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생땅콩 조림...!!

| 조회수 : 4,196 | 추천수 : 2
작성일 : 2004-10-12 20:54:34
요즘은 마트에 가면 항상 생땅콩이 있죠...
얼마전 식당에서 생땅콩 조림을 먹는데 고소해서 집에서 했어요... 울 바지락공주도 잘 먹네요~~

글구 밑의 사진은 제가 올해 아파트 은행나무에서 주워 구운 은행여요...
국산이니 맘놓으시고  디져트로 하나씩 드셔요...^^*


재료...생땅콩200g, 간장1/3컵, 물1/2컵, 통깨.물엿 적당량

만드는법....

1.생땅콩을 삶으세요..

2.삶아진 땅콩의 물은 버리고 간장1/3컵과 물 1/2컵을 넣고 중불에서 졸이시고~

3.반정도 졸여지면 물엿을 넣어 나머지를 조리셔요..!!

4.통깨로 마무리...^^


%%%  먹다가 며칠지나면 조림이 딱딱하게 굳죠?
         그럴땐 물을 조금 넣고 팬에서 다시한번 졸이세요..
         그럼 처음처럼 부드러워진답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남양
    '04.10.12 9:04 PM

    맛있는 은행 하나 먹고 가요..^^

  • 2. 진이
    '04.10.12 9:34 PM

    땅콩에 은행에 색깔이 예술이네요 은행을보면 ㅎㅎ 전에는 리어카에서 오징어 쥐포 군밤....등을 팔았었는데 그때 지금의 골뱅이 캔보다는 조금 날씬한 깡통에 구운 은행을 수북이담고 있어서 샀더니 속 까지 가득담긴것이 아니라 깡통 위에만 사알짝 얹어 놓은것이어서 황당했던 기억이~~~~

  • 3. 김혜경
    '04.10.12 10:18 PM

    은행사진 예술이구료!!

  • 4. 이론의 여왕
    '04.10.12 10:18 PM

    ㅋㅋㅋ 아까 은행 사진 보구선, 오늘 낮에 목격했던 사악한(?) 은행털이 얘기를
    자유게시판에 쓰고 왔답니다. 헤헤...

    근데요, 레시피 3번요, '조리셔요..!!' 라고 느낌표 두 개 넣으시니까
    안 조리면 큰일날 꺼 같아요. 쿠헤헤...
    진짜 솜씨 좋으십니다. 생땅콩 조림... 제가 무지 좋아하는 거여요.

  • 5. 미스테리
    '04.10.12 10:35 PM

    남양님...더 드셔두 되는데요...ㅎㅎ

    진이님...저는 재래 시장에서 오징어포를 그렇게 사기 당해서 샀는데 전 바꿨습니다...
    그 내용이나 자게판에 올려 볼까요???

    혜경쌤...은행이 왕따시(?) 만 합니다...드시구 싶죠???

    여왕님....전 길가 은행 안 털어요...
    울 아파트는 거의반 이상이 은행나무인데 26년이나 된것이라 알도 크고 엄청 많아요!
    하지만 잠도 없고 소일거리 없는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하루종일 주우러 다니시니
    정말 부지런하지 않으면 구경도 못합니다...ㅎㅎ
    글구, 안졸이시면 말 그대로 생땅콩 드셔야죠=3=33

  • 6. 백설공주
    '04.10.12 10:47 PM

    미스테리님...
    부지런도 하셔요.
    은행하고, 땅콩 잘 먹었어요

  • 7. 미스테리
    '04.10.13 2:42 AM

    공주님...저 안부지런해요..저런거하라하면 그때만 부지런하죠...^^;;;

    아니, 앙팡님, 오데로 가셨어요...
    은행사진 첨부터 있었는데유???

  • 8. 달개비
    '04.10.13 11:18 AM

    은행 얼마나 주웠어요?
    저도 집앞 은행나무에서 아침마다 몇개씩 주워 말리고 있어요.
    그런데 그양이 너무 적어 어디가서 은행털이라도 하고 싶어집니다.*^^*
    땅콩조림 참 맛있겠어요.

  • 9. 선화공주
    '04.10.13 11:25 AM

    은행 술안주로해도 좋을것 같아요...어쩜 저리 윤이 난데요??!!

  • 10. 미스테리
    '04.10.13 12:25 PM

    달개비님...많이 주웠는데 양가 부모님 드리고 저도 이제 저 먹을꺼 주워야 해요...^^;

    공주님...어디선가 들은 바로는 술안주로 절대 은행을 먹지 말라던걸요???
    술과 은행을 같이 먹으면 은행이 독약이라고 들었어요...^^;;;

  • 11. 선화공주
    '04.10.13 12:51 PM

    음~~~그렇군요(심각......)

    미스테리님 아니었으면...계속 독약인줄도 모르고 좋다고 먹었을꺼예요..ㅠ.ㅠ
    울 신랑한테도 "맛있지? 음 고소해..맛나!! 그치?"하면서 먹였는데....흑..흑..흑...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91 언니들 명받들어 저도 생존신고합니다... 새로운글 이미지삽입5 고독은 나의 힘 2015.01.31 999 2
42090 주말엔 고기죠~(시골스타일 바베큐) 새로운글7 백만순이 2015.01.31 840 3
42089 지난해 이것 저것(1부) 이미지삽입68 순덕이엄마 2015.01.31 6,002 27
42088 풋마늘, 오징어 다리 등 17 마리여사 2015.01.30 3,535 4
42087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이미지삽입26 이겔맘 2015.01.29 6,844 5
42086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28 소금빛 2015.01.29 8,089 6
42085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8 육절금 2015.01.29 9,704 12
42084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60 순덕이엄마 2015.01.28 19,902 20
42083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46 페스토 2015.01.28 7,985 8
42082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49 백만순이 2015.01.28 7,913 9
42081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5,620 6
42080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7 소년공원 2015.01.28 7,845 14
42079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9 phua 2015.01.27 8,111 10
42078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6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2,364 14
42077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60 양사장님 2015.01.26 14,471 8
42076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9 준&민 2015.01.25 10,171 12
42075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3 비바 2015.01.25 8,736 31
42074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0 백만순이 2015.01.24 12,203 11
42073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636 12
42072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449 12
42071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8,005 8
42070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636 20
42069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1,073 28
42068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5 백만순이 2015.01.23 10,730 10
42067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50 열무김치 2015.01.23 9,436 11
42066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780 40
42065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550 13
42064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908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