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 조회수 : 1,96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3-27 15:14:36

안녕하세요? 강명규쌤입니다.


교육부에서 각 대학들에게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폐지하라는 권고했습니다. 인서울 주요대학이나 지방 거점 국립대, 의대 등 학생, 학부모로부터 선호도가 높은 대학들이 수능 최저학력을 적용하다 보니 수시모집을 준비하는 학생들까지 수능 공부를 해야 되서 아이들의 학업부담이 커지니까 이런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을 폐지하라는 것이지요.

 

그런데 대입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이 폐지될 경우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 유형은 무엇일까요?

 

많은 분들께서 수능 최저학력 때문에 주요대학 합격생을 배출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던 지방 일반고라고 생각하시는데 캉쌤의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물론 지방 일반고들도 수능 최저학력이라는 거대한 벽이 사라져서 입시장벽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기는 합니다. 그런데 지방 일반고보다 더 큰 혜택을 입는 학교들이 있지요. 그곳은 바로 수능 커리큘럼에 무게를 두지 않고 독자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수시 올인형 학교들입니다. 그런 학교들이 어디냐고요? 바로 과학고나 영재학교들이지요.

 

과학고나 영재학교는 누구나 인정하는 이공계 최고의 학교들입니다. 하지만, 수능 성적을 기준으로 한 고등학교 순위를 메겨보면 과학고나 영재학교의 순위는 그들의 명성에 비해 한참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지요. 이런 모습을 보고 과학고나 영재학교의 명성은 부풀려져있을 뿐이라고 폄하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과학고나 영재학교의 수능 순위가 낮은 것은 매우 당연한 일입니다. 과학고나 영재학교는 다른 학교들과 다르게 수능 커리큘럼 위주의 수업을 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는 실력 뿐 아니라 그 시험에 맞춘 기술과 연습도 필요한데 과학고나 영재학교 학생들은 그런 기술이나 연습이 부족한 것 뿐이거든요.

 

그래서 과학고나 영재학교 학생들은 대부분 수시모집을 통해 대학에 진학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가능하면 수능 최저학력을 적용하지 않는 대학 위주로 지원하고 있는데 만약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이 사라진다면 과학고나 영재학교의 발목을 잡던 커다란 족쇄가 하나 사라져버리게 되겠네요. 서울대가 수시모집 일반전형에서 최저학력 적용을 폐지한 이유가 과학고, 영재학교 학생들을 받기 위해서라는 이야기까지 있을 정도니까요. 과학고나 영재학교 학생들 중 많은 학생들이 서울대에 지원하고 싶었지만 수능 준비가 부담되서 수능 최저학력을 적용하지 않는 카이스트에 지원하자 서울대가 우수한 학생들을 놓치게된 것을 매우 아쉬워했다 후문이 있거든요.

 

따라서 수능 최저학력 적용이 폐지되면 수능 커리큘럼 위주의 수업을 하지 않는 수시 올인형 학교인 과학고나 영재학교의 대입실적은 더 높아질 수밖에 없겠네요. 특히, 의대까지 수능 최저학력 적용을 폐지한다면 과학고나 영재학교는 의대 진학을 위한 최선의 학교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추신. 2019학년도부터 외고, 국제고, 자사고의 우선선발권은 박탈되지만 과학고와 영재학교의 우선선발권은 유지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까지 폐지된다면 우수한 학생들의 과학고, 영재학교 쏠림현상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68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1 자갈 2018.11.17 733 0
6567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582 1
6566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756 0
6565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471 0
6564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835 0
6563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1 종달새 2018.08.30 951 0
6562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1,345 0
6561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946 0
6560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2,145 0
6559 카톡으로 무료 영어공부 7월에 시작할 회원 모집합니다 프레디맘 2018.06.14 1,444 0
6558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1,285 0
6557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2,023 0
6556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1,413 0
6555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2,314 0
6554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1,969 0
6553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1,433 0
6552 관악마을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접수중] 부모커뮤니티/ 공동육아/ .. 참누리 2018.02.09 1,447 0
6551 사춘기 4 캉쌤 2018.01.27 2,268 0
6550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1 종달새 2018.01.13 2,935 0
6549 만3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님들께 도움 요청드립니다. 2 JA 2018.01.02 2,270 0
6548 겨울 방학 때 유용한 사이트 1 율무성 2018.01.02 1,891 0
6547 신생아복 사용에 대한 설문 좀 부탁드릴게요~~ rnjsfree 2017.12.19 1,410 0
6546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5,103 0
6545 중2 아들, 인형모습 8 arbor 2017.10.18 6,337 0
6544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2,62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