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80%의 대학진학률이 빚고있는 문제점

| 조회수 : 3,90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1-13 21:50:42

자녀 사교육비 마련을 위해 허드렛일도 마다않는 많은 학부모들의 등골 빠지는 고된 삶과 학생들의 머리 터지는 경쟁을 헤아려보고 , 언젠가 뜻 있는 시민들과 학생들의 대통령 선거 공약인 반값등록금 실행 촉구 집회를 되돌아봅니다 .

교육현장엔 저마다 생김새와 특기 , 그리고 적성과 꿈이 다르고 성적 격차가 큰 아이들을 한 곳에 모아놓고 동일한 교육을 받게 하여 고통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 여기에서 파생한 난맥상과 온갖 불협화음을 차단하려면 초중 과정에서 진로를 결정해야 하고 , 이러려면 자신을 알아야 합니다 .

다시 말해 어려서부터 자신이 잘하고 , 좋아하고 가능성 있어 즐기는 것은 무엇인지 찾아내어 키워주어야 합니다 .

바로 학생의 본분은 ' 공부 ' 가 아닌 ' 자아실현을 위한 자아발견 ' 에 있다면 대학진학률 80% 가 여러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

대학진학률을 50% 이하로 낮추고 고등학교 졸업 후 취업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여 , 사회 활동 인구 증가로 내수경기가 활성화 되고 일자리가 증가하여 청년실업을 해소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는 없을까 ... .

사회양극화 해결책으로 , 가난한 가정의 자녀를 대학에 진학시켜 한을 풀거나 대를 잇는 가난의 고리를 끊겠다는 건 어리석은 발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열심히 스스로 공부하여 대학에 진학하고 졸업하여 성공한다는 ‘ 개천의 용 ’ 은 대학진학률이 낮을 때나 가능했습니다 . 6, 7, 80 년대에는 낮은 대학진학률로 없는 집 자식들도 신분상승하여 특권 계층으로 올라갈 수 있었지만 , 80% 가 대학에 진학하는 오늘날 대학 졸업장은 목적을 이룰 수단이 못 됩니다 .

가난한 가정의 학생은 대학 졸업까지 빚만 질뿐 변변한 직장을 갖기 어렵습니다 . 좋은 직장은 스펙 좋은 자들이 차지하게 마련이고 , 이젠 해외 유학파가 넘쳐나고 석박사가 남아돕니다 .

우리나라 학생들은 좋은 직장에 가려고 스펙 쌓기에 열을 올리는데 , 이게 다 돈과 연결됩니다 . 가난한 학생이 무슨 경쟁력으로 개천의 용이 된단 말인가 ...

대학 진학률이 높은 상황에서는 양극화가 심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 설사 심각한 양극화 현상에서 ' 개천의 용 ' 의 예가 있다는 언론 보도에 희망을 품는 건 어리석은 짓이 된 지 오래입니다 . 그만큼 특수한 경우이기 때문입니다 . 너도나도 가능하다면 언론에서 관심을 가질 리도 없겠죠 .....

대학 진학률이 50% 이하로 낮아진다면 개천의 용도 가능합니다 . 소수자는 정부 지원으로 용돈까지 받으며 다닐 수 있으니까 말입니다 .

대학진학률이 낮아지면 ...

대학진학률을 50% 대로 낮추면 정부 지원으로 반값 이하 등록금이 가능하고 , 나아가 대학진학률을 40% 대로 낮추면 정부 지원의 용돈까지 받는 무상 대학이 가능합니다 .

학생들은 미래의 ' 인적 자원 ' 이 아닌 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 독립적 주체 ' 로 볼 수는 없을까 ... 그렇다면 학생의 본분이 자아발견이라면 학교나 학원 등에서 선행학습 따위는 필요 없습니다 .

북유럽 교육 선진국 교사처럼 강력한 학습 권한을 행사해야 합니다 .

선행학습은 일류 대학에 가려는 입시 목적일 뿐 자아발견에 어떠한 도움도 되지 못 합니다 . 오히려 교사는 선행학습을 받고 온 아이를 철저히 외면하고 법이 정한 교육과정에 맞춰 수업을 진행하면 될 터인데 말입니다 .

정부는 특정 학교와 교사 그리고 사교육업체가 앞서 가지 못 하도록 법으로 강제하면 자연히 사교육 열기가 꺾일 것입니다 .

시험도 최소화하고 , 학생들이 자아발견에 힘을 쏟도록 유도하는 한편 , 정말 특별한 영재라면 , 정부에서 그들을 위한 공간과 프로그램을 별도로 만들면 될 것입니다 .

PS, 자녀의 사교육 문제로 걱정하거나 주도적 학습능력 제고에 관심이 큰 학부모는 카페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 을 방문하여 도움 받기를 권합니다 .

종달새 (worknhappy)

공평한 경쟁과 품격 높은 교육만이 공정한 사회를 이룬다. 부모의 힘에 의해 자녀의 장래가 결정되는 교육은 바뀌어야 하고 정책은 투명하고 일관성이 보장되고 일부 목소리 큰 여론에 ..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후후
    '18.3.4 9:36 AM

    원글님의견에 100% 동감합니다

  • 2. 웃자고
    '19.4.2 3:39 AM

    전 대학 진학율 보다 졸업율을 더 낮춰야 한다고 생각해요
    기회는 주되 대학에서 노는게 아니라 진짜 열심히 해서 살아남아야 졸업할수 있게요.

  • 3. 민트비
    '19.4.7 1:26 AM

    그유명한 사교육 없는 세상?? 말 이제 안믿어요
    평범한 사람들 사교육 없애자고 꼬셔놓고 자기 자식들은 외고, 자사고 보내고
    대치동에서 과외 받으면서 다른 애들은 사교육도 하지 말아라
    대학도 다 갈필요 없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85 2019년 자사고 평가 논란을 정리해본다 종달새 2019.08.13 717 0
6584 자사고(상산고) 졸업생의 실감나는 생생 증언 2 종달새 2019.07.26 1,921 0
6583 미국 버지니아 페어팩스 사람사랑 2019.07.21 1,289 0
6582 [푸념글] 직장인이자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 짜잉 2019.07.10 1,488 0
6581 영어 과외 비용 얼마가 적정인가요? klautu 2019.06.28 1,461 0
6580 상산고 등 '자사고 캐슬' 무너지나.... 종달새 2019.06.24 899 0
6579 고교평준화제도 전면 손질할 때 왔다 종달새 2019.05.02 944 0
6578 법적 대응하겠다고 겁박하는 자사고 종달새 2019.04.13 1,114 0
6577 요즘 아이들 틈만 나면 유튜브 하던데, 수학강의를 유튜브로 일송정 2019.04.11 1,524 0
6576 치솟는 사교육비에 속수무책인 교육부의 앵무새 대응 1 종달새 2019.03.13 1,098 0
6575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2 자갈 2018.11.17 2,930 0
6574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2,253 1
6573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2,734 0
6572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1,809 0
6571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2,347 0
6570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2 종달새 2018.08.30 2,590 0
6569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3,017 0
6568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2,038 0
6567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4,454 0
6566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2,323 0
6565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3,468 0
6564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2,440 0
6563 연세대학교 정시모집 확대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캉쌤 2018.04.03 3,935 0
6562 수능 최저학력 폐지 시 가장 큰 혜택을 보게될 고등학교는? 캉쌤 2018.03.27 3,192 0
6561 유명무실한 선행학습금지법 종달새 2018.03.05 2,13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