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울 자리 보고 발뻗는 것 같아요

평온 | 조회수 : 1,663
작성일 : 2011-10-14 16:09:43

시댁과 며느리 이야기를 읽을때마다 '아니 이럴 수도 있나?!'하고 매번 새롭게 놀라요.

시누이와 며느리 관련 글들도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런 행동을 한다는게 신기할 지경이에요.

그런데 세상에는 실제로 이상한 사람들도 있지만

싹 눈치 봐서 만만할때 이상하게 구는 사람들이 더 많더라고요.

그러니 며느리라는 이유로 그냥 받아주시고서 속으로만 속상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저희 어머니가 젊을때 진짜 속상해하시면서 당하고 사셨는데

지금은 늘 그러시죠.. '내가 왜 그러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고...

그리고 저는 딸이지만 어머니 안 닮고 성격이 안좋아서

웬만해선 그 어떤 사람도 눈치 보고 안건드리더라고요. 심지어 시댁도 마찬가지... 살짝 제 눈치를 봐요.

제가 성격도 예민하고 칼같고 어른 무섭다고 할말 못하는 성격이 아니다 보니

저에게 괜히 머라 했다가 집안 분란 일으키고 싶지 않으신 거죠.

그런데 동서는 좀 무난하고 순하니까 저에게보다 말을 덜 조심하시더라고요.

이런게 진짜 있는 것 같아요. 착하고 좋은 며느리가 되려고 할수록 오히려 함부로 대하는 거요.

시댁에 그냥 칼같이 대하시는 것도 좋아요.. 이게 정이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인간적인 예의를 서로 갖추는 범위 내에서 적당히 거리를 두는게

더 존중받을 수 있다는 말이고요

그리고 평소에 잘하려고 너무 애쓰지 않고요 가끔 조금씩만 하고 생색내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아무리 잘해도 당연한 줄 알고 더 하지 않는 것을 아쉬워하시게 마련이니

이쪽에서도 힘들게 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금만 하세요. 어차피 살면서 해드리는 건 점점 늘면 늘었지 줄이면 서운해하세요.

그러니 많이 시작하면 갈수록 부담스러워져요. 그게 디폴트가 되니까요.

암튼 저도 다 잘하고 사는 것도 아니고 좋은 며느리도 아니긴 한데요

진짜 원래부터 진상인 사람들 말고는 며느리가 하기 나름인 부분도 있으니

최대한 스트레스 덜 받으셨으면 해서 적어 봤어요

 

 

 

길어서 세줄요약

만만하면 우습게 보니 착한 며느리 하지 말라

예의를 갖추되 거리를 두라

평소에 해드리는 것은 작게 시작하라

IP : 211.204.xxx.33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10.14 4:34 PM (150.183.xxx.252)

    진짜 분란 안일으키는것만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이해가 안가요.

  • 2. ㅎㅎㅎ
    '11.10.14 4:47 PM (118.33.xxx.152)

    마지막 세줄 요약까지.... 귀여우세요^^
    그런데, 착한? 며느리들은 그게 그렇게 어렵나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51 아이폰 쓰시거나 쓰셨던 분들 SE64쓰고.. 05:14:22 29
1313750 82의 경기도 백팔단 특징 5 .. 05:01:43 60
1313749 모든 문제의 근본은 제 부모님일까요? 4 ........ 04:24:43 251
1313748 욱아 선배님들께 조언 구해요. 제 양육방식 문제가 있나요? 4 ... 04:17:58 173
1313747 노무현재단측 이번엔 제대로 조취를 취해야할듯 4 ㅇㅇㅇ 04:03:34 276
1313746 안철수는 정치접는게 국민을 위하는 길 9 . 03:16:55 341
1313745 영화제목이요 최근 03:09:56 100
1313744 어린이 장염며칠 가나요 3 돼지고기 02:59:11 120
1313743 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jpg ... 02:37:20 362
1313742 결혼식에 못가는이유. . 어쩌죠 6 고민 02:11:19 1,282
1313741 교회 다니는 사람 절 왜 안해요? 18 궁금 02:03:05 1,096
1313740 법적으로 이혼했던 형님에게 연락하면 안되는거죠? 지금은 재혼.... 17 .... 02:00:37 1,891
1313739 화재등 위기상황시 암흑에서 탈출하는법 4 ... 01:47:53 673
1313738 살려고 하던 옷이 품절이네요 1 Dgg 01:44:57 716
1313737 하소연 입니다 13 ... 01:18:11 1,846
1313736 가짜뉴스에 대해서 논쟁했어요 2 ... 01:16:59 230
1313735 쇼핑몰 하시는 분들, 상품 제작은 어떻게 하나요? 6 ㄴㅇㄹ 01:05:35 1,024
1313734 교회가 뭐 하는 곳인가요? 4 조선폐간 01:00:41 652
1313733 밤에 뻘건 십자가 온통 여기저기 있는거보면 공동묘지 7 같지않나요?.. 00:54:25 968
1313732 완벽한 사람보면 의심이 가세요? 5 .. 00:52:24 1,006
1313731 Tvn 탄탄면 반반새우 맛있겠어요 2 .. 00:48:54 627
1313730 저 오늘 10살 어려보인단 소리 들었어요 5 ... 00:47:11 1,185
1313729 초6 남아 시계 브랜드 어떤거 사면좋을까요? 3 00:46:07 332
1313728 아들이 서운해요 4 00:43:13 778
1313727 혹시 제가 설명하는 사람 기억나시는 분 계세요? 13 ㅇㅇ 00:41:45 1,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