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알비노니 -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바람처럼 | 조회수 : 3,097
작성일 : 2011-10-07 23:03:13

 

토마소 알비노니 (Tomaso Albinoni: 1671 ― 1751) 작곡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Adagio for Strings and Organ in G minor

 

토마소 알비노니는 이탈리아의 베니스에서 태어난 인물로 18세기 바로크 시대에

비발디와 더불어 베네치아 악파를 대표하는 작곡가이기도 하다. 그는 평생을 거의

베네치아에서 보냈으나 어떻게 음악 교육을 받았는지, 어떤 작품을 남겼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진 바가 없다.

다만 처음에는 아마추어 작곡가로 출발하여 바이올린의 명인, 인기 오페라 작곡가

였다는 것 정도만 알려져 있을 따름이다. 그는 모든 장르에서 많은 작품을 남겼고,

50여 편의 오페라를 남겼다고는 하나 오늘날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이태리의 음악 학자였던 레모 지아조토Remo Giazotto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5년, 드레스덴의 한 도서관에서 악보를 하나 발견했다. 몇 마디의 선율과

베이스 부분이 전부인 ‘스케치’에 불과했던 이 악보를 본 지아조토는 알비노니가

1708년경 작곡한 ‘교회 소나타, 작품 4’의 일부분일 것으로 추정하고 악보를

기초로 G단조의 오르간이 딸린 현악 합주곡으로 편곡/완성했는데 이 작품이 바로

우리가 듣고 있는 알비노니의 <아다지오 G단조> 이다.

 

아다지오 Adagio는 ‘천천히 기분 좋게’, 그리고 느린 템포를 말하는 이태리어로

그는 이 아다지오를 위해 장식 저음低音을 추가하기도 하였는데, 오르간의

연주가 아름답고 애수어린 멜로디와 장중한 울림을 연출하는 바로크 음악의 명곡

이다.    (퍼온 글을 편집)

 

 

~~~~~~~~~~~~~~~~~~~~~~~ ~♬

 

 

플라톤의 저서 《국가Politeia》제3권 중에서 『 음악에 대한 견해 』

옥스퍼드 판, 버네트(Burnet) 교정본 / 최민홍 옮김

 

“여보게 글라우콘, 음악적인 수련이야말로 가장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겠나?

리듬과 하모니가 정신의 내부로 파고들어가, 우아함을 심어 주기 때문이네.

그것은 교육을 올바로 받은 사람의 정신을 더욱 우아하게 만들고, 교육을

잘못 받은 사람의 정신도 우아하게 할 수 있네.

그리고 내면적인 수련을 쌓은 사람은, 자연이나 인공 중에서 잘못된 것이나

실수를 곧 분별할 수 있으며 선을 찬양하고 즐길 수 있네.

 

그리고 이 선을 정신 속에 지니면 기품이 높아질 뿐 아니라 선량하게 되네.

그리하여 어려서도 악을 미워하고 탓하게 될 것이며,

이성理性에 눈뜨기 시작하면, 그와 같은 교육을 받게 된 것을 매우 기뻐하고,

마치 오랜 동안 사귀어 온 친구처럼 인정認定하여 고맙게 생각할 걸세.”

 

 

~~~~~~~~~~~~~~~~~~~~~~~~~~~~~~~~~~~

 

알비노니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연주시간: 8분 56초

http://www.youtube.com/watch?v=XMbvcp480Y4

 

연주 동영상

헝가리 프란츠 리스트 챔버 오케스트라 연주

연주시간: 8분 39초

http://www.youtube.com/watch?v=PEzuXJ0rOJM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악처럼
    '11.10.7 11:14 PM (116.125.xxx.182)

    20대에 클래식 프로그램에 많이 신청해서 듣던 곡이어요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이 시가 생각나는. 음악 늘 감사히 듣고 있습니다.

