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여론조사로 본 한국인 교육의식

| 조회수 : 1,72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6-02-12 08:01:19

1. 교육개발원 여론조사는 " 사회 · 한국사 , 인성 · 진로교육 강화해야 " 누리과정은 37.2% " 소득별 차등지원 " vs. 29% " 똑같이 지원 "

2. 우리 국민의 50% 이상이 현재 초중고교 교육 전반의 성적을 ' 수우미양가 ' 중 ' 미 '( 보통 ) 로 매겼다 .

3. 지금보다 더 중시돼야 할 교과목으로는 사회 , 한국사 등이 꼽혔고 초 · 중학교는 인성교육 , 고등학교는 진로교육이 강화돼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4. 최근 ' 보육대란 ' 논란을 일으킨 누리과정 ( 만 3~5 세 무상교육 ) 지원과 관련해서는 지금처럼 전 계층에 같은 지원방식보다는 소득수준별 차등 지원을 원하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

 

◇ 초중고 평가점수 ' 미 ' … 응답자 28% " 교사 신뢰 못해 "

11 일 한국교육개발원이 전국 만 19 세 이상 75 세 이하 성인남녀 2 천명을 대상으로 한 '2015 교육여론조사 ' 결과 초중고교 교육 전반에 대한 평가 점수로 50.6% 가 ' 미 '( 보통 ) 라고 답했다 .

학교 급 별로 보면 초등학교와 중학교 모두 ' 미 ' 라는 응답 ( 각각 46.0%, 46.2%) 이 가장 많았지만 고등학교는 ' 양 가 '( 잘못하고 있다 ) 가 51.6% 로 가장 많아 고등학교에 대한 불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

특히 ' 어떤 고등학교가 가장 좋은 학교냐 ' 는 질문에 ' 적성과 능력에 맞게 진로지도를 잘해주는 학교 ' 라는 응답이 56.5% 인 반면 ' 명문대에 많이 진학시키는 학교 ' 라는 응답은 7.0% 에 불과했다 .

이는 과거처럼 맹목적인 명문대 진학 지도보다 학생 특성과 적성에 맞는 진로 지도를 더 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

초중고 교사들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응답은 ' 보통 ' 50.6%, ' 신뢰하지 못한다 ' 28.2%, ' 신뢰한다 ' 21.3% 순으로 나타났다 .

 

◇ " 사회 · 한국사 , 인성 · 진로교육 강화돼야 "

교사에게 가장 필요한 능력으로 초등학교의 경우 생활지도능력 (47.7%), 중학교는 학습지도능력 (38.2%), 고등학교는 진로지도능력 (47.6%) 을 가장 많이 꼽았다 .

지금보다 더 중시돼야 할 교과목으로는 사회 ( 역사 · 도덕 포함 ) 를 꼽은 응답이 20.7% 로 가장 높았다 . 이어 한국사 (17.7%) 체육 (14.0%) 국어 (13.3%) 교양 (11.6%) 예술 (8.6%) 영어 (6.1%) 등의 순이었다 .

강화돼야 할 교육내용으로 초 · 중학교 모두 인성교육 ( 초 35.2%, 중 40.8%) 이 1 순위로 꼽힌 반면 고등학교는 역시 진로교육 (28.8%) 이 1 순위였다 .

초중고생의 인성 · 도덕성 수준이 ' 낮다 '( 낮다 매우낮다 ) 는 의견은 51.5% 로 ' 높다 '( 매우높다 높다 , 7.9%), ' 보통 '(40.7%) 보다 훨씬 많았다 .

또 응답자의 83.5% 는 학생들이 좋은 인성을 갖도록 지도해야 할 1 차 책임이 가정에 있다고 답했고 , 성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사람도 학부모 (37.6%) 라는 의견이 교사 (31.9%), 친구 (27.3%) 보다 높게 나타났다 .

 

◇ " 누리과정 확대 만족 … 지원방식은 ' 소득수준별 차등 ' 선호 "

현 정부가 가장 잘하는 교육정책으로는 초등돌봄교실 (27.9%), 누리과정 확대 (22.2%), 인성교육 활성화 (12.6%), 자유학기제 (10.2%) 등이 꼽혔다 .

최근 누리과정 예산 논란과 관련해 바람직한 영유아 지원 방식으로는 '0~5 세 소득수준별 차등지원 '(37.2%) 을 꼽은 응답이 ' 전 연령 계층 구분없이 똑같이 지원 '(29.0%) 을 훨씬 앞섰다 .

박근혜 정부가 공약으로 내건 고교 무상교육에 대해서는 찬성 (58.8%) 이 반대 (30.2%) 보다 높게 나타났다 .

또 경기 등 일부 시도에서 등교시간을 오전 9 시로 늦춘 것은 찬성 ( 초 75.3%, 중 64.6%, 고 57.3%) 하는 의견이 반대보다 훨씬 많았다 .

