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사춘기

| 조회수 : 3,11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1-27 16:21:00

큰 걸 바라지 않는단다 . 뱀 허물처럼 벗어던지는 옷 , 그저 그 옷 손에 들고 빨래통에 넣어 주기만 하면 되는데 그게 그리 어렵니 ?

 

전교 1,2 등 하라는 이야기도 아니다 . 최소한 숙제가 있으면 숙제 먼저 해 놓고 노는 정도 , 그게 그렇게 어려울까 ?

 

책보란 말도 안한다 . 하루 종일 스마트폰 들여다 보고 있으면 네 눈이 어떻게 될까봐 두렵다 . 밥먹을 때 만이라도 폰 좀 내려 놓을 수는 없니 ?

 

화장하지 말라는 것, 아니다 . 마스카라로 팬더곰 만들고 인종 구분 안 될 정도의 머리 염색만 피하자.

 

삼선 슬리퍼 신어도 좋다 . 그런데 학교에서 아파트 단지 들어 올 때만은 갈아 신고 와라 . 동네 돌아다니다 만나면 너나 나나 서로 창피하다 .

 

애교 어린 딸 아들 바라지 않는다 . 그래도 뭘 좀 물으면 , 두 단어 이상으로 소리 좀 내주면 안되겠니 ? 몰라 , 싫어 , 짜증나 세트는 이미 받아 들였으니 앞 뒤 다른 단어로 두개만 연결 시켜다오. 무엇을 모른다는 건지, 어떤 것이 싫다는 건지, 왜 짜증이 나는 건지...

 

이마에 붙은 두세개 머리카락 , 정리 안돼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다 . 제발 머리털 몇 가닥 때문에 정전기 일어날 때까지 꼬리빗으로 빗는 일 좀 하지 말자 . 학교는 지각인데 앞머리랑 씨름하는 꼴 , 아주 보기 싫다 .

 

교복 좀 그만 줄이자 . 스타킹인지 바지인지 , 거들인지 치마인지 구분이 안 간다 .

 

피곤하다며 시체처럼 누워 있던 너 , 말 걸지 말라며 문 잠그던 너 , 친구 전화에 다리가 보이지 않게 나가더라 .

 

그래 ... 모두 다 이해하마 .

그런데 다정하게 다가서는 엄마 , 아빠에게 이 말만은 피해 다오 .

 

“ 숨소리가 왜이리 거칠어. 숨 좀 쉬지 마 .”

 

그렇게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것 같던 내 새끼, 생일 때 마다 율동과 노래로 손뼉 쳐 주던 내 새끼, 어버이 날마다 편지 써 주던 내 새끼. 엄마 없으면 옷자락 붙들고 눈물 콧물 빼고 찾던 어린 시절 내 새끼...

 

남녀 구별 없이, 연령 상관없이, 군대 있으면 보내고 싶은 때가 사춘기지요. 원형탈모 걸릴 지경으로 참아 내고 허벅지 무를 만큼 버텨 내면 또 입시스트레스가 찾아 오니... 

 

부모의 역할이란 끝이 없는 고행과 수련의 길인가 봅니다.



작성자 : 안네의일기 (스터디홀릭 학부모 회원)

출처 :  http://www.studyholic.com/world/index.asp?action=read&tn=PAR_005&cate=4&idx=7...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역사인식
    '18.3.29 7:24 AM

    우리 아이도 그럴까 ??
    하고 공감도 되며 걱정도 됩니다.

    글쓴님과 아이의 정신적인 공감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좀더 접근해 보시죠...

  • 2. 역사인식
    '18.3.29 7:26 AM

    글을 다시 또 읽어 보았습니다.
    .
    아이가 불만족과 스트레스가 많군요.
    .
    왜 그럴까요.
    .
    아이와 분리되는 생활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 3. 만두
    '18.4.17 10:13 AM

    너무나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저는 지금 울고 있어요... 아이가 공부도 않하고 편식하고 운동도 않하고 잠만 자려하고 등교하는것도 힘들어하는 것을 보면서... 이게 다 내 탓이지 엄마탓이지 생각하니 너무 괴롭고 아이가 미우면서도 미안합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내새끼였는데.... 다 지나가고 아이도 성인으로 우뚝설날 올까요...

  • 4. 지민마마
    '18.4.26 8:23 PM

    어찌 이리 공감될까요~~ㅜㅜ
    하도 싸우다 보니 얼른 성인이 돼서 독립했음 좋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84 2019년 자사고 평가 논란을 정리해본다 종달새 2019.08.13 368 0
6583 자사고(상산고) 졸업생의 실감나는 생생 증언 1 종달새 2019.07.26 1,148 0
6582 미국 버지니아 페어팩스 사람사랑 2019.07.21 790 0
6581 [푸념글] 직장인이자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 짜잉 2019.07.10 954 0
6580 영어 과외 비용 얼마가 적정인가요? klautu 2019.06.28 985 0
6579 상산고 등 '자사고 캐슬' 무너지나.... 종달새 2019.06.24 638 0
6578 고교평준화제도 전면 손질할 때 왔다 종달새 2019.05.02 771 0
6577 법적 대응하겠다고 겁박하는 자사고 종달새 2019.04.13 935 0
6576 요즘 아이들 틈만 나면 유튜브 하던데, 수학강의를 유튜브로 일송정 2019.04.11 1,226 0
6575 치솟는 사교육비에 속수무책인 교육부의 앵무새 대응 1 종달새 2019.03.13 898 0
6574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2 자갈 2018.11.17 2,490 0
6573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1,994 1
6572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2,405 0
6571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1,600 0
6570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2,115 0
6569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2 종달새 2018.08.30 2,342 0
6568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2,738 0
6567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1,879 0
6566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4,077 0
6565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2,200 0
6564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3,291 0
6563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2,284 0
6562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3,715 0
6561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2,994 0
6560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2,01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