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살면서 화장실 수리해보신분~~~도와주세요!

반짝반짝 | 조회수 : 2,775
작성일 : 2011-10-10 18:00:42
내일부터 화장실 전면 수리 들어가는데요,,,
막상 시작하려니 막막.....ㅠㅠ

먼지 엄청 난다고 하던데,
어느정도까지 짐을 치워놓아야 하는건지,
얼마큼 먼지가 날런지,
해보신 분들의 생생한 얘기 좀 나눠주세요~~

일단 식탁이랑 자잘하게 거실에 나와 있는것들은 방으로 다 집어넣으려고 하는데,
문만 닫아놓으면 먼지는 괜찮을까요?

벽걸이 텔레비젼은 그냥 놔두어도 되는건지,
저녁이 되니 갑자기 심란해지네요....
IP : 180.70.xxx.20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독수리오남매
    '11.10.10 6:02 PM (211.33.xxx.77)

    아저씨들이 테이프붙은 비닐가져오셔서 덮어씌워주시던데요..

  • 원글
    '11.10.10 11:15 PM (180.70.xxx.205)

    저희도 그렇게 한다고는 했는데, 먼지가 장난아니라고해서요...ㅠㅠ

  • 2. ...
    '11.10.10 6:05 PM (183.98.xxx.10)

    먼지 엄청납니다. 들여놓을 수 있는 가구는 다 들여놓으시고 가능하면 방문을 테이프로 밀봉하세요. 저는 싱크대등도 다 테이프로 봉하고 신문지 가져다가 덮을 수 있는 건 다 덮었어요. 신문지를 테잎으로 크게 틈없이 연결하고 덮은 후 다시 꼼꼼히 틈 막아줬고요... 우리집은 이틀정도 걸렸는데 아이들은 다 외가에 맡겨놨었고 어른들도 어차피 화장실사용이 안되니 집은 비워뒀었고요.

  • 원글
    '11.10.10 11:15 PM (180.70.xxx.205)

    감사드려요~ 문막을 테이프 구하러 갑니다^^

  • 3. 요즘은
    '11.10.10 7:27 PM (112.169.xxx.27)

    엄마가 아들 **를 위에서 살짝 눌러주시고 익숙해지면 아들이 저절로 알아서 합니다.
    처음에는 변기밖으로 나가는 양이 더 많을 거예요^^;;;
    그래도 야단치시지 마시고 느긋하게 기다리시면 되십니다.

  • 원글
    '11.10.10 11:15 PM (180.70.xxx.205)

    그러면 정말 좋겠어요....

  • 4. 저희는
    '11.10.10 7:54 PM (175.210.xxx.190)

    마지막 주에 하기로 했는데 수리마치시고 후기글이라도 써주세요.
    철거때는 별로 먼지안나고
    타일자를 때 먼지많이나는데 밖에서 작업한다던데요...

  • 원글
    '11.10.10 11:16 PM (180.70.xxx.205)

    네~ 알겠습니다. 후기 올릴께요^^

  • 5. 경험맘
    '11.10.10 8:14 PM (59.10.xxx.10)

    방하나에 거실과 부엌 겉에 나온 짐 다넣으세요.TV도.
    거실에 두꺼운 종이깔고 하시던데요.
    타일 모양맞춰 자를때 먼지나는데 밖에서 자르고 오시던데요.
    저희는 이틀공사했는데 변기도 첫날 사용할수있게 해주셔서
    잠도 잤어요.생각보다 먼지가 안나던데요.
    근데 아파트 저희라인 공사 동의서도 과반수이상 받았는데
    시끄럽다고 난리치고 인부랑 싸운 이웃아저씨가 있어서
    기분이 안좋았어요.본인 싸인해놓고...
    공사예쁘게 잘하세요.

  • 원글
    '11.10.10 11:16 PM (180.70.xxx.205)

    타일 자를때가 문제군요.....댓글 고맙습니다~!

  • 6. 빙그레
    '11.10.10 10:11 PM (180.224.xxx.42)

    저흰 물이 새로 다시 했는데..
    위치상 복도 다 막아놓고 하니 거칠쪽으로 먼지 그리 많이 않들어 오던데요.

  • 원글
    '11.10.10 11:17 PM (180.70.xxx.205)

    먼지 치울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진이 빠져서요...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34 자녀와 함께 가족사업 하시는 분 계신가요? 혹시 04:58:35 9
1226833 매운거 먹고 토한 건 처음이에요. 송주불냉면 으으으 04:30:25 117
1226832 떼와 고집이 심한 아이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 3 ..... 04:20:56 154
1226831 여행오면잠을 못자요 1 미티네 04:12:28 186
1226830 이런 스타일 좋아해요 1 03:41:54 339
1226829 잘생긴 남편, 옆에 자고 있어요 5 ^^ 03:37:23 913
1226828 애견 미용 집에서 하세요 2 ..... 03:30:51 242
1226827 근데 도람뿌가 아무리 관종이라도 ㅎㅎ 03:19:57 226
1226826 제가 난방을 과하게 하는건가요? 보일러 사용법 좀 알려주세요 2 . 03:18:23 337
1226825 아무래도 전생의 인연이다 싶은 사람이 있나요? 8 . 03:16:54 430
1226824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4 번개팅 02:48:07 713
1226823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4 .. 02:43:00 680
1226822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832
1226821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826
1226820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6 .. 02:00:01 1,764
1226819 잔류일본인 11 역사 01:52:56 1,105
1226818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4 제인에어 01:51:24 910
1226817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2 ........ 01:47:52 298
1226816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460
1226815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842
1226814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1,032
1226813 나도 못 생긴 남친 31 생각나네 01:27:23 2,602
1226812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762
1226811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486
1226810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