  • 바람처럼
    '11.10.7 11:33 PM (14.39.xxx.97)

    사진들이 다 가까이 찍은 사진이라 정말 실물인줄 착각이 들어요..
    어떡해요....
    제 고인침을.....ㅠㅠㅠㅠ

    역시 준&민 님의 솜씨에 비결이 있었군요.
    어릴적 보고자란게 정말 소중한 재산이예요...ㅎㅎ
    그리고 그 추억들을 아주 세심하게 기억하시는걸 보면 눈썰미가 보통이 아니세요...

    추억이 참 아름다운 글입니다...
    마음이 따땃~해지는.....

    주말 잘 보내세요~~

  • 2. 웃음조각*^^*
    '11.10.7 11:24 PM (125.252.xxx.108)

    몇년전 베토벤 바이러스에 꽂혀서 그 드라마에 나왔던 모든 클래식곡을 다 모아서 뺑뺑 돌려서 듣던 때가 있어요.
    매일매일 몇번씩이요^^

    그때 너무 열심히 듣던 곡 중 하나예요.

    아직도 베토벤 바이러스는 제가 손꼽는 최고의 드라마 중 하나랍니다^^

    바람처럼님 (지금) 잘 듣고 있어요^^

  • 바람처럼
    '11.10.7 11:29 PM (14.39.xxx.97)

    웃음조각*^^* 님, 저번에도 말씀 드렸지만 '닉네임'이 정말
    재미 있어요. 항상 읽어 주시고 들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 3. 과객
    '11.10.7 11:55 PM (125.188.xxx.25)

    아름다운 음악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89 혹시 수맥차단장판 직접 설치하신 분 계세요? .... 13:42:11 4
1128588 스타필드 스파같이 고급진 스파 또 있나요? 스타필드 13:41:42 19
1128587 기레기들이 폭행 기사로 덮고 있는 중국과 맺은 MOU 우리가 취재.. 13:40:52 39
1128586 한우 양지 .... 13:39:51 23
1128585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1 미국 13:39:02 60
1128584 겨울에 머리 정전기 진짜 많이 일어나지 않아요? 3 겨울단점 13:36:23 65
1128583 (무플절망)친정아빠 칠순잔치 가야할까요?? 3 궁금이 13:35:28 156
1128582 홍준표 대표, 日입국 때 지문 채취 거부해 2 ........ 13:35:19 185
1128581 현장.있었다.주장인물.또등장(중국폭행사건) 6 @@ 13:32:22 221
1128580 춥냐, 안 춥냐, 이거 사람마다 달라요 4 그냥 13:27:45 200
1128579 영혼을 바쳤네요 1 ㅠㅠ 13:27:01 218
1128578 날씬하면 어지럽고 기력이 없어요. 8 ... 13:23:33 361
1128577 병원 수술후 보험 보상 받았는데요 &&.. 13:19:51 137
1128576 작은집 카페트..고르는 것 좀 봐주세요~ 2 자취생 13:17:28 100
1128575 노회찬 "국민의 당이 유지되는 이유?" 3 ㅋㅋㅋㅋㅋ 13:16:47 397
1128574 보드카마티니 직접만들어드시는분?? ... 13:16:36 30
1128573 19) ㅈㅇ 신음소리를 아버지한테 들킨거같아요ㅜㅜ 55 ㅇㅇㅇ 13:14:50 1,933
1128572 영화 스타워즈는 봐도봐도 헷갈리네요 4 어렵다 13:14:46 168
1128571 좋은 학교 보내라는 이유가 3 ㅇㅇ 13:14:40 401
1128570 술 권하는 남편...... 1 육신 13:10:57 248
1128569 회사재직중.. 사회복지학과 유학 어떨까요? ... 13:10:40 100
1128568 중국 인기포털 대문에 걸린 문재인대통령부부 15 ㅇㅇ 13:08:34 959
1128567 맞벌인데 시어머니의 말땜에 기분나빠요 15 수련하자 13:08:26 1,009
1128566 여성들이여 목소리를 높여라, 더 크게 oo 13:08:07 77
1128565 환구시보 "기자단 폭행당했는데 韓 네티즌은 환호&quo.. 5 ㅇㅇ 13:06:43 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