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알비노니 -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바람처럼 | 조회수 : 3,206
작성일 : 2011-10-07 23:03:13

 

토마소 알비노니 (Tomaso Albinoni: 1671 ― 1751) 작곡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Adagio for Strings and Organ in G minor

 

토마소 알비노니는 이탈리아의 베니스에서 태어난 인물로 18세기 바로크 시대에

비발디와 더불어 베네치아 악파를 대표하는 작곡가이기도 하다. 그는 평생을 거의

베네치아에서 보냈으나 어떻게 음악 교육을 받았는지, 어떤 작품을 남겼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진 바가 없다.

다만 처음에는 아마추어 작곡가로 출발하여 바이올린의 명인, 인기 오페라 작곡가

였다는 것 정도만 알려져 있을 따름이다. 그는 모든 장르에서 많은 작품을 남겼고,

50여 편의 오페라를 남겼다고는 하나 오늘날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이태리의 음악 학자였던 레모 지아조토Remo Giazotto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5년, 드레스덴의 한 도서관에서 악보를 하나 발견했다. 몇 마디의 선율과

베이스 부분이 전부인 ‘스케치’에 불과했던 이 악보를 본 지아조토는 알비노니가

1708년경 작곡한 ‘교회 소나타, 작품 4’의 일부분일 것으로 추정하고 악보를

기초로 G단조의 오르간이 딸린 현악 합주곡으로 편곡/완성했는데 이 작품이 바로

우리가 듣고 있는 알비노니의 <아다지오 G단조> 이다.

 

아다지오 Adagio는 ‘천천히 기분 좋게’, 그리고 느린 템포를 말하는 이태리어로

그는 이 아다지오를 위해 장식 저음低音을 추가하기도 하였는데, 오르간의

연주가 아름답고 애수어린 멜로디와 장중한 울림을 연출하는 바로크 음악의 명곡

이다.    (퍼온 글을 편집)

 

 

~~~~~~~~~~~~~~~~~~~~~~~ ~♬

 

 

플라톤의 저서 《국가Politeia》제3권 중에서 『 음악에 대한 견해 』

옥스퍼드 판, 버네트(Burnet) 교정본 / 최민홍 옮김

 

“여보게 글라우콘, 음악적인 수련이야말로 가장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겠나?

리듬과 하모니가 정신의 내부로 파고들어가, 우아함을 심어 주기 때문이네.

그것은 교육을 올바로 받은 사람의 정신을 더욱 우아하게 만들고, 교육을

잘못 받은 사람의 정신도 우아하게 할 수 있네.

그리고 내면적인 수련을 쌓은 사람은, 자연이나 인공 중에서 잘못된 것이나

실수를 곧 분별할 수 있으며 선을 찬양하고 즐길 수 있네.

 

그리고 이 선을 정신 속에 지니면 기품이 높아질 뿐 아니라 선량하게 되네.

그리하여 어려서도 악을 미워하고 탓하게 될 것이며,

이성理性에 눈뜨기 시작하면, 그와 같은 교육을 받게 된 것을 매우 기뻐하고,

마치 오랜 동안 사귀어 온 친구처럼 인정認定하여 고맙게 생각할 걸세.”

 

 

~~~~~~~~~~~~~~~~~~~~~~~~~~~~~~~~~~~

 

알비노니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연주시간: 8분 56초

http://www.youtube.com/watch?v=XMbvcp480Y4

 

