 4,25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6-02-25 01:54:34

학생 포부와 학부모 기대치인 고(최종)학력 수준이 오히려 취업난 심해지며 갈수록 낮아져 명문대 못 갈 바에는 공무원 시험이나 기술 배우는 게 낫다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

< 전철에서 만난 박모 (20) 씨는 지난해 전문대에 입학했다 . 4 년제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성적이었지만 명문대가 아닌 이상 취업에 득이 될 게 없다는 생각에서란다 . 전문대도 등록만 하고 곧바로 휴학해 , 그는 매일 도서관으로 출근해 9 급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한다 . 박씨는 등록금이 싼 전문대에 적을 두고 4 년제 대학 졸업에 들어갈 비용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게 낫다고 여겼다며 좋은 대학을 나와도 취업이 어려운 상황이라, 점차 주변의 고교생들조차 굳이 대학에 진학해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할 정도라고 했다 .>

한때 신분상승의 사다리 역할을 했던 고등교육에 대한 기대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 대학 진학률이 OECD 국가 중 최고에 달하는 상황에서 대학 졸업장이 주는 차별성과 경쟁력이 갈수록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

한국교육개발원이 공개한 ' 학교 교육 실태 및 수준 분석 ' 연구결과에 따르면 학생의 교육포부와 학부모가 갖는 교육기대 수준은 첫 조사가 실시된 2004 년 이후 꾸준히 낮아지고 있습니다 . 중학 생들에게 최종 학력 계획을 물은 교육포부 수준 (4 점 만점 ) 은 2010 년 3.02 였다가 2013 년 2.91 로 떨어졌고, 이 수치는 진학 계획에 따라 고교 (1 점 ) ㆍ 전문대 (2 점 ) ㆍ 4 년제 대학 (3 점 ) ㆍ 대학원 (4 점 ) 에 점수를 매긴 것으로 , 적어도 4 년제 대학은 나와야 한다는 생각이 점차 깨지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

부모가 기대하는 자녀의 최종학력 수준을 나타낸 교육기대수준 (4 점 만점 ) 역시 2010 년 3.43 에서 2013 년 3.21 로 낮아졌습니다 .

연구를 진행한 교육개발원은 중학생뿐 아니라 초등학생의 교육포부와 학부모들의 교육기대수준 역시 계속 낮아지고 있다며 2000 년대 초반보다 취업난이 심해지면서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습니다 .

2013 년 서울시가 발간한 ' 서울 고용구조 변화 및 특징 '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지역의 청년 (15~29 세 ) 실업자는 12 만 명으로 전년 (9 만 3,000 명 ) 보다 20.5% 늘었다 . 청년 실업률 (14.3%) 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 년 (11.9%) 과 1999 년 (10.4%)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

비싼 돈을 들여 대학 교육을 받아도 취업 후 받는 임금 수준이 낮아 고등교육 투자비용 대비 효과 ( 임금 ) 가 떨어지는 것도 교육기대수준이 낮아지는 요인이라는 분석입니다 .

한국개발연구원이 발표한 ' 교육거품의 형성과 노동시장 분석 ' 보고서에 따르면 4 년제 대졸자 하위 20% 와 2 년제 전문대졸자 하위 50% 는 고졸자의 평균 임금보다 낮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대학 졸업 후 취업한 청년들 중에서 고졸자 평균 임금 이하를 받는 비율은 2000 년 약 5% 에서 2011 년 23% 까지 늘어났습니다 . 이 보고서에서 " 대학이 서열화한 상황에서 2000 년 이후 하위권 대학을 중심으로 이뤄진 대학 진학자의 급격한 증가는 교육거품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습니다 .

명문대에 진학하지 못할 바에는 학력차별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거나 기술을 배우는 게 낫다는 인식이 학부모들 사이에서 점차 늘고 있습니다 .

이제는 대학을 졸업해도 월급을 많이 받는다는 보장이 없고 교육열망과 기대수준이 낮아지고 있어 선취업 후진학 제도 활성화 , 학벌에 관한 인식 개선 등 능력중심사회로 전환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하지 않을까....! .

종달새 (worknhappy)

공평한 경쟁과 품격 높은 교육만이 공정한 사회를 이룬다. 부모의 힘에 의해 자녀의 장래가 결정되는 교육은 바뀌어야 하고 정책은 투명하고 일관성이 보장되고 일부 목소리 큰 여론에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11 책읽기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1 율무성 2016.05.03 2,654 0
6510 9살여자아이인데..ㅁ목소리가 허스키해요.. 3 나르샤 2016.03.31 2,629 0
6509 기록되지 않는 여성의 역사를 만날 수 있는 강좌 느티나무 2016.03.25 1,928 0
6508 공유합니다! 힘내세요 미혼모 여러분 조이 2016.03.24 2,407 0
6507 겁나 웃김ㅋㅋㅋㅋ 괜찮은인생 2016.03.15 3,916 0
6506 (새벽단상) 학부모 등골 휘는데 교육부는 엉터리 발표하고... 3 종달새 2016.02.29 3,181 0
6505 고학력 거품 걷히고 있다 종달새 2016.02.25 4,258 0
6504 수학을 포기하는 아이들 - 3학년 때 ' 징조가 보인다' 율무성 2016.02.24 5,191 0
6503 의자 둘중하나 선택해주세요 7 으니쫑쫑 2016.02.23 2,858 0
6502 7세아이 전래동화 전집 추천부탁드립니다. 2 carpediem7 2016.02.19 2,238 0
6501 경기도 고등학교 순위 정리 ( 대학 진학률 기준 ) 3 캉쌤 2016.02.18 10,119 0
6500 삶의 만족도 조사에 나타난 이유있는 명문대 입학 종달새 2016.02.16 2,501 0
6499 여론조사로 본 한국인 교육의식 종달새 2016.02.12 1,645 0
6498 서울 고등학교 순위 정리 ( 대학 진학률 기준 ) 5 캉쌤 2016.02.02 15,344 0
6497 이번 설 선물로 몽벨 패딩 드리려고 하는데 어때요? 콩슬이 2016.01.29 2,166 0
6496 은물이나 가베는 엄마표보단 수업을 받는기.좋겠죠? 프리샘은 어.. 1 김사랑 2016.01.18 7,914 0
6495 ebs강의 역시 좋네요:) 2 118D 2016.01.05 4,536 0
6494 (아침단상) 기막힌 청소년 정직지수 종달새 2016.01.05 1,826 0
6493 결혼 몇년 후 결혼기념일을 챙기지 않아~차라리 무뎌져야? .. 끝끝내엄마 2016.01.03 2,329 0
6492 자녀 두기를 잘 했네요.~~ 1 끝끝내엄마 2015.12.24 4,230 0
6491 육아 참 힘들죠 끝끝내엄마 2015.12.22 2,168 0
6490 요즘 맘들이 더 힘든 이유? 끝끝내엄마 2015.12.17 4,407 0
6489 청라 수학학원 2017 수능 이과, 문과 범위, 한국사.. 요점.. 겨울가을 2015.12.17 2,644 0
6488 분당 청솔초vs늘푸른초 1 안선아 2015.12.15 2,553 0
6487 청라 수학학원 블로그에서 2018 수능 일정 공유해요 콩콩이마미 2015.12.15 2,51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