 

◇ 자녀관 변화 … " 좋은 일자리 취직 , 하고 싶은 일 하는 게 성공 "

자녀 교육에 대한 인식이 예전과 달라진 경향도 나타났다 .

' 자녀가 학교에 다니는 것을 거부하면 어떻게 하겠느냐 ' 는 물음에 ' 다른 대안을 찾겠다 ' 56.8%, ' 정규학교는 꼭 다니게 하겠다 ' 37.3% 순으로 조사됐다 .

이는 초창기 교육여론조사 (1999 ∼ 2000) 에서 ' 정규학교는 꼭 다니게 하겠다 ' 는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달라진 것이다 .

' 자녀교육에 성공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 라는 물음에도 ' 좋은 직장 취직 '(24.3%), ' 하고 싶은 일 , 좋아하는 일을 하게 되는 것 '(21.9%), ' 인격을 갖춘 사람으로 자라는 것 '(19.1%), ' 경제적으로 잘 사는 것 '(17.7%), ' 명문대에 진학하는 것 '(14.5%) 등의 답이 나왔다 .

좋은 직장 취직을 1 순위로 꼽은 것은 그만큼 취업난이 심각하다는 의미가 반영된 것이라고 연구진은 풀이했다 .

' 여건이 된다면 자녀를 외국에 유학 보내겠느냐 ' 는 질문엔 ' 없다 '(41.4%) 가 ' 있다 '(40.4%) 보다 조금 높게 나타났다 .

종달새 (worknhappy)

공평한 경쟁과 품격 높은 교육만이 공정한 사회를 이룬다. 부모의 힘에 의해 자녀의 장래가 결정되는 교육은 바뀌어야 하고 정책은 투명하고 일관성이 보장되고 일부 목소리 큰 여론에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24 또래와 어울리지 못하는 아이, 정말 비정상일까? 희망 2016.06.23 3,737 0
6523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인문학-인권 강좌가 있네요. 2 235 2016.06.14 2,345 0
6522 엄마(부모)의 마음 종달새 2016.06.13 2,354 0
6521 초4 수포자 안만들려는데... 2 10년차 2016.05.26 4,787 0
6520 우리 아들 첫니빼러 갔다왔어요ㅎㅎ 나약꼬리 2016.05.09 2,192 0
6519 책읽기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1 율무성 2016.05.03 2,784 0
6518 9살여자아이인데..ㅁ목소리가 허스키해요.. 3 나르샤 2016.03.31 2,797 0
6517 기록되지 않는 여성의 역사를 만날 수 있는 강좌 느티나무 2016.03.25 2,033 0
6516 공유합니다! 힘내세요 미혼모 여러분 조이 2016.03.24 2,504 0
6515 겁나 웃김ㅋㅋㅋㅋ 괜찮은인생 2016.03.15 4,040 0
6514 (새벽단상) 학부모 등골 휘는데 교육부는 엉터리 발표하고... 3 종달새 2016.02.29 3,274 0
6513 고학력 거품 걷히고 있다 종달새 2016.02.25 4,390 0
6512 수학을 포기하는 아이들 - 3학년 때 ' 징조가 보인다' 율무성 2016.02.24 5,389 0
6511 의자 둘중하나 선택해주세요 7 으니쫑쫑 2016.02.23 2,981 0
6510 7세아이 전래동화 전집 추천부탁드립니다. 2 carpediem7 2016.02.19 2,372 0
6509 경기도 고등학교 순위 정리 ( 대학 진학률 기준 ) 3 캉쌤 2016.02.18 10,835 0
6508 삶의 만족도 조사에 나타난 이유있는 명문대 입학 종달새 2016.02.16 2,607 0
6507 여론조사로 본 한국인 교육의식 종달새 2016.02.12 1,722 0
6506 서울 고등학교 순위 정리 ( 대학 진학률 기준 ) 5 캉쌤 2016.02.02 16,107 0
6505 이번 설 선물로 몽벨 패딩 드리려고 하는데 어때요? 콩슬이 2016.01.29 2,322 0
6504 은물이나 가베는 엄마표보단 수업을 받는기.좋겠죠? 프리샘은 어.. 1 김사랑 2016.01.18 8,072 0
6503 ebs강의 역시 좋네요:) 2 118D 2016.01.05 4,710 0
6502 (아침단상) 기막힌 청소년 정직지수 종달새 2016.01.05 1,906 0
6501 결혼 몇년 후 결혼기념일을 챙기지 않아~차라리 무뎌져야? .. 끝끝내엄마 2016.01.03 2,483 0
6500 자녀 두기를 잘 했네요.~~ 1 끝끝내엄마 2015.12.24 4,43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