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로시니(Rossini) - 2마리 고양이의 우스꽝스러운 2중창 &....

바람처럼 | 조회수 : 2,456
작성일 : 2011-10-08 23:03:59

 

조아키노 안토니오 로시니 작곡

(Gioacchino Antonio Rossini: 1792 ― 1868)

2마리 고양이의 우스꽝스러운 2중창 (Duetto buffo di due gatti Cats duet)

 

니콜라이 림스키 코르사코프 작곡

(Nikolai Andreevich Rimskii Korsakov: 1844 ― 1908)

‘왕벌의 비행 飛行 ’ (The Flight of Bumble Bee)

 

16세기― 어릿광대들이 이상한 연주회를 열어 상자 안에 10~12마리의

고양이를 넣고, 고양이 수數만큼 구멍을 뚫어 꼬리를 내놓게 한 다음,

오케스트라의 지휘자가 세게 또는 약하게 꼬리를 잡아당겨 고양이들이

“야옹 ~ ” 거리는 소리를 내도록 했다는군요.

 

그 후, 16세기보다는 덜 잔인한 흥행사興行師가 나타난 17세기에도

5,6마리의 고양이를 “야옹” 거리게 하는 연주회를 열었으며 많은 관중

들을 끌어들인 이런 연주회를 통해 로시니는 음악적 영감을 받아서

<우스꽝스러운 고양이 2중창> 을 작곡하게 되었을 것인데, 노래는

재미있을 수 있겠지만 사연을 알고 보면 서글픈 이야기이지요?........

 

이 작품의 제목을 로시니 자신이나 음악사가音樂史家들이 지었을 텐데

정작 ‘우스꽝스러운’ 것은 고양이가 아니라 ‘인간들’ 이라는 생각이

들지요. 사실 이 세상의 무대 위에서 ‘우스꽝스러움’을 연출하는 존재는

사람이지 동물은 아니잖습니까?

 

내셔널 지오그래픽 T.V를 통해 생물계, 특히 동물들이 자연의 순리에

따라서 생존의 법칙을 적응하며 살아가는 것을 보면 감동과 ‘경이적’인

체험을 하게 되지요, 특히 새끼들을 먹여 키우고 야생의 세계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가르치고 길들이는 것을 볼 때 “인간들 보다 우월한

면도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작은 철새들이 적은 분량의 모이를 먹으면서 그 먼 동남아東南亞까지

어떻게 방향을 잡고 날아갈 수 있을까요?

 

 

~~~~~~~~~~~~~~~~~~~~~~~ ~♬

 

 

‘왕벌의 비행’은 1900년에 만들어진 오페라 <술탄 황제의 이야기> 중

제2막 1장에서 연주되는 곡입니다. 바다를 건너 날아온 호박벌떼가

백조의 주위를 날아다니며 공격하는 긴박한 장면을 오케스트라의 악기

들로써 절묘하게 표현한 것이지요.

꿀벌이 1초에 200번의 날개 짓을 한다고 하는데, 순간적으로 역동성

있는 날렵한 날개 짓의 소리를 음악 예술로 참으로 탁월하게 묘사해낸

작품!

 

 

~~~~~~~~~~~~~~~~~~~~~~~~~~~~~~~~~~~

 

로시니 - 2마리 고양이의 우스꽝스러운 2중창

http://www.youtube.com/watch?v=1DinASQRRFA&feature=related

 

림스키 코르사코프 - 왕벌의 비행 ♬~

지휘: 주빈 메타

http://www.youtube.com/watch?v=6QV1RGMLUKE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franzisk
    '11.10.8 11:28 PM (175.192.xxx.44)

    고양이 그림이 잼밌네요^^ 부르는 사람의 모습도 유쾌할것같죠?

    클레식 좋아하는데 잘 들었습니다,반갑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47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1 .... 03:13:30 137
1225046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242
1225045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136
1225044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7 ㅇㅇ 02:57:01 347
1225043 정은채 너무 이뻐요... 8 .. 02:36:27 500
1225042 저탄수 넘 어려워요 2 저탄수식차림.. 02:14:04 466
1225041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366
1225040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ㆍㆍㆍ 02:10:17 162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3 .. 02:04:28 648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5 드뎌 01:57:32 822
1225037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8 걷기 01:50:54 799
1225036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3 신기 01:49:26 557
1225035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2 달이 01:38:51 1,087
1225034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2 병원에? 01:33:17 510
1225033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5 01:26:16 517
1225032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1 ㅡㅡ 01:23:26 156
1225031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5 왕관 01:22:42 988
1225030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13 미친 01:20:57 1,239
1225029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4 저기 01:18:37 354
1225028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840
1225027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846
1225026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867
1225025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6 뉴트로 01:03:13 1,542
1225024 서정희 발레하는 사진.. 26 .. 00:57:15 3,390
1225023 비밀의 숲 질문요 1 00:56:42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