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린이집에 물어봐도 될까요?

.... | 조회수 : 1,419
작성일 : 2011-10-11 00:18:27

둘째 낳고 친정에서 조리하고 두 달여 만에 집으로 돌아왔어요.

 

첫째가 지금 23개월인데, 둘 다 데리고 지낼 자신이 없어서 어린이집 보내려고 합니다.

 

둘째 낳으러 친정 가기 전에 미리 집 근처 여러 어린이집 알아보러 다녔어야 했는데

 

날 덥고 몸 무겁단 핑계로 그리 못했고, 집으로 돌아오기 전에 남편에게 몇몇 곳 다녀와보라고 일렀어요.

 

남편이 제일 맘에 들고 괜찮다고 하는 곳이 있어 그 곳에 보낼 맘 90% 갖고,

 

오늘 처음 참관 수업 다녀왔습니다.(2~3일 정도 와서 보구 결정하라고 하더라구요.)

 

50평 넓은 공간에 아이들도 밝고, 특히 제 아이보다 언니인 아이들이 많아서 좋은 듯 하더라구요.

 

수업은 영어로 하는 수업이었는데 제 아이가 좀 생소해하지 않을까...지루해하지 않을까...살짝

 

걱정은 됐지만, 대체적으로 아이들이 재밌어 하는 것 같았어요.

 

아무튼 이래저래 괜찮은 것 같긴 했는데, 유독 맘에 걸리는 부분이 있어서요.

 

선생님 중에 한 분이 너무 쌀쌀맞으세요...

 

아이가 들어가면 담당 선생님은 다른 분이 되실 것 같긴한데

 

어린 것이 동생 일찍 보느라고 스트레스 받고 맘에 상처가 될까봐 신경 쓰이는데

 

어린이집 가서 애정과 관심은 커녕 천덕꾸러기 취급이나 당하지 않을까...너무 걱정 돼요.

 

선생님 말투를 계속 귀기울여 들어봤는데,

 

말 안 듣는 아이들을 통제하기 위한 단호함이라기 보다는 좀 화난 것 같고, 아이들에게 애정이 없어보이더라구요.

 

특히, 수업 끝나고 낮잠 시간이 되어 아이들 용변을 미리 보게 하는데

 

'XX야, 팬티 벗어!!'

 

아~~ 이거 글로는 그 느낌이 표현이 잘 안 되는데요.

 

메마른 감정으로 빠른 시간안에 자기 할 일 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일말의 예의도 갖추지 않고 대하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좀 뜨악했던 것은

 

한 아이가 용변을 보고 난 후 그걸 처리하지 않고 바로 다음 아이 앉으라고 해서 용변을 보게 하고...

 

그니까, 여러 아이의 오줌을 연달아 한 변기에 보게 하더라구요.

 

아이들도 많고, 한 마디 말에 재깍재깍 말 듣지도 않고 하니

 

화장실 가서 버리고, 또  일 보게 하고 난 후 버리고...이 작업이 많이 번거로울거야..라고 아무리 생각하려해도

 

이해가 안되고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제가 많이 까칠한 건가요?

 

오늘 여러가지 사정으로 원장선생님이 바쁘고 정신없어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많은 대화는 못 나눴는데

 

내일은 차분히 입학상담 하자고 하시더라구요.

 

저 물어보고 싶어요. 그 선생님 말투, 그리고 그 용변보게 하는  방식(?)...

 

물어보면 안될까요? 저 진상엄마 되는건가요?

 

그냥, 우리 아이 담당샘 될 거 아니니까, 무난하게 넘어가도 될만한 일인걸 너무 깊게 생각하는건가요?

 

에흐...남편도 나름 바쁜 틈 타 여러 곳 다녀보고 결정한 곳이고,

 

두 달 된 아기 데리고 어린이집 따라다닐 수 없어서 친정엄마가 며칠 와 계시거든요.

 

엄마가 계시기 때문에 그나마 애랑 같이 가서 수업 몇 번 참여하고,

 

재밌어 하는 거 보면 바로 혼자 보내려고 하는데

 

다시 다른 곳 알아봐야 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네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220.85.xxx.19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13 남자의 외모 여자 12:36:43 48
1227012 지저분한 세입자 2 집주인 12:36:34 80
1227011 사람들이 사는곳이나 직업 학벌등으로 사람 유추하는거 부추김치 12:35:52 39
1227010 동네 왕따 극복기, 들려주세요 괴로워도 12:35:43 48
1227009 드라마의 같은 장면만 계속 보게 돼요 1 ... 12:35:35 41
1227008 ‘핫라인 가동?’ 한반도 운전자 회의론 잠재워버린 남북정상회담 .. 친일수꼴패닉.. 12:34:52 56
1227007 문프는 남북미 3자 종전 before.. 12:33:23 80
1227006 서울신문 임일영 기자님^^ 1 .. 12:33:14 263
1227005 스케치에서 이동건 나쁜놈인가요? ... 12:32:21 49
1227004 우울증과 청소의 달인분~~ 우울증과 12:31:57 97
1227003 갈바닉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어떤걸 사야할까요 1 갈바닉 12:30:47 52
1227002 어제 판문각 조선중앙 tv 리얼 영상 1 이런거 참 .. 12:26:42 244
1227001 이거 미췬새끼아닙니까? 26 ,. 12:25:24 1,012
1227000 친일수구꼴통들은 다 네이버에 죽치고 있나봐요 4 엘비스 12:20:49 138
1226999 여러분 지방선거 다음날 월드컵 하는거 아세요? 11 CUP 12:20:41 271
1226998 지하철에서 장애인 구걸하시는분 1 맘이 12:19:15 119
1226997 속이 시원하고 귀가 정화되네요 3 12:17:27 482
1226996 어서와 스페인편 5 재미남 12:15:42 517
1226995 자한당 “사전 공개안된 ‘깜짝쇼’…투명하게 진행돼야” 9 신발넘들 12:14:17 554
1226994 사설 모의고사 도움되나요? 1 고3맘 12:12:39 147
1226993 자o당=잔류일본인 후손 (꼭 읽어 보세요) 5 전구 12:12:36 304
1226992 자주포 폭발로 전신화상당한 군인 도와주세요 5 청원 부탁 12:12:28 155
1226991 우월한 유전자 14 정자 12:10:22 817
1226990 대통령님과 총리님 모두 안팍으로 열일하심 역쉬 환상의 팀플레이!.. 4 기레기아웃 12:08:28 353
1226989 천일염 논쟁 어떻게 생각하세요? 6 newyt2.. 12:07:12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