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린이집에 물어봐도 될까요?

.... | 조회수 : 1,411
작성일 : 2011-10-11 00:18:27

둘째 낳고 친정에서 조리하고 두 달여 만에 집으로 돌아왔어요.

 

첫째가 지금 23개월인데, 둘 다 데리고 지낼 자신이 없어서 어린이집 보내려고 합니다.

 

둘째 낳으러 친정 가기 전에 미리 집 근처 여러 어린이집 알아보러 다녔어야 했는데

 

날 덥고 몸 무겁단 핑계로 그리 못했고, 집으로 돌아오기 전에 남편에게 몇몇 곳 다녀와보라고 일렀어요.

 

남편이 제일 맘에 들고 괜찮다고 하는 곳이 있어 그 곳에 보낼 맘 90% 갖고,

 

오늘 처음 참관 수업 다녀왔습니다.(2~3일 정도 와서 보구 결정하라고 하더라구요.)

 

50평 넓은 공간에 아이들도 밝고, 특히 제 아이보다 언니인 아이들이 많아서 좋은 듯 하더라구요.

 

수업은 영어로 하는 수업이었는데 제 아이가 좀 생소해하지 않을까...지루해하지 않을까...살짝

 

걱정은 됐지만, 대체적으로 아이들이 재밌어 하는 것 같았어요.

 

아무튼 이래저래 괜찮은 것 같긴 했는데, 유독 맘에 걸리는 부분이 있어서요.

 

선생님 중에 한 분이 너무 쌀쌀맞으세요...

 

아이가 들어가면 담당 선생님은 다른 분이 되실 것 같긴한데

 

어린 것이 동생 일찍 보느라고 스트레스 받고 맘에 상처가 될까봐 신경 쓰이는데

 

어린이집 가서 애정과 관심은 커녕 천덕꾸러기 취급이나 당하지 않을까...너무 걱정 돼요.

 

선생님 말투를 계속 귀기울여 들어봤는데,

 

말 안 듣는 아이들을 통제하기 위한 단호함이라기 보다는 좀 화난 것 같고, 아이들에게 애정이 없어보이더라구요.

 

특히, 수업 끝나고 낮잠 시간이 되어 아이들 용변을 미리 보게 하는데

 

'XX야, 팬티 벗어!!'

 

아~~ 이거 글로는 그 느낌이 표현이 잘 안 되는데요.

 

메마른 감정으로 빠른 시간안에 자기 할 일 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일말의 예의도 갖추지 않고 대하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좀 뜨악했던 것은

 

한 아이가 용변을 보고 난 후 그걸 처리하지 않고 바로 다음 아이 앉으라고 해서 용변을 보게 하고...

 

그니까, 여러 아이의 오줌을 연달아 한 변기에 보게 하더라구요.

 

아이들도 많고, 한 마디 말에 재깍재깍 말 듣지도 않고 하니

 

화장실 가서 버리고, 또  일 보게 하고 난 후 버리고...이 작업이 많이 번거로울거야..라고 아무리 생각하려해도

 

이해가 안되고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제가 많이 까칠한 건가요?

 

오늘 여러가지 사정으로 원장선생님이 바쁘고 정신없어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많은 대화는 못 나눴는데

 

내일은 차분히 입학상담 하자고 하시더라구요.

 

저 물어보고 싶어요. 그 선생님 말투, 그리고 그 용변보게 하는  방식(?)...

 

물어보면 안될까요? 저 진상엄마 되는건가요?

 

그냥, 우리 아이 담당샘 될 거 아니니까, 무난하게 넘어가도 될만한 일인걸 너무 깊게 생각하는건가요?

 

에흐...남편도 나름 바쁜 틈 타 여러 곳 다녀보고 결정한 곳이고,

 

두 달 된 아기 데리고 어린이집 따라다닐 수 없어서 친정엄마가 며칠 와 계시거든요.

 

엄마가 계시기 때문에 그나마 애랑 같이 가서 수업 몇 번 참여하고,

 

재밌어 하는 거 보면 바로 혼자 보내려고 하는데

 

다시 다른 곳 알아봐야 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네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220.85.xxx.19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08 좋은버터가 눈에도 좋나요? 1 방탄커피 11:46:28 31
1128507 매경 기사제목 꼬라지 좀 보세요~~~ (경악이다) 11 뭐라고라고라.. 11:44:23 180
1128506 현재 상황이 어려울때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기도, 일기, 108.. 4 0000 11:43:50 74
1128505 기자들은 반성하씨오 1 ..... 11:40:49 81
1128504 보온도시락 - 반찬통은 모두 보온이 안 되는 건가요? 1 도시락 11:39:57 70
1128503 건강검진 받을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가요... 4 해외교민 11:39:37 171
1128502 미세먼지 몰려오네요. 지금 날씨 많이 풀렸나요? 허걱 11:38:22 66
1128501 처음 집 사려는데 단계가 어찌되는지요? 3 마이홈 11:37:56 104
1128500 세탁기가 얼었네요 살다살다 11:34:29 109
1128499 소개팅남하고 연락하는 패턴 1 ㅇㅇ 11:29:55 125
1128498 거짓말 잘하는 남친 17 ... 11:28:50 505
1128497 홈쇼핑 쿠션 추천해주세요 쿠션 11:28:38 37
1128496 언론사 기자들이 쓰레기임을 증명하는 증거. jpg 4 ... 11:26:46 384
1128495 어제 중국 기자 폭행 현장에 있었습니다 (펌) 9 ㅇㅇ 11:25:48 668
1128494 시기 질투 많은사람 1 워치 11:24:51 217
1128493 문통 국빈만찬 사진 아직 안풀렸나요? 왜 한류스타 사진밖에 없죠.. 12 근데 11:23:48 391
1128492 몽클 털 빠지나요? 6 ㅠㅠ 11:23:29 197
1128491 중국 기자 폭행 현장 증언 새로운 증언(기업대표)이 또 나왔네요.. 24 기레기들 11:16:03 1,199
1128490 악어 그려진 브랜드? 6 고등 11:14:50 389
1128489 고등어 조림하는데, 비린내 하나도 안나게 하는 분 있나요? 13 혹시 11:11:33 528
1128488 초4남아 방학때 과학 해놔야할까요 2 hippos.. 11:11:24 187
1128487 핫도그 얘기가 나와서요..그럼 김 싫어하시는 분도 계실라나요? 3 봄날은온다 11:10:48 279
1128486 가해자가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상황 1 .. 11:07:21 318
1128485 수학학원 고르는 방법 ..... .. 11:05:34 162
1128484 한국에서 홀대받고 있다고 난리치는 문통방중 7 홀대? 11:01:21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