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직도...회사~ㅠ.ㅠ..울애 책읽혀줄 시간도 없네요

라플란드 | 조회수 : 1,450
작성일 : 2011-10-11 23:15:52
이제야 정리거의하고 82잠깐 들어왔어요(퇴근직전..)

5세아이..책읽기글을 잠깐 봤는데...너무 고민이에요

매일6시에 퇴근해서....밤11시까지 병원실습가는중인데(내년에나 끝날듯~조무사셤봐요)

예전에는 잘때만 책을 읽어줬는데요...너무너무좋아하죠.
근데 요즘은 진짜 아이얼굴만 아침에 잠깐보고....휴일에도 병원실습나가고...실습쉬는날은..이렇게 회사에서 야근하구요;;

싱글맘이다보니...먹고살아야해서...어쩔수없는데

갑자기 책읽으면서 질문하는 아이의 글을 읽으니..너무 울애한테 미안하네요

책읽기는 습관이라는데..

저도 책을 무지무지 좋아하는데요 저 어릴때 기억으로는..
엄마가 장사를해서 거의 방치~수준으로 컸거든요..그러다가 혼자서 (초등2년정도) 학교도서관을 제집드나들듯이 다녔어요
첨엔 보물섬보러 가다가..좀더크면서는 일반서적을 닥치고 읽어댔죠..
하교하고 도서관..주말에도 도서관에서 놀았구..그당시엔 책뒷장에 대출자이름쓰고 그랬잖아요...인문학과학..뭐 이런 전문서적말고는 한 60프로정도는 다읽었던거같아요...나중에 대학도서관도 섭렵하구...
그습관이 지금껏 남아있어서...도서관이나 서점에가면 스트레스 싹풀리고 그래요. 낡은 책냄새~좋아요
엄마가 책을 읽어준 기억은 ...전혀없고...물어봐도 책은 못읽어줬다고 그러시네요

울애도 책읽기 습관 만들어주고싶은데요...걱정되네요...요즘 만화만보구 그래요(외할머니가 책도 읽어주시긴하지만요)

한창이쁠나이일..울아들내미 자는모습만본지...어~언 1년넘어가구...
박봉인회사에서 맡은일은 끝내야하니..야근은 하구있고..
책읽힐 시간도없고...사준 책도없구....참...
서글픈생각이 갑자기들어서..
82에 글남겨봅니다.....


IP : 125.137.xxx.251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내세요
    '11.10.11 11:24 PM (124.5.xxx.49)

    좋은 날 올 거예요. 아이와 보낼 수 있는 시간에 최대한 집중하시고요. 양보다 질^^

  • 2. 웃음조각*^^*
    '11.10.12 12:07 AM (125.252.xxx.108)

    라플란드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쉬는 날에 집중해서 아이와 함께 도서관에도 가보시고 책도 읽어주시고 해보시면 어떨까 해요.

    엄마가 쉬는날 맛있는 것을 사주면서 데려간 도서관과 서점이 아이 추억에 남는다면 책과 가까이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고요.

    기운내시고 파이팅~~ 입니다^^

  • 라플란드
    '11.10.12 11:23 AM (125.137.xxx.251)

    쉬는날이 없어요ㅠ.ㅠ
    평일오후 회사..평일저녁 토욜일욜 풀로 병원근무..그러니까..전.집에 12시에들어가 8시에나와요..그게다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639 몸매가 똑같고 5센치면 몇킬로 차이날까요 가을 21:36:09 10
1312638 조원진 "김성태 원래 그런 인간" 1 ㅋㅋㅋ 21:32:43 97
1312637 친한동생 남편집안이 친일파 명단에... 2 ㅇㅇㅇ 21:29:22 220
1312636 건설, 법률, 출판인쇄계가 보수적이라는데, 진보적인 업종은 뭐가.. 1 ㅇㅇ 21:25:59 52
1312635 고등남학생 롱패딩 입나요? 2 고딩 21:25:55 79
1312634 평화방송에서 화니맘 21:24:14 104
1312633 북극곰 통키가 결국 동물원에서 죽고 말았군요 차츰 21:22:21 125
1312632 요즘 옷차림 어떻게 입고다니세요? 2 Hhk 21:22:02 222
1312631 저같은 체형은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될라나요??? 2 궁금 21:17:57 399
1312630 배고플 때 살 안찌는 간식 뭐 먹으세요? 7 ... 21:16:39 619
1312629 주말빼고 매일 운동하시는 분 계시나요? 1 주부 21:11:30 374
1312628 내 남자에 대한 익명 제보 3 ... 21:11:09 654
1312627 여자..사주보면 35세부터 다른인생산다던데요 3 여자 21:08:10 701
1312626 딸이 서른 넘으면 도처에 돈이 깔렸다는데 5 나웅이 21:05:23 875
1312625 전주! 우리 도시를 살려주세요 13 전주 21:02:21 1,062
1312624 진저본 생강젤리 아세요? 4 젤리 21:01:33 483
1312623 맛있게 김 굽는 법~~ ? 1 에혀 21:00:05 172
1312622 이상한 치과 3 턱관절 20:58:26 375
1312621 사주 볼때마다 꼭 듣는 소리가 있는데요 2 쇼설필요해 20:57:37 836
1312620 박그네까지 밖으로 뛰나갔던 사학법개정 7 ㄱㄴㄷ 20:56:53 296
1312619 고2아들 분노조절장애인지 조현병 초기인지 9 ㅇㅇ 20:55:34 1,264
1312618 님들 인생의 가장 어려운 숙제는 뭔가요? 11 20:51:24 978
1312617 심장이 떨려서 뉴스를 못보겠어요. 12 .... 20:50:35 2,531
1312616 외신들 교황방북가능성낮아 전망 (일주일전 기사) 9 우리문프님 20:47:33 1,115
1312615 교황 "평화 노력 멈추거나 두려워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9 평화 20:47:30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