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선일보 논설위원도 82 자게 상주? ㅋㅋ 이거 보셔요

포로리 | 조회수 : 3,106
작성일 : 2011-10-11 11:21:44

이거 저번에 자게에 올라왔던 베스트 글 아닌가요?

신기하구만요 ㅎㅎ

조선일보 클릭수 보태주는건 싫어서 우선 전문 옮겨와 볼게요 ㅎㅎ

 

 

[태평로] 댁의 아이, 괜찮으세요? 김형기 논설위원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주부가 글을 올렸다. "조금 전 중1 아들이 친구아이와 놀다가 싸우고 들어왔어요. 잠시 후 제 휴대폰에 발신자 미확인 문자가 떴어요. '부모×발년아 아들×같네 찌질.' 가슴이 덜덜 떨리더라고요. 그 아이한테 전화를 걸어 "네가 그랬니" 했더니 처음엔 아니라고 버티더군요. 그러다 "통신사 가서 확인하면 다 나온다. 솔직히 얘기하면 용서해주지만 네가 한 짓으로 밝혀지면 부모님과 학교에 알릴 수밖에 없다"고 하니까 사실은 자기가 그랬다고 털어놓네요.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 게 현명할까요…."

커뮤니티 회원 90여명이 댓글을 달았다. 의견은 크게 세 가지로 갈렸다. ①아이 부모에게 알려서 더는 그런 행동을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그 부모는 자기 자식에 그런 면이 있다는 걸 모를 수 있다. ②솔직히 말하면 용서하겠다고 한 이상 약속은 지켜야 한다. 한 번 더 그러면 용서 없다는 다짐을 받는 정도로 넘어가는 게 좋다. ③사춘기에 누구나 실수는 한다. 상처받지 않게 따뜻한 말로 잘못을 깨우쳐주면 성인이 되어 고마워할 날이 올 것이다. 각 의견의 비율은 엇비슷했다. 만약 이 일이 당신에게 닥쳤다면 어떻게 하겠는가.

1996년은 한국 사회의 언어문화에 분수령이 된 해다. 그 해 헌법재판소는 영화와 공연물, 음반에 대한 공연윤리위원회의 사전심의 제도를 위헌으로 판정했다. 그때까지 공륜은 영화가 다소 선정적이거나 폭력적이다 싶으면 뭉텅뭉텅 잘라내곤 했다. 배우가 구사할 수 있는 욕설은 '나쁜 자식' 정도가 고작이었다. 공륜의 가위질이 사라지자 수십년 억눌렸던 욕구가 한꺼번에 터져나왔다. 영화, 비디오, 만화, 대중가요에 섹스·폭력·욕설의 홍수가 밀어닥쳤다. 때맞춰 IT 붐이 일면서 이들에게 광대한 사이버공간과 모바일네트워크가 열렸다.

지금 청소년들은 이런 환경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이다. 요즘 중·고생들이 75초에 한 번씩 욕설을 한다는 보도는 이들에겐 뉴스도 아니다. 올 최고 흥행 영화 '써니'에서는 풋풋한 얼굴의 여학생들이 영화 내내 걸쭉한 욕설을 쏟아낸다. 경쟁상대인 불량서클 여학생들과 누가 더 욕을 잘하나 겨루는 장면도 나온다. 공륜을 대신해 출범한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이런 영화에 버젓이 '15세 관람가(可)' 등급을 주었다. 어느덧 기성세대도 세태에 무감각해져버린 것이다. 할리우드 영화가 갈 데까지 갔다고 하지만, 그래도 미국에서는 영화 전체를 통틀어 '쌍시옷욕설(F-Word)'이 두 번만 나오면 우리 '청소년관람 불가(不可)'에 해당하는 'R(제한)'등급을 매긴다.

내 아이가 친구 부모에게 욕설 문자를 보냈다면 정말 끔찍할 것 같다. 아무리 세상이 험해졌어도 내 아이만은 그렇지 않을 거라고 믿고 싶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교육개발원 조사를 보면 "평소 욕설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아이는 100명 중 5명에 불과하다. 내 아이의 휴대전화와 컴퓨터에는 곱고 천진한 메시지들만 가득 차 있을 거라고 믿는 건 순진한 생각이다.

아이가 빗나가면 학교가 바로잡아줘야 한다. 하지만 '체벌금지'다 '학생인권조례'다 해서 학교는 사실상 생활지도에 손을 놓아버린 형편이다. 결국 부모밖에 없는 셈이다. 프라이버시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장래를 위해 가끔씩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필요하면 호되게 혼을 내는 것이 부모로서 해야 할 일은 아닐까.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던 주부는 고민 끝에 ②번을 택했다.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10/2011101001556.html

IP : 119.196.xxx.2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하하하하
    '11.10.11 11:22 AM (182.213.xxx.33)

    상주하는 사람들 많네...
    참 쉽게들 월급 받는다.

