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생땅콩 조림...!!

| 조회수 : 3,953 | 추천수 : 2
작성일 : 2004-10-12 20:54:34
요즘은 마트에 가면 항상 생땅콩이 있죠...
얼마전 식당에서 생땅콩 조림을 먹는데 고소해서 집에서 했어요... 울 바지락공주도 잘 먹네요~~

글구 밑의 사진은 제가 올해 아파트 은행나무에서 주워 구운 은행여요...
국산이니 맘놓으시고  디져트로 하나씩 드셔요...^^*


재료...생땅콩200g, 간장1/3컵, 물1/2컵, 통깨.물엿 적당량

만드는법....

1.생땅콩을 삶으세요..

2.삶아진 땅콩의 물은 버리고 간장1/3컵과 물 1/2컵을 넣고 중불에서 졸이시고~

3.반정도 졸여지면 물엿을 넣어 나머지를 조리셔요..!!

4.통깨로 마무리...^^


%%%  먹다가 며칠지나면 조림이 딱딱하게 굳죠?
         그럴땐 물을 조금 넣고 팬에서 다시한번 졸이세요..
         그럼 처음처럼 부드러워진답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남양
    '04.10.12 9:04 PM

    맛있는 은행 하나 먹고 가요..^^

  • 2. 진이
    '04.10.12 9:34 PM

    땅콩에 은행에 색깔이 예술이네요 은행을보면 ㅎㅎ 전에는 리어카에서 오징어 쥐포 군밤....등을 팔았었는데 그때 지금의 골뱅이 캔보다는 조금 날씬한 깡통에 구운 은행을 수북이담고 있어서 샀더니 속 까지 가득담긴것이 아니라 깡통 위에만 사알짝 얹어 놓은것이어서 황당했던 기억이~~~~

  • 3. 김혜경
    '04.10.12 10:18 PM

    은행사진 예술이구료!!

  • 4. 이론의 여왕
    '04.10.12 10:18 PM

    ㅋㅋㅋ 아까 은행 사진 보구선, 오늘 낮에 목격했던 사악한(?) 은행털이 얘기를
    자유게시판에 쓰고 왔답니다. 헤헤...

    근데요, 레시피 3번요, '조리셔요..!!' 라고 느낌표 두 개 넣으시니까
    안 조리면 큰일날 꺼 같아요. 쿠헤헤...
    진짜 솜씨 좋으십니다. 생땅콩 조림... 제가 무지 좋아하는 거여요.

  • 5. 미스테리
    '04.10.12 10:35 PM

    남양님...더 드셔두 되는데요...ㅎㅎ

    진이님...저는 재래 시장에서 오징어포를 그렇게 사기 당해서 샀는데 전 바꿨습니다...
    그 내용이나 자게판에 올려 볼까요???

    혜경쌤...은행이 왕따시(?) 만 합니다...드시구 싶죠???

    여왕님....전 길가 은행 안 털어요...
    울 아파트는 거의반 이상이 은행나무인데 26년이나 된것이라 알도 크고 엄청 많아요!
    하지만 잠도 없고 소일거리 없는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하루종일 주우러 다니시니
    정말 부지런하지 않으면 구경도 못합니다...ㅎㅎ
    글구, 안졸이시면 말 그대로 생땅콩 드셔야죠=3=33

  • 6. 백설공주
    '04.10.12 10:47 PM

    미스테리님...
    부지런도 하셔요.
    은행하고, 땅콩 잘 먹었어요

  • 7. 미스테리
    '04.10.13 2:42 AM

    공주님...저 안부지런해요..저런거하라하면 그때만 부지런하죠...^^;;;

    아니, 앙팡님, 오데로 가셨어요...
    은행사진 첨부터 있었는데유???

  • 8. 달개비
    '04.10.13 11:18 AM

    은행 얼마나 주웠어요?
    저도 집앞 은행나무에서 아침마다 몇개씩 주워 말리고 있어요.
    그런데 그양이 너무 적어 어디가서 은행털이라도 하고 싶어집니다.*^^*
    땅콩조림 참 맛있겠어요.

  • 9. 선화공주
    '04.10.13 11:25 AM

    은행 술안주로해도 좋을것 같아요...어쩜 저리 윤이 난데요??!!

