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생 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바람처럼 | 조회수 : 2,627
작성일 : 2011-10-13 23:09:38

 

샤를 카미유 생 상스 (Charles Camille Saint Saëns: 1835 ― 1921) 작곡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Introduction and Rondo Capriccioso

for Violin and Orchestra in A minor, Op.28

 

1868년에 완성되어 4년 후에 독주로 파리에서 초연된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는 ‘찌고이네르바이젠’ 작곡가 사라사테의

바이올린 연주를 보고 완전히 매료되어 그를 위해 작곡해서 헌정한 곡이라고

한다.

사라사테풍의 화려한 바이올린의 기교가 짙게 깔려있을 뿐 아니라 생 상스의

작풍作風인 ‘프랑스적 우아한 정서’ 로 가득 차 있는 곡이다.

이 곡은 서주부로 시작되어 우아한 테마로 된 ‘론도’ 로 들어가는데 아주

화려하고도 고도의 테크닉을 필요로 하는 곡이다.

 

카프리치오 Capriccio는 이태리어로 ‘변덕스러움’ 또는 ‘일시적인 기분’이라는

뜻, 일반적으로 리듬의 변화가 많고 자유분방하고 느슨한 구조의 악곡을

의미한다. 이 곡은 형식적인 면에서 아주 독창적인데,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론도이긴 하나 규칙은 작곡가 마음대로 변형된다.

 

처음의 서주는 멜랑콜리 가 가미된 안단테 로 스페인의 정취를 물씬 풍긴다.

론도는 지극히 율동적이지만 우수憂愁가 섞이면서 듣는 이의 마음을 저리게

하며, 후반의 카덴차 는 더없이 화려하다.

오케스트라의 강렬한 화음, 힘찬 행진곡풍, 율동적이면서 호쾌한 선율 등,

여기서 론도 의 무곡舞曲을 이어가는 아름답고 활발한 자유로운 악상의 형식이

화려하게 변화를 보이면서 전개되는 경쾌한 바이올린의 명곡이다.

                                                                                        (퍼온 글을 편집)

 

용어 풀이 ―

카프리치오소 capriccioso: (악보에서) 자유롭게 혹은 기분이 들뜨게 환상적

으로 연주하라는 말.

론도 rondo: 처음 제시된 일정한 선율 부분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기악 형식.

멜랑콜리 melancholy: 우울, 애수哀愁.

안단테 andante: 악보에서 느리게 연주하라는 말.

카덴차 cadenza : 독주자가 자신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관현악은

반주를 자제하고 현란한 기교로 솔로Solo를 연주하는 부분.

 

 

연주자 ―

야니네 얀센 (Janine Jansen: 1978~     ) 네덜란드 출신 바이올린 연주자

네메 예르비 (Neeme Jarvi: 1937~     ) 에스토니아 출신 미국의 명지휘자

 

 

~~~~~~~~~~~~~~~~~~~~~~~~~~~~~~~~~~~

 

생 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바이올린 협연: 야니네 얀센

지휘: 네메 예르비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8분 50초)

http://youtu.be/N22c3_8gL4Q

 

~~~~~~~~~~~~~~~~~~~~~~~~~~~~~~~~~~~

 

 

IP : 121.131.xxx.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0.13 11:13 PM (125.252.xxx.108)

    오늘도 오셨네요^^

    제가 주로 가지고 있는 클래식이 '베토벤 바이러스'에 나왔던 음악뿐인데.. 이 곡은 없어요^^

    나름 너무 좋네요. 덕분에 조금씩 신세계를 배워갑니다^^

  • 2. 그니까
    '11.10.13 11:15 PM (175.124.xxx.46)

    감사합니다.
    글은 안읽고 음악만 누르기도 하고,
    어쩌다가 글을 대강 읽기도 하고,
    그러다가 자세히 읽는날도 오겠죠?

  • 3. 그니까
    '11.10.13 11:16 PM (175.124.xxx.46)

    하프 음악도 부탁드려요.

  • 4. 쓸개코
    '11.10.13 11:47 PM (122.36.xxx.13)

    잘듣고 있어요. 이렇게 친절한 설명까지.. 오늘도 감사합니다.^^

  • 5. 글과 음악
    '11.10.14 12:19 AM (99.226.xxx.38)

    아주 스펀지처럼 쫙쫙...열심히 읽는 독자(?)입니다. 이른바 매니아입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하루가 풍요롭습니다.

  • 6. 숨은 팬...
    '11.10.14 12:23 AM (218.54.xxx.178)

    하루중 너무 기다려지는 글입니다

    이곡은
    막귀인 제가 듣기에
    리스트의La Campanella 와 비슷한 부분이 있는것 같아
    첨엔 막 헷갈렷던 기억이....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62 우효광이 이병헌 소속사네요 ... 09:59:29 10
1126661 기도 쎄신 분의 글을 읽다가 2 .. 09:55:37 113
1126660 저렴한 패딩을 사서 입혔더니 3 어쩜 09:55:07 311
1126659 뜨거운 무쇠팬 손잡이에 손 도 익어요 2 09:54:23 61
1126658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1(월) 1 이니 09:53:23 22
1126657 서울 호텔 뷔폐 맛있고 분위기 좋은곳 추천해주세요~ 뷔페 09:53:10 39
1126656 물리학과 대학 고민 아들입시 09:52:03 90
1126655 개인연금 고민 09:51:58 40
1126654 암환자 5프로 본인부담 3 암암 09:49:43 220
1126653 회사 그만두고 전업 후회하신 분들 있나요.. 너무 힘드네요.. 11 유지니 09:47:47 376
1126652 고전을 읽으면 좋은점이 무엇인가요? 09:46:16 53
1126651 현실적으로 중경외시보다 지방교대가 낫지않나요? 10 밑에글보고 09:44:40 390
1126650 중3 고3 교복 하복 및 체육복 지금 버릴까요? 4 ... 09:43:32 138
1126649 다육이 혹은 난 종류고요. 잎테두리쪽으로 흰빛이 도는거요. .. 2 식물이름이요.. 09:43:04 33
1126648 아이들 기모셔츠, 기모바지에 내복입히나요? 6 sara 09:42:49 163
1126647 언제까지 스티커 좋아할까요 .. 09:39:43 67
1126646 요즘 맛들인 아침식사 팁 하나 5 .. 09:33:20 1,189
1126645 여론 반대에도 끝내 ‘김영란법’ 후퇴시킨 정부 7 샬랄라 09:32:24 320
1126644 일반고재학생 수능만점 강현규군 인터뷰 1 ... 09:30:09 619
1126643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돌려봤더니 유류세 09:28:50 258
1126642 냉동떡과 옥수수 어떻게 먹어야하나요 5 ........ 09:27:29 210
1126641 길고양이집요... 3 냥사랑해 09:24:19 151
1126640 나이 차이 나는 부부 어때요? 17 나이 09:21:50 1,068
1126639 [뉴저지 버겐고 -I hate Koreans! Spanish 교.. 4 이선주 09:20:08 243
1126638 안전한 생리대 뭐 쓰세요? 1 문의 09:18:10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