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직도...회사~ㅠ.ㅠ..울애 책읽혀줄 시간도 없네요

라플란드 | 조회수 : 1,427
작성일 : 2011-10-11 23:15:52
이제야 정리거의하고 82잠깐 들어왔어요(퇴근직전..)

5세아이..책읽기글을 잠깐 봤는데...너무 고민이에요

매일6시에 퇴근해서....밤11시까지 병원실습가는중인데(내년에나 끝날듯~조무사셤봐요)

예전에는 잘때만 책을 읽어줬는데요...너무너무좋아하죠.
근데 요즘은 진짜 아이얼굴만 아침에 잠깐보고....휴일에도 병원실습나가고...실습쉬는날은..이렇게 회사에서 야근하구요;;

싱글맘이다보니...먹고살아야해서...어쩔수없는데

갑자기 책읽으면서 질문하는 아이의 글을 읽으니..너무 울애한테 미안하네요

책읽기는 습관이라는데..

저도 책을 무지무지 좋아하는데요 저 어릴때 기억으로는..
엄마가 장사를해서 거의 방치~수준으로 컸거든요..그러다가 혼자서 (초등2년정도) 학교도서관을 제집드나들듯이 다녔어요
첨엔 보물섬보러 가다가..좀더크면서는 일반서적을 닥치고 읽어댔죠..
하교하고 도서관..주말에도 도서관에서 놀았구..그당시엔 책뒷장에 대출자이름쓰고 그랬잖아요...인문학과학..뭐 이런 전문서적말고는 한 60프로정도는 다읽었던거같아요...나중에 대학도서관도 섭렵하구...
그습관이 지금껏 남아있어서...도서관이나 서점에가면 스트레스 싹풀리고 그래요. 낡은 책냄새~좋아요
엄마가 책을 읽어준 기억은 ...전혀없고...물어봐도 책은 못읽어줬다고 그러시네요

울애도 책읽기 습관 만들어주고싶은데요...걱정되네요...요즘 만화만보구 그래요(외할머니가 책도 읽어주시긴하지만요)

한창이쁠나이일..울아들내미 자는모습만본지...어~언 1년넘어가구...
박봉인회사에서 맡은일은 끝내야하니..야근은 하구있고..
책읽힐 시간도없고...사준 책도없구....참...
서글픈생각이 갑자기들어서..
82에 글남겨봅니다.....


IP : 125.137.xxx.2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내세요
    '11.10.11 11:24 PM (124.5.xxx.49)

    좋은 날 올 거예요. 아이와 보낼 수 있는 시간에 최대한 집중하시고요. 양보다 질^^

  • 2. 웃음조각*^^*
    '11.10.12 12:07 AM (125.252.xxx.108)

    라플란드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쉬는 날에 집중해서 아이와 함께 도서관에도 가보시고 책도 읽어주시고 해보시면 어떨까 해요.

    엄마가 쉬는날 맛있는 것을 사주면서 데려간 도서관과 서점이 아이 추억에 남는다면 책과 가까이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고요.

    기운내시고 파이팅~~ 입니다^^

  • 라플란드
    '11.10.12 11:23 AM (125.137.xxx.251)

    쉬는날이 없어요ㅠ.ㅠ
    평일오후 회사..평일저녁 토욜일욜 풀로 병원근무..그러니까..전.집에 12시에들어가 8시에나와요..그게다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64 호주에서 아이들 키워보신분 계신가요? 호ᄒᆢ즈 21:17:30 16
1128863 시골에서 서울이사왔는데 아이교육 적응 힘드네요 dd 21:16:33 60
1128862 결정장애.. 갤탭 색상 뭐가 좋나요? 구매 5분전.. 21:16:21 13
1128861 문대통령 한자 싸인.jpg 2 21:12:14 297
1128860 워킹맘 ... 일 계속 해야할까요?? 2 고민 21:12:13 90
1128859 집 공동명의 해보신분 3 급합니다 21:08:50 109
1128858 중국 가신거 잘하신거 맞습니다! 1 유후~ 21:08:11 99
1128857 용인대가 청주대보다 인지도와 점수가 높나요 2 정말 21:07:55 132
1128856 보풀적은 스웨터의 섬유혼용율은??? 궁금 21:07:37 22
1128855 짜기만 한 김치 먹을 수 있는 방법있을까요? 1 짠김치 21:06:30 48
1128854 부러운 지인.. 1 ㅇㅇ 20:58:16 598
1128853 방중 잘하신거 맞죠?~~ 3 ..... 20:55:33 349
1128852 중1아들이 안스러워서요. 2 000 20:54:16 304
1128851 친한친구 아버지가 돌아셨는데ㅜㅜ 14 ..... 20:47:42 1,202
1128850 사진만 찍으면 눈코입 몰려보이는건 왜일까여 2 사진 20:46:16 157
1128849 어제 중국 행사 관계자가 쓴 글 1 .... 20:41:11 495
1128848 통제욕구가 강한 부모는 왜 그럴까요? 10 u 20:36:47 722
1128847 저 어제부터 82보다 고혈압오는줄;;;; 23 ㅇㅇ 20:35:18 1,750
1128846 헐...이건 정말로 누가 확인좀 해 봐야할듯.... 17 ........ 20:32:01 2,236
1128845 홈쇼핑 스팀 백.. 괜찮을까요 홈쇼핑의 스.. 20:27:36 158
1128844 홍씨..제1야당의 대표라는 인간이................... 12 ㄷㄷㄷ 20:26:52 449
1128843 참 비참하네요 4 20:22:57 1,034
1128842 외국인들도 외모에 관심 많아요 한국만 유독? 19 ㅇㅇ 20:22:02 885
1128841 이찬오셰프는 또라이였군요... 15 ,, 20:21:40 4,473
1128840 징글징글하게 추첨운이 없어요 2 징글 20:17:34 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