연주 동영상

헝가리 프란츠 리스트 챔버 오케스트라 연주

연주시간: 8분 39초

http://www.youtube.com/watch?v=PEzuXJ0rOJM

 

~~~~~~~~~~~~~~~~~~~~~~~~~~~~~~~~~~~

IP : 121.131.xxx.11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악처럼
    '11.10.7 11:14 PM (116.125.xxx.182)

    20대에 클래식 프로그램에 많이 신청해서 듣던 곡이어요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이 시가 생각나는. 음악 늘 감사히 듣고 있습니다.

  • 바람처럼
    '11.10.7 11:33 PM (14.39.xxx.97)

    사진들이 다 가까이 찍은 사진이라 정말 실물인줄 착각이 들어요..
    어떡해요....
    제 고인침을.....ㅠㅠㅠㅠ

    역시 준&민 님의 솜씨에 비결이 있었군요.
    어릴적 보고자란게 정말 소중한 재산이예요...ㅎㅎ
    그리고 그 추억들을 아주 세심하게 기억하시는걸 보면 눈썰미가 보통이 아니세요...

    추억이 참 아름다운 글입니다...
    마음이 따땃~해지는.....

    주말 잘 보내세요~~

  • 2. 웃음조각*^^*
    '11.10.7 11:24 PM (125.252.xxx.108)

    몇년전 베토벤 바이러스에 꽂혀서 그 드라마에 나왔던 모든 클래식곡을 다 모아서 뺑뺑 돌려서 듣던 때가 있어요.
    매일매일 몇번씩이요^^

    그때 너무 열심히 듣던 곡 중 하나예요.

    아직도 베토벤 바이러스는 제가 손꼽는 최고의 드라마 중 하나랍니다^^

    바람처럼님 (지금) 잘 듣고 있어요^^

  • 바람처럼
    '11.10.7 11:29 PM (14.39.xxx.97)

    웃음조각*^^* 님, 저번에도 말씀 드렸지만 '닉네임'이 정말
    재미 있어요. 항상 읽어 주시고 들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 3. 과객
    '11.10.7 11:55 PM (125.188.xxx.25)

    아름다운 음악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304 기상캐스터 윤서영 12살 연상 재벌과 결혼했네요 스브스 17:25:37 59
1311303 서울,경기지역 탈모(원형탈모)전문병원 궁금해요. 건강하게 17:24:04 12
1311302 혜경궁 6개월동안 암것도 안하다 수사속도 보소! 1 ㅇㅇ 17:20:39 134
1311301 내일 오페라 갈라 콘서트 초대 드립니다. 꽃보다생등심.. 17:17:25 92
1311300 이재명 쑈는 친형 정신병원강제입원 압색 가리기임 3 점으로가려지.. 17:17:16 160
1311299 남편이 애를 데려가고 혼자 살고싶다고 4 ㆍㆍ 17:15:57 570
1311298 근데 낙지사도 증거있나요? 5 ... 17:13:55 172
1311297 생물갈치 손질하면 머리는 다들 버리나요? 4 ... 17:13:34 158
1311296 (기사)사립유치원 단체, "학부모께 죄송"…'.. 4 흠칫 17:11:47 278
1311295 리틀포레스트류 영화 추천 부탁드려요 6 .. 17:04:06 313
1311294 집 때문에 남편이랑 싸워요 1 고집 17:02:10 740
1311293 일기장을 어떻게 버려야하나... 3 고민 17:01:53 332
1311292 변동금리쓰는데 어느정도 오를까요? 대출이자 17:00:19 97
1311291 서울교통공사, 직원들 친인척 정규직으로 대거 전환 4 ........ 17:00:08 242
1311290 이메일에 개인정보이용통보내역이라고 뜨는데 그 쇼핑몰에서 제 정보.. 2 개인정보이용.. 16:55:36 118
1311289 혼자 회한사발 먹고있어요 16 솜사탕 16:55:25 943
1311288 작금의 사립유치원사태를 지켜보며 1 ... 16:54:22 132
1311287 포기하고 싶을 때..(글이 길어졌네요) 3 .. 16:50:31 411
1311286 직장맘들.. 아이 하교 즈음에 확인 전화 하시나요? 2 16:49:48 184
1311285 집안 LED전구 사람 불러서 교체해야 하는걸려나요? 6 16:45:24 418
1311284 장세용 구미시장 박정희 추모식 탄생제 참석안한다 3 ... 16:43:42 219
1311283 톳국수, 미역국수 드셔보신분들 2 맛이 궁금 16:42:19 146
1311282 숙명여고 쌍둥이 4 PD 16:40:41 1,391
1311281 골다공증약 먹고있는데 또 칼슘제 같이 복용해도될까요 2 nake 16:38:32 196
1311280 김부선은 이재명을 사랑하나요? 33 16:34:56 1,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