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라사테의 찌고이네르바이젠(Zigeunerweisen: 집시의 노래) 작품 20

바람처럼 | 조회수 : 3,954
작성일 : 2011-10-10 23:02:22

 

파블로 데 사라사테 (Pablo de Sarasate, 1844 ― 1908) 작곡

찌고이네르바이젠 작품 20 ‘Zigeunerweisen’ Op.20

 

 

사라사테가 스페인 집시들 사이에 전해지는 각종 무곡舞曲을 소재로 하여

여러 가지 기법과 표정을 더해서 바이올린 독주곡으로 1878년에 작곡했다.

‘찌고이네’ 란 집시를 가리키며 ‘바이젠’ 은 선율, 가락을 뜻한다.

이 곡은 집시들에게 전해져 오는 선율을 주제로 하고 있으며, 빠른

패시지 를 비롯하여 피치카토, 하모닉스, 도펠그리프, 글리산도 등 모든

연주법상의 기교가 총망라된 난곡難曲중의 난곡으로 당시 사라사테 자신밖에는

연주할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이 곡의 바이올린 선율은 정처 없이 유랑하며 떠도는 집시들 삶의 애환,

목메어 흐느끼는 듯한 애수哀愁가 넘쳐흐르다가 잠재하고 있던 정열이 폭발

하고 만다.

그 화려한 기교와 집시풍의 선율이 듣는 이를 곧잘 매료시키는 명곡으로,

바이올린 연주자들에게 바이올린 곡 중 가장 유명한 곡으로 꼽힌다.

사라사테는 작곡가이면서 파가니니 이후, 최고의 기교파 바이올리니스트

이기도 하다.    (퍼온 글을 정리)

 

 

용어 설명 ―

패시지 passage: 독주 기악곡에서, 끊지 않고 통과하듯이 연주하는 구절의

단위로 곡의 중요한 부분을 서로 연결해 주는 악구.

피치카토 Pizzicato: 현絃을 손가락으로 퉁겨 연주하는 주법.

하모닉스 harmonics: 특수한 주법으 로 얻는 음. 줄 위에 손가락을 가볍게

대고 진동의 마디를 만들어 배음倍音을 얻는데 피리처럼 부드럽고

투명한 음색을 나타낼 수 있다.

도펠그리프 Doppelgriff: 현악기에서 2현 이상, 현의 음을 동시에 내는 주법.

글리산도 glissando: 손가락으로 넓은 음역을 빠르게 미끄러지듯 연주하는

주법.

 

제1부: 모데라토 Moderato 보통 빠르기로~   4/4박자

애조 띤 가락, 로맨틱하며 내면적인 집시의 우울함을 엷게 포함시키고 있다.......

이어 변화에 찬 기교는 온화한 가락 속에서 섬세하고 유연한 정취를 그려 준다.

 

제2부: 운 포코 피우 렌토 un poco piu lento 좀 더 느리게~   2/4박자

감미로운 감상이 넘치는 가락, 제2부는 두개의 주제로 나뉘는데 제1주제

는 온화하고 선율이 높아졌다가는 낮아지고, 끊어질 듯 이어지는 노래조調이며

제2주제는 일변해서 난폭하게 급히 나는 듯한 무곡조舞曲調이다. 그리고

그 밑바닥을 흐르는 집시 특유의 애수와 우울을 담고 있다.

 

~~~~~~~~~~~~~~~~~~~~~~~ ~♬

 

연주자 ―

 

안네 소피 무터 (Anne Sophie Mutter, 1963~   )

독일 출신의 천재적인 바이올린 연주자로 ‘바이올린의 여제女帝’로 불린다.

베를린 필하모닉의 지휘자 카라얀에 의해 재능을 인정받고 13세 때 데뷔.

 

이작 펄만 (Itzhak Perlman, 1945~   )

유대인 출신으로 신체장애를 극복한 세계적인 바이올린 연주자.

 

~~~~~~~~~~~~~~~~~~~~~~~~~~~~~~~~~~~

 

사라사테의 찌고이네르바이젠

안네 소피 무터 바이올린 협연

지휘: 제임스 레바인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8분 35초)

http://www.youtube.com/watch?v=qsB-A04vfAo

 

연주 동영상

이작 펄만 바이올린 협연 (연주시간: 8분 10초)

http://www.youtube.com/watch?v=wEmbFSiJzEQ&feature=related

 

이작 펄만 바이올린 협연

지휘: 로렌스 포스터

영국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8분 35초)

http://www.youtube.com/watch?v=xir-5oAWxXE&feature=player_embedd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0 11:08 PM (112.164.xxx.31)

    어머 저 이 곡 너무 좋아해요. 어릴때 피겨만화를 봤는데 거기 두사람이 페어를 하는데 이 곡을 주제로 했었거든요. 그 장면이 너무 아름답게 표현되서 이 곡을 찾아서 들어봤는데 진짜 ...

