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2 남학생 보름째 외박중인데.....

무대책 | 조회수 : 2,924
작성일 : 2011-10-06 21:44:25
고2 남자아이 조카입니다...
하교하고 집에 들립니다.
밥 먹고, 아님 그냥 나갔다가 연락 두절,
등교 하기전 새벽에 다시 집에 들렸다 학교에 갑니다.

거의 보름 됐네요.. 이 생활이...
그냥.. 집이 싫어서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고 합니다.
특별한 이유도 없다 하고...
오히려 왜 그러면 안되냐고 반문하니 답답하고 무력할 뿐이네요... 

엄마 아빠 없이 할머니 손에 컸으니 저도 맘이 많이 
외롭고 답답하겠지요...

하지만 공부를 잘 하라는 것도 아니고,
그저 집에 12시전에 들어 오고 학교 잘 가라는 게
유일한 요구인데...

전에는 없던 일인데 갑자기 이러니 무슨 큰일이 있었던 건 아닌가, 
도대체 어디서 그 시간까지 자고 오는 건가 너무 걱정이 됩니다.

자기 말로는 밤에 엄마가 일 하시는 집에서 자고 온다 하는데.. 
( 그 친구 연락처는 죽어도 안 알려 주고요,
더 걱정인 건 고2때 학교를 옮긴 아이라니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밤에 가끔 자고 들어 온다고 연락 할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고...  지 맘대로네요...

고2 들어 서면서 여자친구를 만나고
아이가 확 바뀐 것 같아요.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습니다..
가장 문제가 된 게 바로 귀가시간 이었구요...
도대체 고등학생 남녀가 새벽까지 돌아 다닌다는게 
저로썬 이해가 너무 안되고 걱정이 되서 늦게까지 안들어 
오면 친구들한테 전화도 돌리고 핸드폰도 정지 시키고 했는데, 
그게 그리 싫었던 건지....

할머니는 아이 통제를 전혀 못합니다. 
그저 싸움이 되고,  잔소리가 될 뿐이지요... 
그래서 같이 살 진 않지만 제가 나설 수 밖에 없었는데, 
계속되는 거짓말과 변명들...
실망감과 무력감, 불안함에 밤마다 서성이게 됩니다.

그저 이 시간들이 지나 가기 만을 기다려야 하는지...
흥신소 사람이라도 붙여서 뒤를 밟아 봐야 하는건지...

친한 친구들도 이런 상황을 잘 모르는 것 같으니,
짚히는 건 여친인데...
그 집 엄마는 아이를 믿는건지 포기한건지 아이가 새벽에 들어 가도 
친구랑 같이 있었다면 그만인 그런 스타일이라...
말이 안 통하니 연락해 봐도 소용이 없을 것 같고,
여자친구는 제게 문자를 했네요.
헤어 졌다고...( 물론 액면 그대로 믿기는 어렵습니다)

술 담배는 하지만 껄렁껄렁 불량하거나 그런 스타일 아이는 아닙니다.
오히려 마음이 무른 그런 아이...

제가 걱정이 되는건...
혹시 여친과 더 큰 문제라도 일으키지 않을까 하는 우려...
이렇게 통제가 안되는 생활을 그냥 방관해도 괜찮을지에 대한 의문...
진로에 대한 고민도 있었는데 이제 이건 거의 포기한 상태네요.
스스로 마음 먹기 전까지는 옆에서 어찌 해주지 못하는 일인 듯 합니다.
아이가 무력하다는 것 - 공부는 그렇다 치고, 용돈이 아쉬우면 알바라도 열심히 할 것 같은데 안합니다. 
열심히 하는 유일한 일은 여친 따라 다니는 것 정도?
그저 할머니한테 징징거리면 대충 해결이 될 거라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이제라도 책임감을 키워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여친이 같은 학교니 전학을 시킬까,
자퇴를 하고 잠시 외국을 보내 볼까 
별별 궁리를 다 해 보지만 답이 없네요....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상담은 시작 했습니다.
첫 상담하고 정확히 나흘 뒤부터 이 외박이 시작 됐네요.

더 일찍 아이맘을 읽어 주고, 
더 자주 들여다 볼 걸....
많이 후회가 되고 맘이 아픕니다...