  • 근데 다른 글들은 안 보나봐요?
    '11.10.11 11:24 AM (182.213.xxx.33)

    우리가 쫌 입바른 소리 하는 건 어케 자체검열하시나?
    조중동 어디에도 '민심''진실'은 없고 '왜곡''선동'만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_*

  • 풉..
    '11.10.11 12:32 PM (112.152.xxx.195)

    조선일보에 언급되었다는 건 만으로 이렇게들 흥분들을 하니.. 조선일보 매출이 직원들 월급도 제때 못주는 한겨레나 경향하고 열배 차이가 나지요. 이익은 수백배 차이가 나고요.

  • 2. ...
    '11.10.11 11:23 AM (125.187.xxx.18)

    대한민국 언론은 82가 먹여살린다...ㅋㅋ

  • 3.
    '11.10.11 11:24 AM (211.246.xxx.94)

    저는 어제 갈비탕 집에서 포장해온 갈비탕 데워서 신랑이랑 먹었네요.....

  • 4. 지나
    '11.10.11 11:24 AM (211.196.xxx.188)

    누가 자식많이 낳으면 의지되고 좋다고 하던가..
    낳기만 하면 아들인 이집안에서 딸낳을때까지 낳다가 아들셋되도..
    뭐 괜찮겠지 싶은 마음이 오늘 잠깐 들었는데..
    접어야겠다..

  • 5.
    '11.10.11 11:25 AM (211.246.xxx.94)

    아....대세가 2번이였군요~^^

  • 6. ...
    '11.10.11 11:28 AM (14.55.xxx.168)

    아이가 빗나가면 학교가 바로잡아줘야 한다. 하지만 '체벌금지'다 '학생인권조례'다 해서 학교는 사실상 생활지도에 손을 놓아버린 형편이다

    니들 생각 수준하고 딱 맞는 글이다 싶네요

  • 7. ..
    '11.10.11 11:40 AM (58.143.xxx.67)

    그니까요.. 좋은 글 사례 가져다가 결국은 ..

    아이가 빗나가면 학교가 바로잡아줘야 한다. 하지만 '체벌금지'다 '학생인권조례'다 해서 학교는 사실상 생활지도에 손을 놓아버린 형편이다..

    체벌금지하고 학생인권조례때문에 욕설 난무하고 생활지도 개판이다..를 말하고 싶은거죠. 대안도 없이..

    후두려 패고 학생은 공부기계다..라는 주장도 대놓고 못하면서 까기는...

  • 8. 이왕
    '11.10.11 11:49 AM (110.9.xxx.34)

    상주하는 김에 여기 민심 좀 보도해 보시죠.
    예전과 현재 저지르는 악행에 대해서 반성하는 태도도 좀 보이시고요.
    그리고 결론은 웃기네요. 체벌금지는 과도기예요. 언제까지 체벌로 아이들을 다스릴껀가요.
    조선 출신 기자답게 교묘하게 결론을 도출해내네요.

  • 9. 저기
    '11.10.11 11:54 AM (222.106.xxx.97)

    정말 피곤한 세상이네요...........원글님 황당하셨겠어요...

  • 10. 월급많다면서....
    '11.10.11 11:54 AM (218.146.xxx.80)

    음 (125.178.105.xxx,)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왜 절을 명절때나 하는 거라 생각들 하시는지.... 받으시는 분 연세는 왜 따지시는지...
    제 친정도 웃어른 뵈면 당연히 절합니다.
    물론 아침 저녁으로 들고 날때는 하지 않지만 . 며칠 만에 뵈면 합니다.
    제 남편도 처음엔 익숙치 않아 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하고 있구요.물론 아이들도...
    저는, 시어머님이 더 불편해 하시는듯해서 시댁에서는 하지 않습니다

    집집마다 다른 거라고 생각되구요
    저는 아랫동서가 딴 뜻이 있어서 라기보다 몸에 밴 예절이 그대로 드러난 거라 봅니다

  • 11. 돌대가리들
    '11.10.11 12:04 PM (59.6.xxx.65)

    국민의 피를 파먹고 사는 기생충같은 놈들


    니들은 죽어서도 죗값 치룰꺼다


    대한민국의 암적인 존재 조선일보

  • 맞소...
    '11.10.11 12:21 PM (218.146.xxx.80)

    그 죄값이란게 당대에 못받을 경우, 자식들이 받을수도 있더군요...실제로...봣소이다

  • 12. 밤의 황제 방씨
    '11.10.11 12:08 PM (221.165.xxx.154)

    좆선찌라시는 어딜가나 암덩어리 취급을 받는군요.

