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대강 자전거도로, 제방, 생태탐방길에서도 석면자재 다량사용

달쪼이 | 조회수 : 1,673
작성일 : 2011-10-13 08:41:18
낙동강 자전거길 발암물질 석면 걷어냈다더니 40공구 곳곳 석면사문석 발견, 
39-40공구 문화생태 탐방로도 석면

김용욱 기자  2011.10.12 13:05

4대강 사업 현장에서 1급 발암 물질인 석면자재가 대규모로 사용된 사실이 또 적발됐다. 지난해와 올해 모두 네 번째이고 낙동강 현장에서는 두 번째다. 수자원공사가 지난 5일 ‘향후 환경친화적인 골재를 사용해 국민의 우려를 해소토록 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냈지만 전혀 우렬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이번에 적발 된 낙동강 살리기 40공구의 자전거 길에 사용된 석면자재는 공사 도중 지적돼 수자원공사가 걷어냈다고 한 곳이다. 하지만 현장 재조사를 실시하자 석면사문석이 나왔다.


환경보건시민센터,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민주당 4대강특별위원회, 국회 환경노동상임위원회 소속의원들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석면 사용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진애 민주당 의원은 “이미 공사가 완료된 30공구와 40공구의 홍수방지 제방, 생태 탐방길에서도 석면 자재를 발견했다”며 “이젠 정부가 뭘 한다고 해도 믿지 못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미경 민주당 의원도 “정부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서재가 발견 될 때마다 다시는 안 쓰겠다고 해놓고 39공구 생태탐방로나 홍수방지 제방 등에서 석면이 추가로 발견 됐다. 정부가 이미 처리했다는 곳도 석면이 검출 됐다”며 “국민의 안전보건은 뒷전으로 하고 4대강 오픈일정만 맞춰 공사를 강행하다 이런 일이 벌어졌다. 전체 4대강 현장의 유해물질을 전면 조사하고, 석면자재를 운반하고 시공한 노동자의 건강을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예용 환경보건 시민보건센터 최예용 소장은 낙동강 39공구, 40공구의 홍수방재 제방위에 깔린 사문석을 직접 병에 담아 들고 나왔다. 그는 “생태문화 탐방로 및 자전거 길의 콘크리트는 사문석을 원료로 만들었다”며 “낙동강 변 제방위에도 사문석을 깔았고 그 위에 타설한 콘크리트도 사문석을 원료로 했다. 이곳 바로 옆에 낙동강과 안동의 황금 들녘이 붙어 있어 들녘의 오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최 소장은 “시료분석은 국가 공인기관 두 곳에서 중복체크 했다”고 밝혔다. 


더 큰 문제는 석면 원석을 적발해도 다시 레미콘 회사에서 석면을 콘크리트에 혼합해 사용하는 악순환이 벌어진다는 것. 최 소장은 “석면사문석을 공급한 곳은 근처 안동 사문석 탄광으로 이쪽 지역에 사문석 광산과 회사가 집중 됐다”며 “레미콘 회사가 원석을 사용하는 것도 문제지만, 원석을 적발해서 광산에 갖다 주면 다시 레미콘 회사로 가 혼합골재로 사용하는 악순환이 벌어진다. 레미콘회사나 아스콘회사에서 전국적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전체 4대강 유해물질 전면조사 대책마련 △관련 책임자 엄중 문책 △사문석 자재 사용현장 철저조사 △자재운반 및 타설 노동자 건강 검진 △석면 사문석 사용처 모든 곳과 석면 사문석 광산 거래내역 확보 석면 이동경로 파악 △석면사문석 광산 폐쇄 등을 촉구했다.



원문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63510
IP : 121.139.xxx.246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쪼이
    '11.10.13 8:46 AM (121.139.xxx.246)

    사대강사업-4 major rivers project의 다른이름, 전국민 암환자만들기 프로젝트-_-

  • 2. 전과14범
    '11.10.13 12:00 PM (122.47.xxx.23)

    내가 미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473 미션) 구동매가 왜 애신이 머리 잘랐나요? 니체 15:05:45 13
1313472 자한당 김병준과 보조의원들의 고추가루 ... 15:02:19 31
1313471 낙안읍성 얘기를 해볼게요 1 여행자 15:00:08 87
1313470 밍크 가죽벗기고 1 ㅠㅠ 14:59:08 86
1313469 다들 면생리대 똑딱이 중간에 한번쯤 교체작업 하시나요? 11 14:58:02 57
1313468 문 대통령 부부... 얼굴과 표정이 왜 이래요???? 13 주성치 14:56:38 633
1313467 컬투쇼 뮤지요 .. 14:55:47 74
1313466 목욕탕 세신하는 분에게 칭찬들었어요. 5 음.. 14:54:07 649
1313465 제가 왜 외국인한테 인기가 많은지 알았어요. 7 ..... 14:53:42 513
1313464 본인이 조금이라도 손해안보려고 남에게 해치는 인간들.. 2 에휴 14:53:10 138
1313463 코스트서 파는 참깨드레싱 2 쇼핑 14:48:52 277
1313462 아픈 와중에 지긋지긋해요ㅠ 6 ㅜㅜ 14:45:54 557
1313461 연락처 받고 잠수타는 케이스 2 ㅇㅇ 14:44:14 169
1313460 문대통령 의전 비서관들 문제 많네요 14 ... 14:40:53 725
1313459 저도 공진단 문의드려요 .. 14:32:40 154
1313458 며칠전 버스에서 당한 일 8 수프리모 14:27:37 853
1313457 자한당 "유치원 어린이집,국가주도 통제강화 안돼!ㅎㄷㄷ.. 12 이거참 14:26:52 375
1313456 남편이 내편이 아닐때 10 14:22:58 740
1313455 구하라, 전남친 고소 후 첫 셀카.jpg 9 ... 14:22:10 2,240
1313454 전철 옆자리 아줌마 3 오노 14:18:53 735
1313453 어제 새벽에 쓴 제글.. (19금) 남편과의 관계...왜 삭제 .. 45세 14:18:13 844
1313452 소개팅 연락처 교환하고나서요 5 ㅇㅇ 14:17:19 240
1313451 원룸에 등교체해서 비용청구 했는데 11 원룸 14:16:10 526
1313450 다른집에서 나는 음식 냄새 1 박미숙 14:12:53 421
1313449 태블릿으로 82하시는 분들 문제 없으세요? 12 ..... 14:10:05 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