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일 점심무렵부터 저녁까지 아짐 혼자 조용히 서울시내에서 쉴만한 곳 있을까요?

검은나비 | 조회수 : 3,012
작성일 : 2011-10-14 13:59:41

요새 몸이 너무 안좋네요.

회사 다니랴 주말엔 학원 종일반을 2년째 다니랴...

어지럼증이 생겨서 병원엘 갔더니 체력고갈로 오는 증상이라네요.

거기다 감기.몸살까지 겹쳐서 일주일째 병원을 다녀도 호전이 되질 않아요.

집에는 시부모님이 계셔서 편히 쉬긴 힘들고 저도 일이 눈에 보이면 가만 있질 못하는 성격이라...

 

내일은 학원 간다고 나와서 병원 들러 링거 한 대 맞고

어디가서 자고...먹고...만 하다 저녁 늦게 들어가고 싶은데....

그럴만한 장소가 서울 시내에 있을까요?

 

특급호텔은 부담스럽고 괜찮은 모텔은 어떨까 생각해 봤는데 쑥스럽고....

찜질방은 정신없어 더 기운빠질거 같고요....

 

마땅한 장소가 없을런지요.....

 

 

 

 

IP : 125.7.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4 2:02 PM (211.55.xxx.129)

    이비스 같은 비즈니스 호텔은 어떨까요? 호텔 365 같은 사이트 가시면 가격 저렴하게 예약할 수있으니 그런방 예약하셔서 가서 맛난거랑 사들고 들어가서 푹 쉬고 오세요~

  • 원글이
    '11.10.14 2:06 PM (125.7.xxx.25)

    이비스 괜찮네요.... 고맙습니다 ^^

  • 2. ...
    '11.10.14 2:05 PM (14.47.xxx.204)

    너무 딱하시네요. ㅠㅠ
    몸이 저리 안좋은데 집에서 편히 쉬실수도 없고... 시어른들 이틀정도 여행 가시라든지 해서 댁에서 편히 쉬시면 안될까요? 모텔이라니요 ㅠㅠ 남편분 도대체 뭐하십니까!!!

  • 원글이
    '11.10.14 2:14 PM (125.7.xxx.25)

    시어른과는 위아랫층 따로 살아요.
    절 막 부려먹는(?) 그런 분들은 아니세요 ^^;;
    아프다고 누워있으면 걱정을 지나치게 하셔서 오히려 부담스럽답니다.
    밥도 아무때나 먹고 싶을때 먹고 싶은데 끼니때면 밥먹으라고 올라오시고...
    그냥 조용히 쉬고 싶어서 그래요.

  • 3. **
    '11.10.14 2:29 PM (125.143.xxx.117)

    저도 외국에서 오는 손님때문에 호텔 예약을 급하게 하다보니 이번주말 호텔은 잡기가 힘드네요.ㅠ.ㅠ.
    거기다 호텔예약사이트를 이용하지 않으면 숙박비도 너무 비싸구요...ㅠ.ㅠ.
    호텔사이트는 최소한 2일전부터 예약을 받아서 내일걸 오늘 예약하시긴 힘드실듯 해요.
    그러게요. 비지니스호텔에서 조용히 쉬다오는것도 정말 좋더라구요.
    아무것도 안하고 먹고 자기만하고...저도 너무 지치면 가끔 하루씩 그렇게 지내다오곤 합니다.

  • 4. ㅇㅇㅇ
    '11.10.14 3:22 PM (121.130.xxx.78)

    괜찮은 스파 예약해서 다녀오시는 건 어떨까요?
    여성전용 사우나도 괜찮은데 있다던데 때 좀 밀고 오시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4 인테리어 소품 고급스러운것 사는곳 알려주세요 123 16:31:12 4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6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목걸이 16:29:50 18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11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43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13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32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241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파일 16:25:16 27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65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1 흐흥 16:23:44 165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17 ㅇㅇ 16:21:30 685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259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89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8 ... 16:16:17 145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2 ㅇㅇ 16:12:50 219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9 막힐텐데 16:10:58 794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16 어머 16:10:15 327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8 흠... 16:08:43 804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83
1127484 갤럭시 노트4, 노트4 S-LTE, 노트5 기종들 사용하기 어떤.. 2 스마트폰 16:01:54 137
1127483 뜨개실 어디서들 사세요? 3 Goodle.. 16:00:48 210
1127482 국민연금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g 15:58:14 265
1127481 경량다운 세탁 2 suk94s.. 15:53:49 245
1127480 끔찍했다--대한민국 국민은 진심 위대하다. 7 세상이 변한.. 15:53:30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