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 완전 무기력증 맞는거 같아요.

미치겠네요 | 조회수 : 1,963
작성일 : 2011-10-11 16:42:59

하교길에 아이가 넘어졌어요. 바로 학원에 가야되는 길이었는데, 다시 집으로 돌아와서 약발라줬어요.

그냥 발라줬느냐. 아니오 고래고래 소리지르면서 왜 덤벙대느냐 운동화 똑바로 못신니 왜 우유는 들고나와서 손을 못쓰는 바람에 머리를 땅에 찧었느냐 고래고래

가만히 생각해 봤어요.

애가 그정도 다친거면 다행인거고 병원갈필요도 없으니 걱정 안해도 되고 생각해보면 그만하길 감사한일인데

왜 나는 난리를 친것일까요

제가 그리는 어머니상.

많이 아프니? 괜찮아 그만하길 다행이다 . 담부턴 뛰어다니지 말자. 우유도 가방속에 안전히 넣으렴

놀랬겠다. 괜찮아 이제 조심하면 돼. 신발도 똑바로 신고 다니면 좋겠다.

이렇게 인자한 말솜씨(?)로 다독여 주는 건데요.

전혀전혀 네버 안돼요. 화가 끓어 오르는데 왜 그러냐 하면

내가 귀찮아서예요. 다시 집으로 돌아가 얼굴 잘 씻기고 약바르고 옷 다시입히고 등등

이렇게 못된 나는 무기력증에서 비롯된 것일까요? 

애가 내게 일을 시킨것 같이 짜증나요. 누워서 자고 싶은데..무슨책이 도움이 될까요?

IP : 121.167.xxx.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zzzz
    '11.10.11 5:30 PM (125.185.xxx.146)

    ㅋ 제 모습을 보는듯 합니다. 저도 만사가 귀찮아요. 육아서도 많이 읽고 심리서적도 꽤 봤는데 실천에 옮겨지지가 않네요. 책 읽으면 공감도 가고 이렇게 해야 하는데 생각은 하지만 우선 제 자신이 방전된듯한 느낌...
    이렇게 살다 죽으면 안되는데 ..노력해야겠죠

  • 2. 약간의 피해의식이 있는 것 같아요
    '11.11.7 12:07 PM (58.141.xxx.187)

    아이가 넘어져서 나로 하여금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하게 만들었다,즉 다시 집으로 데리고 돌아가서
    씻기고 약 발라 주고 옷 다시 힙히고 다시 보내게 했다..
    그리고 님 마음 속에 화병이 있는 것 같아요
    뭔가 결혼 생활에 대한 큰 불만이 내제되어 있는 것 아닐까요?
    팃낫한(?) 님의 화,, 읽어 보셨어요?
    우선적으로 님 마믕 깊은 곳에 어떤 불만과 화가 내재되어 있는지 님이 찾아 보시고
    우선 화를 풀어 내리셔야 합니다
    그러려면 마음을 비우는 것 부터가 시작이 될 거에요
    이세상 모든 진리 중,반드시 원인이 없는 증상은 없다는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780 외국 여행중..뉴스에서 문통 중국방문 나오네요. 2 ..... 05:42:21 93
1127779 2017년을 휩쓴 ‘#미투’ ‘페미니즘’ oo 05:40:33 47
1127778 남편 승진 누락.. 1 ㅜㅜ 05:31:23 274
1127777 19) 몸매가 예쁜 여자는 아무래도 잠자리에서 더 사랑받겠죠? 7 ㅇㅇ 05:25:10 593
1127776 명동교자 명동칼국수 왜 맛집일까요? 1 맛집 05:19:03 224
1127775 새벽 녁. 꿈 ㅡ무서울지 몰라요 3 Wkaaja.. 04:58:33 228
1127774 어쩜.. 마음이란게 없는걸까요..? 1 비비 04:52:56 233
1127773 최순실, 조카 구속 소식이 그나마 위안 후음 04:50:45 218
1127772 비비와 쿠션.. 커버력의 차이가 큰가요? 1 화장 04:49:45 75
1127771 핸폰서비스센터가면 봤던 인터넷페이지 3 핸폰 02:56:21 246
1127770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공부하시는 분들한테 질문있어요.. 11 0000 02:55:11 1,048
1127769 메이크업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지 골라주세요 3 왜이래 02:39:22 351
1127768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요.. 5 드라마 02:07:08 893
1127767 의사와 간호사의 아는 것 비율이 몇 대 몇 정도 될까요? 5 ... 02:03:51 828
1127766 대형캐리어 구매를 어디서 하나요? 2 ... 01:52:17 293
1127765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 외모 진짜 좋네요 11 잘쌩김 01:40:07 1,115
1127764 상사가 감정적으로 대할 때 대처법은... 5 직장생활 01:37:24 452
1127763 김정숙여사님 시낭송 올라왔네요 1 ㅇㅇ 01:36:44 430
1127762 손발은 무지 찬데 얼굴이랑 등은 화끈거리고 3 01:35:14 505
1127761 지적은 지적질 4 01:26:19 492
1127760 늦은밤 혼술 알쓸신잡 .. 01:25:58 340
1127759 채용담당했던 현 교직원입니다. 15 187426.. 01:02:47 3,305
1127758 한그릇음식으로 할수 있는 집들이가 있을까요? 6 -- 01:02:43 1,074
1127757 집에서만든 쌈장같은거 어디서 살수있나요? 3 ... 00:49:49 463
1127756 중국발 외신 번역ㅣ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중국 방문 5 ... 00:41:50 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