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마치 우리 엄마가 매일밤 나가곤 했던...

| 조회수 : 2,59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0-12 14:41:50

 


Je ne rêve plus je ne fume plus
Je n'ai même plus d'histoire
Je suis seule sans toi
Je suis laide sans toi
Je suis comme un orphelin dans un dortoir
Je n'ai plus envie de vivre dans ma vie
Ma vie cesse quand tu pars
Je n'ai plus de vie et même mon lit
Ce transforme en quai de gare
Quand tu t'en vas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Comme quand ma mère sortait le soir
Et qu'elle me laissait seul avec mon désespoir
Je suis malade parfaitement malade
T'arrive on ne sait jamais quand
Tu repars on ne sait jamais où
Et ça va faire bientôt deux ans
Que tu t'en fous

Comme à un rocher, comme à
un péché
Je suis accroché à toi
Je suis fatigué je suis épuisé
De faire semblant d'être heureuse
quand ils sont là
Je bois toutes les nuits mais tous les whiskies
Pour moi on le même goût
Et tous les bateaux portent ton drapeau
Je ne sais plus où aller tu es partout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Je verse mon sang dans ton corps
Et je suis comme un oiseau mort quand toi tu dors
Je suis malade parfaitement malade
Tu m'as privé de tous mes chants
Tu m'as vidé de tous mes mots
Pourtant moi j'avais du talent avant ta peau

Cet amour me tue si ça continue
Je crèverai seul avec moi
Près de ma radio comme un gosse idiot
Ecoutant ma propre voix qui chantera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Comme quand ma mère sortait le soir
Et qu'elle me laissait seul avec
mon désespoir
Je suis malade
C'est ça je suis malade
Tu m'as privé de tous mes chants
Tu m'as vidé de tous mes mots
Et j'ai le cœur complètement malade
Cerné de barricades
T'entends je suis malade.


이제 저는 꿈을 꾸지 않아요.
더 이상 담배도 피우지 않구요.
이제 저는 이야기조차도 하지 않는답니다.
당신이 없다면 저는 더러워져요.
당신이 없다면 저는 추해진답니다.
마치 침대를 같이 쓰는 어느 고아처럼요.

더 이상 저는 삶을 살고 싶지 않아요.
당신이 떠난다면 제 삶은 끝날거에요.
저는 이제 살고 싶지도 않아요.
다시금 제 침대는 쓸쓸한 기차역
플랫폼처럼 변할거에요.
당신이 가버린다면...

저는 마음이 아파요.
정말 마음이 아프답니다.
마치 우리 엄마가 매일 밤마다 나가곤
했던 때처럼요.
또한 그녀가 절망과 함께 저를 혼자
남겨둔 때처럼 말이에요.

저는 마음이 아파요. 정말 아프답니다.
언제인지 아무도 모르게 당신은 오고
어디인지 아무도 모르게 당신은 다시 떠나가죠.
당신이 그렇게 놓여진 것도
얼마 있지 않으면 2년이 될거에요.

마치 암초에 의한 것처럼
마치 잘못에 의한 것처럼
저는 당신께 집착한답니다.
그들이 거기 있을 때 행복한 척 하느라
저는 피곤하고 지쳐있어요.

저는 밤마다 술을 마시죠.
그런데 저에게 있어 모든 술들이
다 같은 맛이에요.
다시금 모든 배들은 당신의 기수가 되지요.
이제 전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겠어요.
당신은 어디라도 있을 수 있지만...

저는 마음이 아파요.
정말 마음이 아프답니다.
당신의 몸에다 저는 저의 피를 흘려부어요.
당신이 잠든다면,
저는 마치 죽은 새와도 같아요.

저는 마음이 아파요.
정말 마음이 아프답니다.
당신은 저에게서 저의 모든 노래를 빼앗아갔고
당신은 저에게서 저의 모든 말들을 비워버렸어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저에겐 재주가 있었지요.
당신 생명 앞에서는...

그 사랑 때문에 저는 미칠 것 같아요.
그것이 만일 계속된다면,
오로지 저로 인해 터져 버릴거에요.
제 라디오 가까이에서
제가 직접 부르는 노래를 들을
바보같은 아이처럼요...

저는 마음이 아파요.
정말 마음이 아프답니다.
마치 우리 엄마가 매일 밤마다
나가곤 했던 때처럼요.
또한 그녀가 절망과 함께 저를
혼자 남겨둔 때처럼 말이에요.

저는 마음이 아파요.
그래요. 저는 마음이 아프답니다.
당신은 저에게서 저의 모든 노래들을 빼앗아갔고
당신은 저에게서 저의 모든 말들을 비워버렸어요.
그래서 저는 정말 마음의 상처를 앓고있어요.
방책으로 둘러싸인 당신은
제가 마음이 아프다는 걸 아실거에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보물상자
    '11.10.13 10:27 AM

    전에 누군가 올린 동영상을 봤는데..죽은 쥐가 굴러다니는거 보고 충격받았습니다..ㅠ.ㅠ

  • 2. 들꽃
    '11.10.13 9:37 PM

    앗~ 카루소님이 좋아하시는 라라 파비안이네요^^
    노래 참 애절하게 잘 부릅니다.

    밤 바다 사진과 노래가 잘 어울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9 대봉감 만오천어치 1 평정 2017.12.16 221 0
24108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우리는 2017.12.16 91 0
24107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89 0
24106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390 0
24105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277 0
24104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231 0
24103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79 0
24102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004 0
24101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89 0
24100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73 1
24099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22 0
24098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92 0
24097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00 0
24096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46 0
24095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48 0
24094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83 0
24093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00 0
24092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72 0
24091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44 3
24090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88 1
24089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25 0
24088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94 0
24087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02 0
24086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05 0
24085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50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