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비탈리의 샤콘느(Chaconne for Violin and Basso continuo in G minor)

바람처럼 | 조회수 : 2,870
작성일 : 2011-10-12 23:02:52

 

토마소 안토니오 비탈리 (Tomaso Antonio Vitali: 1655 ― 1745) 작곡

<샤콘느> Chaconne for Violin and Basso continuo in G minor

 

이태리의 작곡가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비탈리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샤콘느라 불리는 <바이올린과 통주저음 을 위한 샤콘느> G단조이다.

그런데 이곡을 들어 보면 바로크 시대의 일반적인 곡과는 그 느낌이 다르며,

오히려 낭만주의 시대의 비극적인 느낌이 풍부하기 때문에 비탈리의 곡이

아니라는 설도 있지만, 그러나 단정지을만한 확실한 증거는 없다.

 

<샤콘느>는 16세기 라틴 아메리카에서 흘러온 무곡舞曲을 바탕으로 17세기

스페인에서 유행한 느린 템포의 진행을 기본으로 하는 무곡으로, 이를 다시

바로크 시대의 변주곡 형태로 연주하는 곡을 말한다.

 

‘지상에서 가장 슬픈 곡’ 이라고도 하는 비탈리의 샤콘느는 호소하는 듯한

슬픔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선율을 담고 있다. 어둡고 애수에 젖은 비장미를

느끼게 하는, 선율이 풍성하여 현대에 이르러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다.

비탈리는 당시에 ‘소나타’ 작곡가로 유명했으나 그의 작품 중 지금까지 연주

되는 곡은 <샤콘느>뿐이며, 바이올린 곡으로 음악사에 걸작으로 남아있다.

                                                                                    (퍼온 글을 편집)

 

통주저음通奏低音: 17~18세기 유럽 음악에서, 건반 악기의 연주자가 주어진

저음 외에 즉흥적으로 화음을 곁들이면서 반주 성부를 완성시키는 기법.

비장미悲壯美: 미적 범주의 하나로 슬픈 감정과 함께 일어나는 「아름다움」

 

 

연주자 ―

지노 프란체스카티 (Zino Francescatti, 1902 ― 1991)

프랑스 출신의 명바이올린 연주자.

듣는 이에 따라 다르겠으나 제가 지금까지 들어 본 샤콘느 연주 중,

에드몬드 데 슈토츠 지휘 / 지노 프란체스카티의 바이올린 협연을 넘는

음반(1966년 녹음)은 없는 듯합니다.

 

 

~~~~~~~~~~~~~~~~~~~~~~~ ~♬

 

 

클래식 음악은 역시 가을에 들어야 제 맛이지 않은가 하는 생각입니다.

애절한 음성을 흐느끼듯 토해 내는 바이올린의 음악이 낙엽 지는 서글픔과

계절적으로 궁합이 적절이 맞는 듯이 보이기 때문이지요.

원래 가을은 첼로의 음악과 잘 어울리는 계절이라는 인식이 있습니다.

특히 우리 민족은 고난이 많았던 역사적 아픔 때문에, 가슴에 맺힌 한恨을

풀어주는 듯한 바이올린의 선율에 ‘감정이입’ 이 잘 될 것입니다

 

 

~~~~~~~~~~~~~~~~~~~~~~~~~~~~~~~~~~~

 

비탈리의 <샤콘느>

바이올린 협연: 지노 프란체스카티

지휘: 에드몬드 데 슈토츠

스위스 취리히 챔버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9분 50초)

http://www.youtube.com/watch?v=BikbXFPoN28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0.12 11:21 PM (125.252.xxx.108)

    저는 무곡이라 하면 좀 발랄하고 밝은 왈츠 같은 곡만 생각했는데 샤콘느가 무곡이라고 해서 이 곡으로 어떻게 춤을 출 수 있을까 하고 동영상을 찾아본 적도 있네요^^

    참 멋진 곡이예요^^

  • 2. 잘 모르지만
    '11.10.12 11:36 PM (124.61.xxx.39)

    개인적으로 오이스트라흐의 샤콘느가 제일 좋아요. 하이페츠는 넘 빠르고 무미건조해서... 한껏 슬픈 다비드의 음색이 제일 맞는거 같음.

  • 3. 저도
    '11.10.13 12:16 AM (218.50.xxx.225)

    제가 듣던 하이페츠와 장영주와는 또 다르네요 감사합니다
    한때 제 핸드폰 벨소리였어요^^

  • 4.
    '11.10.13 12:30 AM (112.152.xxx.150)

    영화 레드바이올린이 생각나네요... 가을밤.. 샤콘느 .. 좋아라..

  • 5. 따루
    '14.10.18 8:09 AM (39.118.xxx.201)

    매일 들어도 가슴이 울려지는 음악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58 오후되니 날씨 풀렸네요 1 .. 18:26:07 38
1127557 따뜻한 물 팍팍 틀면서 설걷이 하면서 눈물이나요 7 ar 18:18:10 540
1127556 제값 주고 물건사기.. 18:16:44 142
1127555 다움 댓글들이 1 이상해요 18:15:59 59
1127554 서울에 용한 신점이나 사주 보는 데 알려주세요~~ .... 18:08:35 73
1127553 북유럽 산장 인스타그램인데...식수나 화장실은 어디서 봐요? 1 유럽님들.... 18:06:10 268
1127552 부모로 인한 상처는 평생을 가는듯... 마음 다스리기가 힘드네요.. 5 넋두리 17:57:11 566
1127551 패딩입고 12ㆍ1.2.3월까지 사는건가요 12 지겨움 17:55:41 898
1127550 서울식 김치는 이런가요? 9 17:53:10 730
1127549 분당에 사시는 님들 ^^ !!! 7 피부 17:51:55 537
1127548 아버지의 출근길 2 00000 17:51:08 295
1127547 이런 경우 저를 차단한건가요? 3 holly 17:50:57 556
1127546 초등학교 입학식 엄마들차림 8 ? 17:50:50 503
1127545 패딩 좀 봐주세요~ 싼 거예요^^;; 8 하하 17:50:26 630
1127544 강남/일산지역 미술학원 미술학원 17:47:53 68
1127543 결혼 중매인 소개 절박한 사람.. 17:47:36 129
1127542 근무조건 어떤지 봐주세요 3 이런 17:45:41 192
1127541 키작은 사람 주름치마 어떤가요? 5 ㅇㅇ 17:42:56 328
1127540 학군 좋은 곳에서 학교 다니신 분들 계신가요? 3 ㅇㅇ 17:42:14 304
1127539 어린이집 강제투약 학대 ㅠㅠ 1 겨울 17:35:52 461
1127538 건배하는 문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14 흐뭇 17:34:24 1,665
1127537 학습상담 좀 할게요. 11 .... 17:27:32 601
1127536 무릎 다쳤을 때 어떤 검사하나요? 3 무릎 17:25:31 132
1127535 초등 3학년, 제가 공부를 너무 안시키는 걸까요? 2 풀네임 17:22:52 432
1127534 베게 2 ... 17:21:37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