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비탈리의 샤콘느(Chaconne for Violin and Basso continuo in G minor)

바람처럼 | 조회수 : 2,909
작성일 : 2011-10-12 23:02:52

 

토마소 안토니오 비탈리 (Tomaso Antonio Vitali: 1655 ― 1745) 작곡

<샤콘느> Chaconne for Violin and Basso continuo in G minor

 

이태리의 작곡가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비탈리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샤콘느라 불리는 <바이올린과 통주저음 을 위한 샤콘느> G단조이다.

그런데 이곡을 들어 보면 바로크 시대의 일반적인 곡과는 그 느낌이 다르며,

오히려 낭만주의 시대의 비극적인 느낌이 풍부하기 때문에 비탈리의 곡이

아니라는 설도 있지만, 그러나 단정지을만한 확실한 증거는 없다.

 

<샤콘느>는 16세기 라틴 아메리카에서 흘러온 무곡舞曲을 바탕으로 17세기

스페인에서 유행한 느린 템포의 진행을 기본으로 하는 무곡으로, 이를 다시

바로크 시대의 변주곡 형태로 연주하는 곡을 말한다.

 

‘지상에서 가장 슬픈 곡’ 이라고도 하는 비탈리의 샤콘느는 호소하는 듯한

슬픔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선율을 담고 있다. 어둡고 애수에 젖은 비장미를

느끼게 하는, 선율이 풍성하여 현대에 이르러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다.

비탈리는 당시에 ‘소나타’ 작곡가로 유명했으나 그의 작품 중 지금까지 연주

되는 곡은 <샤콘느>뿐이며, 바이올린 곡으로 음악사에 걸작으로 남아있다.

                                                                                    (퍼온 글을 편집)

 

통주저음通奏低音: 17~18세기 유럽 음악에서, 건반 악기의 연주자가 주어진

저음 외에 즉흥적으로 화음을 곁들이면서 반주 성부를 완성시키는 기법.

비장미悲壯美: 미적 범주의 하나로 슬픈 감정과 함께 일어나는 「아름다움」

 

 

연주자 ―

지노 프란체스카티 (Zino Francescatti, 1902 ― 1991)

프랑스 출신의 명바이올린 연주자.

듣는 이에 따라 다르겠으나 제가 지금까지 들어 본 샤콘느 연주 중,

에드몬드 데 슈토츠 지휘 / 지노 프란체스카티의 바이올린 협연을 넘는

음반(1966년 녹음)은 없는 듯합니다.

 

 

~~~~~~~~~~~~~~~~~~~~~~~ ~♬

 

 

클래식 음악은 역시 가을에 들어야 제 맛이지 않은가 하는 생각입니다.

애절한 음성을 흐느끼듯 토해 내는 바이올린의 음악이 낙엽 지는 서글픔과

계절적으로 궁합이 적절이 맞는 듯이 보이기 때문이지요.

원래 가을은 첼로의 음악과 잘 어울리는 계절이라는 인식이 있습니다.

특히 우리 민족은 고난이 많았던 역사적 아픔 때문에, 가슴에 맺힌 한恨을

풀어주는 듯한 바이올린의 선율에 ‘감정이입’ 이 잘 될 것입니다

 

 

~~~~~~~~~~~~~~~~~~~~~~~~~~~~~~~~~~~

 

비탈리의 <샤콘느>

바이올린 협연: 지노 프란체스카티

지휘: 에드몬드 데 슈토츠

스위스 취리히 챔버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9분 50초)

http://www.youtube.com/watch?v=BikbXFPoN28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0.12 11:21 PM (125.252.xxx.108)

    저는 무곡이라 하면 좀 발랄하고 밝은 왈츠 같은 곡만 생각했는데 샤콘느가 무곡이라고 해서 이 곡으로 어떻게 춤을 출 수 있을까 하고 동영상을 찾아본 적도 있네요^^

    참 멋진 곡이예요^^

  • 2. 잘 모르지만
    '11.10.12 11:36 PM (124.61.xxx.39)

    개인적으로 오이스트라흐의 샤콘느가 제일 좋아요. 하이페츠는 넘 빠르고 무미건조해서... 한껏 슬픈 다비드의 음색이 제일 맞는거 같음.

  • 3. 저도
    '11.10.13 12:16 AM (218.50.xxx.225)

    제가 듣던 하이페츠와 장영주와는 또 다르네요 감사합니다
    한때 제 핸드폰 벨소리였어요^^

  • 4.
    '11.10.13 12:30 AM (112.152.xxx.150)

    영화 레드바이올린이 생각나네요... 가을밤.. 샤콘느 .. 좋아라..

  • 5. 따루
    '14.10.18 8:09 AM (39.118.xxx.201)

    매일 들어도 가슴이 울려지는 음악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189 나비도 잠자리도 아닌 이게 뭘까요?! 5 에스텔82 19:07:02 182
1227188 학생때부터 친구도 없고 늘 외로웠는데 1 ㅇㅇ 19:07:01 252
1227187 Obs 에 이재명 나와요 12 일베아웃 19:01:47 284
1227186 한고은, 전지현 코 성형 한 건가요? 4 ... 18:59:51 382
1227185 무법변호사 보시는 분들 궁금한 점이 있어서 질문이요 궁금이 18:57:56 114
1227184 바른정당은 건물 월세나 선거비용 어디서 조달할까요? 2 ㅇㅇ 18:56:41 222
1227183 냉동 새우 어디 브랜드가 괜찮나요? 1 ... 18:56:33 140
1227182 노견 보내보신 분들.. 2 ... 18:56:17 195
1227181 아래 폭스뉴스 클락하지 마세요 4 나무 18:54:50 181
1227180 가볍고 이쁜 백팩 있을까요?? 4 ... 18:53:47 381
1227179 싱글 재테크 첨 해보려는데 도와주세요~~ 7 고시원가자 18:53:19 323
1227178 사촌언니가 아는 남자 주선했는데.. 1 소개팅 18:50:27 515
1227177 요즘 음식들이 죄다 맛있는 이유 12 ㅇㅇㅇ 18:47:30 1,580
1227176 운동안하는 사람이 할만한 운동은? 5 또로똥 18:45:00 565
122717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회담에 대한 폭스뉴스입니다.. 4 ㅇ1ㄴ1 18:40:37 528
1227174 고3 수험생 스트레스 정신과 2 궁금 18:35:17 429
1227173 지하철.. ... 18:34:39 161
1227172 약올리는 건지 뭔지.. 6 ... 18:34:33 616
1227171 문재인이 있다는 건 세계의 행운 26 세계 석학 18:32:35 1,144
1227170 읍읍이 개소식인데요 9 이상해 18:31:10 668
1227169 김상수 작가 페북 '문 대통령을 기다리는 김여정의 표정에는' 4 ^^;; 18:30:49 867
1227168 35세 늙는가봐요 .. 9 ㅜㅜ 18:29:21 1,170
1227167 비슷한 연령대 여자 연예인 동안이고 세련되 보이는게 나아요 18:23:28 304
1227166 영어 잘하시는 분들 좀 봐주세요~ 3 ".. 18:21:05 473
1227165 술담배 안하는 남자와 5 살면 18:20:40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