  • 13. ...
    '11.10.11 12:43 PM (220.77.xxx.34)

    저 아래 댓글에, 잘 안믿긴다는 분들도 계셔서...
    올 여름에 제 블로그에 올린, 상추와 열무 잎에 침범한 굴파리애벌레 흔적들입니다.
    혹시 이거 보시고, 상추 먹을 때마다 저처럼 햇빛이나 전구에 비춰보시는 분들 생길까봐
    쫌 걱정은 됩니다만... 그래도 알고 먹어야지 않을까요?
    http://blog.naver.com/durumak.do

  • 14.
    '11.10.11 2:18 PM (220.119.xxx.179)

    조중동이 없어야 하는데 제일 돈벌이를 잘하고 있으니 답답한 나라.

  • 15. 반전
    '11.10.11 3:43 PM (211.47.xxx.137)

    후후(핑크,풉)이 조선일보 논설위원... 뚜둥...... 이런 거 아녀요? ㅋㅋㅋ
    둘다 뇌없고 양심없고 논리없기로 막상막한데...
    똥싸개로도 못 쓸 것들.

  • 16. 쪽팔리지 않나?
    '11.10.19 8:45 PM (218.239.xxx.102)

    저것들은. 같은 하늘아래 살면서. 조선일보 기자란게 인간으로 쪽팔리지도 않나.
    하긴 그런걸 아는 인간같으면 그쪽 기자로 들어가지 않겄찌. 애시당초에.

    중학교때 촛불집회 다녀온후로, 조중동에 열폭하는 나를 볼때마다
    조중동이 신문이였던적이 있냐고 반문하던 고딩아들도 조선일보 찌라시 취급한다.
    똥 닦기에도 더러운 찌라시 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71 음식점인데 에어컨 틀어달라 해도 되겠죠? 1 ... 14:13:22 45
1227070 불고기와 탕수육 열량을 알고 싶어요 저녁 14:10:43 28
1227069 오늘자 문재인대통령 참모진 표정들ㄷㄷㄷ...그리고.^^ 4 ㅋㅋㅋ 14:08:08 785
1227068 베스킨라빈스 연유라떼 어때요? 1 고등학생 14:07:39 190
1227067 이제부터 기자회견 하지말고 국민회견으로 끝내길 2 ㅈㅈ 14:07:37 202
1227066 아파트중도금대출 1 대출 14:06:57 98
1227065 일본어 학습지 추천 부탁합니다. 2 ... 14:06:05 67
1227064 효연 엄청 예뻐졌네요~ 2 티비보는 중.. 14:05:27 259
1227063 체제 안전 보장 확실히 해달라고, 경제지원이 아니고 1 우리가 거지.. 14:04:43 212
1227062 어떻게 생각 하세요? 5 14:01:34 235
1227061 매일 술 먹는 남편 6 00 14:01:27 359
1227060 수시, 생기부를 잘 써준다는 고등학교 3 고등 13:58:34 361
1227059 30대 조건 봐주세요 9 ____ 13:58:06 251
1227058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故염호석 '시신탈취' 미스터리 2 snowme.. 13:52:33 249
1227057 시끄러운 아저씨 아주머니들 커피숍좀 안왔으면... 11 ... 13:49:44 865
1227056 이읍읍ㅡ갈수록 커지는 내부공세 어쩌나 2 읍읍이 낙선.. 13:49:06 365
1227055 서울신문 사장!!!!! 17 ㅅㄷ 13:47:20 1,423
1227054 서울일보 세무조사 한번 가즈아~~~~~~ 4 .... 13:46:56 325
1227053 머리좋은유전자관련 궁금한점 6 경축북미회담.. 13:39:50 473
1227052 서양사람들에게 키스란 어느 정도 의미인가요? 2 ........ 13:39:06 703
1227051 연예인 첨 본 후기 7 ㅡㅡ 13:34:57 1,897
1227050 중2남학생 읽을 재밌는 책좀 알려주세요 6 ^-^;; 13:31:57 239
1227049 피로티 위 2층인데요 11 윗집복수 13:25:01 1,686
1227048 진짜 그만두고 싶어요 6 ㅡㅡ 13:24:55 1,250
1227047 이읍읍과 관련있어 보이는 흥미로운 블로그를 발견했어요 21 현금연대 13:23:46 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