  • 10. 미스테리
    '04.10.13 12:25 PM

    달개비님...많이 주웠는데 양가 부모님 드리고 저도 이제 저 먹을꺼 주워야 해요...^^;

    공주님...어디선가 들은 바로는 술안주로 절대 은행을 먹지 말라던걸요???
    술과 은행을 같이 먹으면 은행이 독약이라고 들었어요...^^;;;

  • 11. 선화공주
    '04.10.13 12:51 PM

    음~~~그렇군요(심각......)

    미스테리님 아니었으면...계속 독약인줄도 모르고 좋다고 먹었을꺼예요..ㅠ.ㅠ
    울 신랑한테도 "맛있지? 음 고소해..맛나!! 그치?"하면서 먹였는데....흑..흑..흑...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538 짭쪼롬한 베이컨과 아삭한 양배추의 만남! 베이컨양배추볶음 이미지삽입1 Fun&Cafe 2014.04.16 5,020 0
41537 처녀 아닌 총각 김치 담궜습니다. 이미지삽입13 김명진 2014.04.15 5,690 2
41536 고소한 치즈향이 물씬~ '김치'와 '계란'의 조화! 아이들도 좋.. 이미지삽입12 Fun&Cafe 2014.04.15 6,538 1
41535 카레우동이라고 드셔보셨나요..? ^^;; - >')))&g.. 이미지삽입14 부관훼리 2014.04.15 7,930 9
41534 비엔나에서는 비엔나 소세지를- 비엔나에서 사먹은 이야기 이미지삽입20 꼰누나 2014.04.15 7,568 4
41533 부관훼리님께 짜장면배틀을 신청합니다. 이미지삽입43 조아요 2014.04.14 8,514 8
41532 그냥 평범한 밥상 이미지삽입9 튀긴레몬 2014.04.14 5,502 2
41531 주말 밥상 이미지삽입10 369오오 2014.04.14 7,294 6
41530 된장질..하는 뇨자 이야기 입니다. 이미지삽입12 김명진 2014.04.14 7,576 3
41529 베이컨과 볶음밥의 행복한 하모니 ♥ 이미지삽입4 Fun&Cafe 2014.04.14 4,870 2
41528 교촌치킨 따라하려다 엉뚱한 게 되버렸어요 이미지삽입6 예전만큼은 2014.04.12 8,907 5
41527 간편한 포테이토 스킨 만들기 이미지삽입13 Gabriel 2014.04.12 8,398 4
41526 평화기원 삼각김밥 (부제: 언니들은 사소한 일에 목숨건다) 이미지삽입11 꼰누나 2014.04.12 10,241 5
41525 아이들 생일 배달짜장면 (어린이사진많아요) + 홈메 깐풍기와 솜.. 이미지삽입32 부관훼리 2014.04.12 12,057 11
41524 시금치의 나날들 13 백만순이 2014.04.11 7,138 10
41523 짜파게티의 오리지날 모습입니다... ^^;; - >'))).. 이미지삽입21 부관훼리 2014.04.10 16,055 11
41522 날아오른 백조들과 왕씨 스타일 닭고기 요리 (새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64 연못댁 2014.04.10 11,960 24
41521 비엔나 딸기비빔밥 & 태호스캔들 20 꼰누나 2014.04.10 8,549 7
41520 열심히 해먹고 살기 이미지삽입13 튀긴레몬 2014.04.09 11,579 8
41519 20분 간단 반찬과 한끼 메뉴 - 마늘견과류조림, 숙주나물, 떡.. 이미지삽입34 딩동 2014.04.09 12,676 11
41518 향기로 기억되는 여행의 추억 - 커피 이야기 14 꼰누나 2014.04.09 7,781 8
41517 뉴욕베이글과 뻑뻑한식빵, 봄맞이준비등등... ^^ - >'.. 이미지삽입21 부관훼리 2014.04.09 11,516 8
41516 요즘 아침밥상 이미지삽입5 수엄마 2014.04.09 6,750 4
41515 할머니들과 점심, 밥도둑 (개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82 연못댁 2014.04.08 14,798 17
41514 내조의 여왕놀이 - 신혼밥상이예요 이미지삽입50 귀연벌꿀 2014.04.07 16,603 7
41513 주말아침 밥상 입니다. 이미지삽입11 수엄마 2014.04.07 12,088 5
41512 저녁 초대 상차림 이미지삽입33 에스더 2014.04.07 13,789 6
41511 아침밥 하나 갖고 근자감 쩌는 언니^^ 이미지삽입143 순덕이엄마 2014.04.06 22,640 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