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울 자리 보고 발뻗는 것 같아요

평온 | 조회수 : 1,657
작성일 : 2011-10-14 16:09:43

시댁과 며느리 이야기를 읽을때마다 '아니 이럴 수도 있나?!'하고 매번 새롭게 놀라요.

시누이와 며느리 관련 글들도 그렇고,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런 행동을 한다는게 신기할 지경이에요.

그런데 세상에는 실제로 이상한 사람들도 있지만

싹 눈치 봐서 만만할때 이상하게 구는 사람들이 더 많더라고요.

그러니 며느리라는 이유로 그냥 받아주시고서 속으로만 속상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저희 어머니가 젊을때 진짜 속상해하시면서 당하고 사셨는데

지금은 늘 그러시죠.. '내가 왜 그러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고...

그리고 저는 딸이지만 어머니 안 닮고 성격이 안좋아서

웬만해선 그 어떤 사람도 눈치 보고 안건드리더라고요. 심지어 시댁도 마찬가지... 살짝 제 눈치를 봐요.

제가 성격도 예민하고 칼같고 어른 무섭다고 할말 못하는 성격이 아니다 보니

저에게 괜히 머라 했다가 집안 분란 일으키고 싶지 않으신 거죠.

그런데 동서는 좀 무난하고 순하니까 저에게보다 말을 덜 조심하시더라고요.

이런게 진짜 있는 것 같아요. 착하고 좋은 며느리가 되려고 할수록 오히려 함부로 대하는 거요.

시댁에 그냥 칼같이 대하시는 것도 좋아요.. 이게 정이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인간적인 예의를 서로 갖추는 범위 내에서 적당히 거리를 두는게

더 존중받을 수 있다는 말이고요

그리고 평소에 잘하려고 너무 애쓰지 않고요 가끔 조금씩만 하고 생색내는 것도 방법인 것 같아요

아무리 잘해도 당연한 줄 알고 더 하지 않는 것을 아쉬워하시게 마련이니

이쪽에서도 힘들게 할 필요가 없어요.

그냥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금만 하세요. 어차피 살면서 해드리는 건 점점 늘면 늘었지 줄이면 서운해하세요.

그러니 많이 시작하면 갈수록 부담스러워져요. 그게 디폴트가 되니까요.

암튼 저도 다 잘하고 사는 것도 아니고 좋은 며느리도 아니긴 한데요

진짜 원래부터 진상인 사람들 말고는 며느리가 하기 나름인 부분도 있으니

최대한 스트레스 덜 받으셨으면 해서 적어 봤어요

 

 

 

길어서 세줄요약

만만하면 우습게 보니 착한 며느리 하지 말라

예의를 갖추되 거리를 두라

평소에 해드리는 것은 작게 시작하라

IP : 211.204.xxx.3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10.14 4:34 PM (150.183.xxx.252)

    진짜 분란 안일으키는것만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이해가 안가요.

  • 2. ㅎㅎㅎ
    '11.10.14 4:47 PM (118.33.xxx.152)

    마지막 세줄 요약까지.... 귀여우세요^^
    그런데, 착한? 며느리들은 그게 그렇게 어렵나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388 저 정말 이상한 여자인가요? .... 01:02:58 39
1224387 Lg구본무 회장님 일화-노무현 대통령. 1 bluebe.. 01:01:29 59
1224386 배명진 ㄷㄷㄷ 00:56:11 157
1224385 정관장 홍삼 달이는 방법 ... 00:52:47 41
1224384 남자 조연 배우 이름 좀 알려주세요 19 알아야 해서.. 00:50:40 246
1224383 여초직장 .. 이런건 무슨 시츄에이션 ? 1 .. 00:50:17 135
1224382 생리전 증후군 1 .. 00:50:02 73
1224381 대통령 1박4일 일정은 어떻게 계산한건가요? 5 플랫화이트 00:45:32 353
1224380 80년대 후반에 활동하던 남자 탈렌트 이름 좀 알려주세요. 16 유랑 00:40:46 504
1224379 제가 화낼만한 상황이 아닌가요? 15 . 00:39:54 728
1224378 연애는 정말 어렵네요. .. 00:39:23 214
1224377 살면서 정말 멋진 남자 만난 적 있으신가요? 3 ... 00:39:19 399
1224376 강원랜드 . 장자연. 삼송. 이명박그네. 국정원. 기무사... 2 00:37:06 164
1224375 초1 수준엔 이게 어려운 건가요? 15 찜찜 00:34:03 499
1224374 단돈 50만원 가지고 여행 가는 겁니다 후훗 5 냠냠후 00:32:53 679
1224373 문대통령님 오늘 사진 --폼페이오.볼턴과 6 345 00:31:15 538
1224372 김찬식님 페북”나도 하나 깐다.”/펌 3 드루킹관련 00:29:05 343
1224371 ㄷㄷㄷㄷ 이로써 드루킹과 남조선기레기들 끝! 5 도둑킹 00:27:46 562
1224370 석면 날리는 학교 ㅜ 1 .. 00:26:08 196
1224369 MBC 백분토론 박주민의원 최강욱 변호사 나왔어요 5 지금 00:24:59 436
1224368 지방에서 왔다고 무시하는 사람 2 지방 00:24:02 427
1224367 배명진 과거 대선후보토론 음성 분석 4 쯔쯔 00:23:11 749
1224366 동안 언니 이야기 보다 생각난 옛날 이야기 1 예전에 00:23:01 526
1224365 롯데 리조트 속초 혼자 1박 5 evecal.. 00:18:59 505
1224364 아이를 키우는 지혜 ᆢ한말씀부탁드립니다 4 00:10:37 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