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노래 '희나리' 가사요~

궁금 | 조회수 : 3,297
작성일 : 2011-10-07 12:30:58

 

82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로그인해서 글까지 남기네요 ㅎㅎㅎ

 

구창모씨 노래 중 '희나리'요~ 제가 초등학교때쯤 나온노래라 잘 몰랐는데

최근에 나가수에서 김범수씨가 부를때 가사를 유심해보니 가사가 좀 특이해서요.

 

전 의처증 내지는 스토킹 한 내용 같은데 남친은 아닌것 같다고 하고 ㅎㅎㅎ 

이 노래가사 의미나 작사 히스토리 아시는 분 계세요?

 

 

<가사>

사랑함에 세심했던 나의 마음이
그렇게도 그대에겐 구속이었소
믿지 못해 그런것이 아니었는데
어쩌다가 헤어지는 이유가 됐소

내게 무슨 마음의 병 있는 것처럼
느낄만큼 알 수 없는 사람이 되어
그대 외려 나를 점점 믿지 못하고
왠지 나를 그런 쪽에 가깝게 했소

나의 잘못이라면 그대를 위한
내 마음의 전부를 준 것 뿐인데
죄인처럼 그대 곁에 가지 못하고

남이 아닌 남이 되어 버린 지금에
기다릴 수 밖에 없는 나의 마음은
퇴색하기 싫어하는 희나리 같소

내게 무슨 마음의 병 있는 것처럼
느낄만큼 알 수 없는 사람이 되어
그대 외려 나를 점점 믿지 못하고
왠지 나를 그런 쪽에 가깝게 했소

나의 잘못이라면 그대를 위한
내 마음의 전부를 준 것 뿐인데
죄인처럼 그대 곁에 가지 못하고
남이 아닌 남이 되어 버린 지금에

기다릴 수 밖에 없는 나의 마음은
퇴색하기 싫어하는 희나리 같소
퇴색하기 싫어하는 희나리 같소

IP : 175.197.xxx.2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7 12:39 PM (1.225.xxx.60)

    사랑이 서툰 사람이 지나치게 관심을 가지고 애정을 퍼부은게
    상대에게는 구속으로 느껴져 그 사랑이 깨졌다 그거 아닌가요?
    저와 제 남편이 그릴뻔한 케이스거든요.

    희나리라는게 채 마르지 않은 장작이잖아요.

    마르지 않은 장작이니 불이 붙으라고 열심히 불을 지피지만
    막상 불은 안붙고 부작용으로 눈 매운 연기만 많이 난다...

  • 2. 예전엔
    '11.10.7 1:56 PM (211.210.xxx.62)

    저희는 지난 주말(1일~4일) 다녀왔는데 봉평 메밀밭 아직 한창이었어요.
    그런데 사진에서 본 것처럼 그리 아름다운 자태는 아니었지만 말이지요.
    그래도 나름 소소하게 메밀밭 옆 이효석 생가도 보시고(어차피 숙소가 봉평이시니)
    그 안에 식당 여럿 있어요. 맛은 뭐...
    그쪽은 대체로 어디를 가든 30분 정도씩은 차로 이동해요.
    그 정도는 먼거리가 아니구요.

    저희 부모님이 허브나라 다녀오셨는데 비싼 입장료에 비해 그닥 별로였다고 하셨어요.

    월정사에 전나무 숲길 걷기 딱 좋을 때에요.
    전나무 숲길 걸으시면서(천천히 걸으면 왕복 40분 정도?) 삼림욕하시고
    월정사 보신 후
    내려오셔서 방아다리 약수터 찍어서 3대 명수라는 방아다리 철분 많은 약수도 떠 오시구요
    (맛이 완전 철맛..그 물로 밥을 하면 밥이 파랗다는 말이 있을 정도래요)
    아니면 소금강 쪽으로 이동하셔서 천천히 산책하셔도 좋구요.

    저희는 초등생 아들이 있어서 한창 스포츠에 열광하는 때이라
    알펜시아 리조트도 둘러봤구요.

    일정상 봉평 메밀밭에서 월정사 or 소금강이 반나절 코스 정도에요.
    (물론 등산로를 이용하시면 다르겠지만 차로 이동할 경우이지요)
    보통 강릉쪽이나 정선 쪽으로 많이 이동해서(1시간 거리) 회도 먹고 관광도 다니구요.
    괜찮으시면 정선 쪽도 가보시면 좋을 듯 한데 이동이 잦으면 힘드시겠죠?

  • 3. 그 당시
    '11.10.7 3:45 PM (118.220.xxx.244)

    허영생, 노래 잘하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20 3연동 중문.. 질문요~~ 중문 19:14:50 47
1226619 다한증에 이온 영동치료 이온 영동법.. 19:10:36 51
1226618 천주교 신자분들, 첫영성체 선물 좀 도와주세요. 4 첫영성체 19:08:07 82
1226617 이런말 하는 친구에게 기분이 나빠요 5 ..... 19:03:10 570
1226616 된장에서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나나요 1 새내기 18:59:47 78
1226615 '성차별 수사중단 시위'에 염산 테러 예고한 20대 붙잡혀 3 일베충 18:58:15 174
1226614 항상 약속 전날 약속 변경하는 사람요 4 난감 18:53:06 477
1226613 장염 걸리면 열도 나나요? 3 18:51:34 162
1226612 골프드라이버 수리는 어떻게 하나요? 1 골프채 18:49:25 51
1226611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특별조사단 조사 보고서 (3차) snowme.. 18:43:38 61
1226610 저도 여론조사전화 받았었는데 .. 18:43:33 143
1226609 통돌이 몇키로짜리 쓰세요? P 18:37:33 90
1226608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20만 가서.. 18:36:37 228
1226607 옷방옷걸이,의자가 쓰러졌어요 ㅠㅠ 2 옷방 18:36:23 710
1226606 저도 여론조사 전화 처음 받아봤어요. 3 기다렸다!!.. 18:33:49 309
1226605 읽지도 않았는데 이상하네요 ㅇㅇ 18:28:10 284
1226604 지금 엠넷에서 방탄컴백스페셜쇼 재방송 하네요. 1 재방송 18:26:32 242
1226603 77, 88사이즈 빅사이즈 옷 오프라인에서 어디서 사면 될까요?.. 5 아줌마 18:23:52 793
1226602 직장에서 저 싫어하는 여자 상사가 있어요 4 ㅇㅇ 18:20:50 826
1226601 요즘 애들이 학력저하된거 같다고 16 ㅇㅇ 18:17:14 1,587
1226600 방금 선거 여론조사 전화받았네요. 6 .. 18:13:05 549
1226599 검법남녀 너무재밌어요 2 소환 18:12:27 561
1226598 전세계약 3 18:11:20 258
1226597 아기 낳고 만난 엄마들 (제 이야기 좀 들어주세요) 10 ... 18:04:50 1,554
1226596 에어프라이어.. 건조기 대용이 될까요? 1 에어 18:04:11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