여러가지 조언, 경험담 알려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IP : 223.27.xxx.1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6 9:49 PM (210.205.xxx.25)

    사춘기 세개 하는 아이니 그냥 믿어주세요.
    너무 몰아세우고 다그치지 마시고
    나는 너를 믿는다는 언질 행동 눈빛 보여주세요.
    맘이 약하고 무르다면 큰 사고는 없을겁니다.
    여자애가 헤어졌다고 하면 그건 맞을거구요.
    부모없이 조부모님밑에서 다그침 당하면 저라도 집에 가기 싫을거예요.
    조카되시는 댁에서 좀 더 잘해주시고 재워주시고 보살피면 안될까요?
    그래도 그 댁으로 오는걸 보면 쉼터로 느끼는것같은데요.
    더 사랑한다를 보여주세요.

  • 2. 다른 것은 모르겠구요
    '11.10.6 10:16 PM (99.226.xxx.38)

    상담은 계속 하고 있는건가요..아니면 중단된건가요?
    저는 일단 상담만은 계속 하도록 격려해주시고.
    관심을 계속 표명하시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자신의 정체성이 혼미한 상태지 싶어요....그걸 찾으려고 하는 것이겠죠.
    상담선생님을 만나는 보셨나요?

  • 3. 무대책
    '11.10.6 10:31 PM (223.27.xxx.164)

    다음 상담이 다음주 예정이구요...
    (가려 할 지도 의문이네요. 끌고 갈 수도 없고...)
    상담선생님은 원칙적인 말씀만 하셔서 솔직히 조금 답답한...
    그저 기다려 주어야 할까요?
    그러면서 관심을 놓지 않는다는게 참 어렵게 느껴 지네요...

  • 4. 무대책
    '11.10.7 4:19 PM (223.27.xxx.164)

    마음을 가다듬고 기다려 주는 것 밖엔 달리 방법이 없는 모양이네요.... 휴....
    답글 주신 분들 감사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83 아침마다 틀어대는 파업가때문에 미칠거같아요 ㅠㅠ ㅅㅇ 08:24:32 23
1225782 무식한 질문하나요 이쯤에서 08:23:37 20
1225781 결국 코피터지는건 개미들일텐데 ㅠㅠ ㅁㅁ 08:21:01 113
1225780 고사리 물에 담가놨는데, 거품생기면 08:18:08 37
1225779 남자들이 유독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뭔가요? 2 게임 08:17:32 90
1225778 경적울리며 아는척 하는거 싫어요 1 ... 08:17:30 161
1225777 대통령님 지지하는 청원입니다. 10 문샬라 08:15:57 187
1225776 태권도4품따려면 이렇게 해도 되나요? 2 ... 08:14:41 78
1225775 실무회담 먼저 깬건 북한이었군요 -,,- 10 ㅡㅡ 08:11:56 812
1225774 탈북자들 시위 1 요즘 08:10:55 210
1225773 국내 여행 상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토닥토닥 08:10:33 39
1225772 자식이 이럴 때, 어떻게 반응 하시나요? 9 . . 08:09:49 430
1225771 전화, 편지 아니라고 트럼프가 무시할지도 1 ... 08:08:58 227
1225770 촛불집회 3 ... 08:05:15 167
1225769 미국은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 6 유대인앞잡이.. 07:59:13 432
1225768 지하철 입구에서 미친아저씨한테 기습당했어요.. 8 지하철 07:53:07 1,215
1225767 황사보통이면 환기시켜도 되지않나요? 2 ... 07:48:33 405
1225766 전국 돌며 여성 몰카 6천 장 찰칵…30대 구청직원 적발 4 ㅇㅇ 07:46:19 530
1225765 여름 (혼자) 여행 추천 좀 해주세요. 3 오렌지 07:41:03 316
1225764 [속보] 北김계관 “美와 아무 때나 마주앉아 문제 풀 용의 24 어서 마주앉.. 07:40:54 2,472
1225763 우리의 통일을 바라지 않는게 맞네요 4 노랑 07:37:31 516
1225762 北김계관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美에 시간과 기회줄 .. 6 ... 07:37:21 726
1225761 제 아들은 공부를 스스로 엄청 잘 해요 9 ... 07:35:31 1,499
1225760 백년의 기다림 - 진관사 칠성각에서 나온 태극기에 쌓인 것들 1 한반도의평화.. 07:34:59 322
1225759 버스에서 50대 중년남이 어깨에 성기를 비볐어요 7 .. 07:32:19 1,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