    사라장이 연주한것도 있는데 누가 연주해도 이 곡은 좋은거 같아요.

    덕분에 좋은 음악도 듣고 너무 고마와요.

  • 2. 칼있으마
    '11.10.10 11:22 PM (124.56.xxx.59)

    허거덕덕덕..
    제가 오늘 아침에 식사 준비를 하면서.. 갑자기 사라사테의 찌고이네바이젠 테잎 (오래전에 샀던거라..)이 어디 있지? 생각하며 사라사테가 했던 말.. 난 하루에 14시간씩 00년을 연습했는데.. 나를 천재라 부른다.. 라고 했던 걸 생각하며 열심히 살자.. 다짐했었는데요.. 어쩜어쩜..

  • 3. ..
    '11.10.10 11:24 PM (58.145.xxx.53)

    전에 바람처럼님 께서 등려군 노래 올려주싱적 있었는데 한번 더 부탁드릴께요
    여명인가?? try to remember 그것도 참 좋았어요

    감사합니다.^^

  • 바람처럼
    '11.10.11 12:01 AM (14.39.xxx.97)

    http://www.youtube.com/watch?v=1Z2CN0JjZJ0

    이 음악을 말씀하시는지요.

  • 4. 웃음조각*^^*
    '11.10.10 11:37 PM (125.252.xxx.108)

    이작 펄만의 생음악 연주를 듣다가 문득 그의 표정을 봤는데.. 너무 행복하고 즐기는 표정으로 바이올린을 켜네요^^

    바이올린을 켜는 그의 입꼬리를 따라 저도 씨익 웃게됩니다^^

  • 바람처럼
    '11.10.10 11:53 PM (14.39.xxx.97)

    예, 웃음조각*^^* 님도 저하고 같은 시각으로 보셨군요.
    신체장애자의 삶이 남다른데, 재미 있는 얼굴 표정과 바이올린과 일체가 되어
    즐기면서 연주하는 표정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만일, 이작 펄만이 한국에서 태어났더라면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요?
    이런 사고방식도 결코 바람직하지는 않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04 트럼프가 취소 트윗했을 때 트윗가서 한 마디 했는데 2 ... 16:30:48 116
1227703 이재명"문재인전대표 높은자리 많이 하셨지않습니까?뭘 하.. 4 달이 16:28:19 182
1227702 엄마 땅콩 얘기가 없네요?? 출두하는거 보셨어요?? 2 xlfkal.. 16:26:42 87
1227701 MB, 재판출석 요구에 "뭐가 문제냐..건강 이해 못하.. 3 까불지마라 16:23:20 188
1227700 마음이 아픈 남동생 4 마음이아픕니.. 16:21:48 482
1227699 근데 왜 한국언론은 북한소식을 일본언론을 통해서 전할까요? 4 너는취재못해.. 16:18:50 177
1227698 우유가 살이 찌나요? 4 ㅇㅇ 16:17:56 354
1227697 18세 학생 체크카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방법? 18세 체크.. 16:15:05 50
1227696 아래.. 맞아요 최악 중 최악 경기 맞아요 14 16:12:37 1,068
1227695 아픈아이 두고 집나간 엄마 21 바람 16:11:29 1,164
1227694 며느리 상습 성폭행, 5년 구형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9 wer 16:10:21 671
1227693 잠실인데 가사도우미 업체 괜찮은곳 있나요? 1 가사도우미 16:07:26 87
1227692 일본은 트럼프에 혼나고 푸틴에 혼나고 6 눈팅코팅 16:04:15 735
1227691 남편이 꽃제비가 뭔지 모르네요 7 ㄴㄴ 16:03:54 345
1227690 나의 아저씨 4회 끝! 1 이런 16:03:02 199
1227689 나이가 더 많은 팀원 어떻게 대하세요? 1 // 16:01:03 194
1227688 압축팩에 넣어도 패딩 살아나나요? 2 ㅇㅇ 16:00:10 145
1227687 오피스텔과 작은상가하나 밖에 없다고 투덜 거리는데요 3 주주 15:56:16 508
1227686 속초맛집좀 추천해주세요 3 ... 15:55:08 208
1227685 스시메이진 어떤가요? 2 구로 15:55:07 133
1227684 점점 더 가혹해지는 미국의 선결제 요구 14 미북협상 15:52:57 1,117
1227683 아이폰 만보기 기능 정확한 편인가요? ㅇㅇ 15:46:46 131
1227682 인터넷으로 에어컨 사신분 3 15:44:32 226
1227681 고지용이 회사 오너인가요? 11 ... 15:41:47 2,276
1227680 항암 치료비 얼마나생각하면될까요? 5 궁금 15:41:38 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