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나경원 지지율이 높아서 한심하다고 글을 썼었습니다

나한심 | 조회수 : 1,959
작성일 : 2011-10-14 02:39:32
어제 밤에 글을 하나 올렸더니 몇몇 분들이 저를 알바로 취급하시더군요.
제 글이 수상하다는 둥, 댓글을 적극적으로 다는 걸 보니 이상하다는 둥..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556644&page=1&searchType=searc...


여론조사의 방법이 어떻든 간에 포털이 이런 분위기로 도배되는 것은
저들의 여론전이 시작되었다는 것이고 우리가 정신을 바짝 차리고 열심히
선거운동을 각개격파식으로 해야 한다는 경고 차원에서 글을 썼는데 다들
너무 천하태평인 느낌이었습니다.
다들 말하시기를, 우리가 이길 것이다. 걱정 말아라. 지금 분위기 좋다. 왜 이런 글을 올리냐.. 이런 식들이더군요.

올 4월에 있었던 김해 재보선을 생각해보세요.
이봉수 후보가 15% 차이로 앞서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야금야금 추격을 허용하더니 결국 역전패하고 말았죠.
이런 예가 있었다면 여기서 교훈을 얻어야 하는데 왜 다들 이번 선거는 이길 거라는 생각들만 하는 거죠?
김해 선거의 재판이 될 수 있는 가능성도 있으니 경계를 해야 할 텐데.. 너무들 안일한 것 같군요.

제가 오마이와 한겨레의 여론조사 조차 차이가 얼마 안 나는 것으로 나왔다고 했더니 한다는 말들이
아무리 기사를 찾아 보아도 그런 건 없더라.. 그건 서울신문의 기사를 한겨레가 실었을 뿐이다..
에휴... 제가 댓글로 한겨레가 조사한 여론조사임을 올렸는데도 그 글도 안 읽었는지 바로 밑에서 또
그건 한겨레가 조사한 게 아니라 서울신문이 조사한 것을 한겨레가 보도했을 뿐이라고 하시네요.
다들 현실을 그냥 회피하고 싶어서 그런 건가요?

"..서울시장 선거가 본격화되면서 나경원, 박원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10월 10일 보도된 한겨레․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에서 단순지지도는 6%포인트, 적극투표층에서는 1%포인트로 격차가 좁혀졌다. 가히 혼전 양상이다. 지지도 격차가 왜 이렇게 줄어들었으며 향후에는 어떻게 될 것인가?


분명히 오마이와 한겨레가 최근 여론조사를 하였고 결과가 접전으로 나왔습니다.
분명 많은 분들이 이 기사들을 보셨을 텐데.. 여긴 본 사람이 한 명도 없나요?
제발 이번 선거 쉽게 생각하지 말자고요. 한 사람이 20명 이상에게 전화 돌리며 선거운동해야 합니다.
나경원이 시장이 되는 것은 오세훈 시장 보다 더 끔찍한 재앙입니다.
IP : 175.198.xxx.1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Neutronstar
    '11.10.14 2:50 AM (114.206.xxx.37)

    상황이 이렇게되다 보니 서해뱃길ㅈㄹ하는것만 아니면 오세훈도 나쁘진 않았던거 같아요...

  • 2. 나경원이 된다면
    '11.10.14 7:51 AM (222.101.xxx.224)

    정말 우리나라 국민들은 한참 멀었고 못된 위정자들한테 더 시달려야 정신 차릴 것 같아요.
    남편도 어제 집에 오더니 나경원이 될 것 같지 않냐고 걱정하더군요.물론 서울 시민아니고 경기도민(김 문수..ㅡㅡ;;;;;)이지만 걱정은 많이 됩니다..맹뿌는 미국가서 얼마나 입맛에 맞게 샤바샤바했으면 의원들이 기립박수를 다 치고.ㅠㅠ

  • 3. 한참 멀었어요
    '11.10.14 9:36 AM (115.64.xxx.165)

    덜 당해서 정신들을 덜 차린 겁니다.

    당나라는 한국 20%도 아니고 10%도 아니고,
    고작 5%만을 위하는 정당인데 그런 당에게 40% 넘게가 투표한다는 건
    국민들이 바보라는 겁니다.

    바보는 당연히 바보의 대우를 받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63 한미 정상회담 브리핑 보고 소감 2 16:35:29 0
1226062 라탄바구니랑 주방매트, 조화 좀 사려는데 고터몰 운영시간이 어떻.. 고터몰 16:33:57 10
1226061 할인쿠폰을 뒤늦게 봤는데 ㅡㅡ 16:32:48 34
1226060 대한민국엔 어린이용 미세먼지 마스크가 없다? snowme.. 16:32:32 27
1226059 노브렌드 쌀떡볶이 맛있어요 1 .... 16:31:30 77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2 ... 16:21:33 82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39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3 16:13:50 204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40 ㅇㅇㅇ 16:09:36 1,468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152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1 ㅇㅇ 16:05:15 99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16 머피의법칙 16:03:17 868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7 ㅋㅋㅋㅋ 16:03:04 1,757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360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4 ... 15:59:51 733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5 간단오이지 15:58:47 387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530
1226046 오늘의 수치플.. 1 ㅠㅠ 15:57:57 108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7 ... 15:56:31 1,090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266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377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661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253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4 꼬꼬 15:52:42 263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20 여행자 15:52:30 1,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