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너무나 쉬운 똥그랑땡!!

| 조회수 : 5,655 | 추천수 : 11
작성일 : 2005-09-14 22:22:16
남편 월급날이라 남편이 젤좋아하는 똥그랑땡을 했어요






두부 부추 등 갖은 야채 넣고 빚어서





약불로 오래 지지는데 서서 허리 끊어지는거 모르고 만들었어요

그런데 회식이라며 아직 안오고 똥그랑땡이 울고 있네요






킁킁...

그냥 저나 주세요~~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수국
    '05.9.14 10:33 PM

    ㅎㅎㅎㅎㅎ
    밑의 아기(?) 너무 귀여워요.......
    크리스탈님의 남편님 얼릉 얼릉 오세요
    동그랑땡이 울고 있대요......
    너무 귀여워요..............ㅎㅎㅎ

  • 2. 갈색머리
    '05.9.14 11:12 PM

    어머 진짜 애기 넘 귀엽네요 그래도 주진 마세요! 애기는 애기음식만 .. ^^

  • 3. 원더우먼
    '05.9.14 11:19 PM

    강쥐도 귀엽지만, 글쓰신 님도 참 귀여운 분이실 것 같애요^^

  • 4. 단비
    '05.9.15 1:36 PM

    ㅎㅎㅎㅎ
    너무 한참 웃었네요

  • 5. 민석마미
    '05.9.15 3:02 PM

    캬캬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659 컵케익 Peanut Butter Oreo Cupcakes 새로운글3 컵케익두개 2014.07.24 2,012 0
41658 보잘것 없는 보양음식 (단식을 마치신 분들께) 2 아스께끼 2014.07.24 3,275 4
41657 콩국수 만들기 2 이미지삽입6 너와나 2014.07.23 4,019 1
41656 닭가슴살구이,커틀릿에 파프리카소스 만들기! 5 Italycuoco 2014.07.23 3,533 2
41655 이태리 정통 감자뇨끼 만들기(Mozzarella Di Patat.. 이미지삽입11 Italycuoco 2014.07.22 5,204 3
41654 덥고 짜증나는데 한그릇요리로 해결해봅시다 25 백만순이 2014.07.22 9,920 11
41653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계절밥상 이미지삽입10 시골아낙 2014.07.21 6,969 6
41652 단식은 단식이고, 애들 밥을 해줘야 하니... 이런 거 해먹었어.. 이미지삽입9 소년공원 2014.07.19 11,099 9
41651 나의 슬픈 카푸치노 이미지삽입93 연못댁 2014.07.19 10,990 12
41650 첫 수확 토마토로만든 유기농?샐러드 이미지삽입4 홀라 2014.07.18 5,864 3
41649 여름엔 콩국수 이미지삽입14 너와나 2014.07.17 7,930 3
41648 누구나 처음엔 떨리고 겁이 나겠죠?(후기 있으니 꼭 읽어주세요).. 30 백만순이 2014.07.16 13,813 17
41647 초간단 달콤한 판나꼬타(Panna Cotta)만들기 이미지삽입26 Italycuoco 2014.07.11 12,294 2
41646 텃밭외도사건은 드라마에나 있는일이 아니더군요 24 백만순이 2014.07.10 17,225 8
41645 발효액으로 맛있는 음료 만들기..(레시피 수정, 사진추가) 이미지삽입12 remy 2014.07.07 13,132 4
41644 오랜만이예요. 이미지삽입8 딸기가좋아 2014.07.06 11,256 6
41643 수다와 되는대로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19 시골아낙 2014.07.05 13,077 8
41642 맨날 그게 그거같은 저녁밥상(별거없슈~) 27 백만순이 2014.07.04 18,302 8
41641 82쿡 6월 봉사후기-카루소님 대신 씁니다. 37 털뭉치 2014.07.03 8,808 20
41640 진정 82cooking 누구나 다아는 5분 인절미만들기 이미지삽입10 봄바람난아짐 2014.07.03 11,779 6
41639 평범한 총각의 이태리식 크림파스타 따라하기 이미지삽입9 vousrevoir 2014.07.03 8,600 2
41638 자두그리고 돌복숭아 이어 산복숭아김치찌게(말랭이) 이미지삽입16 돌미나리 2014.07.02 10,274 3
41637 음 과일의 계절이 돌아왔어요 이미지삽입12 내맘대로 2014.07.02 10,435 1
41636 오늘은 그냥 왔어요 16 소년공원 2014.07.01 9,361 7
41635 아무 생각없는 밥상과 두서없는 사진들 이미지삽입36 게으른농부 2014.06.30 14,359 12
41634 열무김치와 리코타 치즈. 이미지삽입28 letitbe 2014.06.30 10,080 3
41633 부관페리님 글 기다리고 있어요 13 차근차근 2014.06.30 8,100 0
41632 수다와 여름을 준비하며 양배추로 담그는 별미 김치 이미지삽입24 시골아낙 2014.06.30 8,370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