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홈플 화장실청소하는 아줌마 등 때문에 열받음

아줌마되니 화가 더 | 조회수 : 2,284
작성일 : 2011-10-05 13:39:58

애 둘낳은 아줌마가 되니 작은일에도 분노게이지가 훨씬 상승하네요.

첫째는, 새 도로명 주소를 알아야 할 일이 있어서 관리사무소에 전화했는데, 직원이 받더니 자기도 모른다고 알아보고 연락준답니다. 그러다가 나더러 주민센터에 전화한번 해보겠냐고?... 하네요.

그래서 기다리느니 내가 전화하자 하고, 동사무소에 전화했지요.

깝깝한 4, 50대의 중년 아저씨가 받더니, 그걸 얼마나 홍보했는데... 모르냐며 구박을 합디다.  내 아파트 주변 엄마들한테도 물어봐도 아무도 모르고, 심지어 관리사무소에 전화해서 물어봐도 모르는걸 평범한 내가 모르는게 잘못이냐고요?

근데 목소리 들어보니 어른인거 같고, 내가 순간 무관심한 불량시민인가 하는 착각에 그냥 사무적으로 대답만 했죠.

자기도 검색해서 찾아줘야한다가 뭐라나 하면서... 아파트 경비한테 물어보면 될걸 어쩌구.. 하면서

일장 연설을 하더니, 다시 전화준다고해서 10분 후에 다시 연락와서 받아 놓긴했지요.

첫번에도 말했듯이 제 화가 좀 오버하는것같아 자제했는데.... 끊고 나니 화가 확~~ 나네요.

두번째... 이건 다 절 지지해주실거 같네요.

홈플러스 화장실에서 있었던 입니다.

남편과 애들은 쇼핑중이었고, 저만 화장실을 찾았습니다.

화장실에서 손을 씻는데, 화장실 청소직원 2명이 서서 장대걸레 하나씩 들고, 자기들끼리 대화합니다. 아무도 없었고, 제옆이라 잘 들렸어요.

내용은 "아이 엄마들이 변기보고 더럽다고, 그렇게 유난떨면서 화장실을 난리치며 써놓지."

" 세균이 닿는다나 뭐라나.,..?" "화장실이 더럽긴 뭐가 더러워? 즈그들 집보다 훨씬 꺠끗하다 집은더럽게하고 다니면서.."

그리고 다음이 압권입니다.  그중 한명이 저를 위아래로 훑어 보면서....

"하고다니는거나...옷잘입고, 번지르르하게나 하고 다니면 몰라,  후줄근하게 입고, 없어보이게 하고 다니면서...별꼴이야"

제가 아마 아기가 있을법한 나이에다가  혼자 있으니 얕보인듯....

그때가  저희집서 집안행사를 지내서 장보러 가는데, 모자 눌러쓰고, 츄리닝 입고 가지... 무슨 삐까뻔쩍 뾰족구두 신고 갑니까?

기가 막혔지만, 내가 쌈닭도 아니고, 옆에 아기도 없던 나를 지칭해서 말하는것도 아닌데, 왜 그러냐고 나오면 할말 없기때문에 무엇보다도 그들은 2명이고, 난 얌전한 한명.... 쌈 걸기 보다는 내얘기하는거 아니겠지. 난 바쁘잖아.. 하고 그냥 나와버렸는데.. 집에 오니까 기분나쁘네요.

예전 시식센터에서 제가 물어보고 안 산다고 "에이 씨...~" 하던 아줌마를 롯데마트 고객센터에다 전화한적은 있지만, 그냥

새파란 젊은 매니저라는 여직원이 죄송하다고 잘 교육하겠다고 해서 그냥 대충 넘어갔던 기억에 이번에는 귀찮아서

홈플에다 전화도 안했네요. (저 동안인 40대이고, 좀 많이 순한 인상이예요)

이미 생각나서 이렇게 쓰는데 전화한통이라도 할까봐요. 정확한 날짜, 시간 다 기억하는데...!

IP : 124.254.xxx.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뒤끝짱
    '11.10.5 1:54 PM (203.226.xxx.66)

    전 듣기싫은 이야기 나오는 상황엔 종종 거짓말 신공.
    엉뚱한 말쌈 내는 것보다 선의의 거짓말이 난 거 같아서요^^;
    일번같은 경우엔 일장훈계 시작되면 제가 외국살다 온지 얼마 안되어서요...
    이번같은 경우엔 아주머니, 저도 여기 이용하는 고객인데 듣기 조금 그러네요..
    고생 많으십니다.
    그러고 한번 웃어주고 나옵니다..

    불쾌한 경우는 그때그때 피하고 풀어야 살겠드라구요.
    저 완전 뒤끝작렬 홧병녀라 ㅎㅎ

  • 2. ㅇㅇ
    '11.10.5 1:55 PM (211.237.xxx.51)

    둘다 컴플레인 거세요.
    공무원은 정말 꼴값이군요.
    가르쳐달라는것 가르쳐주면 되지 무슨 되도 않게 민원인한테 연설을 해요.
    월급누가주는데?
    두번째도 홈플러스에다 컴플레인 걸어도 될만한 일이에요.
    청소직이든 뭐든 고객앞에선 말조심을 해야 합니다.
    거기 그 직원분들만 있는 직원휴게실이나 탈의실도 아니고..
    영업장에서 누구를 지칭하든지 고객에 대한 말을 하는것은 중대한 컴플레인 사유에요
    꼭 전화해서 알려주세요. 다른 사람들이 또 다시 불쾌함을 당하기 전에요...

  • 3. ..
    '11.10.5 2:50 PM (222.121.xxx.183)

    둘 다 완전 황당하고 불쾌한 사람들이네요..
    공무원도 완전 웃기네요.. 그거 인터넷에 올리세요..

  • 4. ...
    '11.10.5 4:37 PM (121.130.xxx.202)

    공무원은 불쾌하셨을 일이구요, 홈플 청소 아주머니는 워낙 일이 험하시니 그려러니 하세요.

    맨 처음 댓글다신 분처럼 처신하면 좋겠네요. 전에 화장실 이용하다보니 변기 밑에 그냥 큰 볼일을

    보고 나온 꼬마도 있던데요. 제대로된 직업정신은 아니지만, 대부분 고령자들이고, 대우가 박해요.

    저도 가끔 욱할때 많지만, 표정에서 나오면 지는거다, 지는거다 세뇌하며 넘기곤하는데..

    첫 댓글처럼 하시면 앙금도 덜할것 같은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81 불고기거리 한우와 수입육(호주, 미국)은 맛이 확실히 다른가요?.. 2 궁금 05:20:50 175
1128380 외고 붙은 중3아이...겨울방학동안 수학집중학원...추천 좀 부.. 1 수학.. 04:53:39 177
1128379 새술은 새부대에...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싹 바꿨어야.... 1 말씀 04:50:22 204
1128378 핫도그 맛없는 사람 또 계신가요? 3 ... 04:42:56 256
1128377 짠내 투어보면 박나래는 왜캐 굽신되요 2 .. 04:40:10 570
1128376 문대통령 위신 떨어지니 기자들 맞은거 덮기로 해요 13 부끄 03:38:36 967
1128375 저만 그랬던 건가요 3 진짜 03:25:00 469
1128374 가자폭행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촬영사(사진인증)의 증언 올라왔네.. 3 진심은 02:50:29 1,496
1128373 미 대통령 경호차 운전 클라스 ㄷㄷ 02:48:09 409
1128372 한국일보 기사 제목 수정했네요.jpg 3 써글넘들 02:34:44 1,038
1128371 저 좀 도와주세요. 여초직장. 11 .. 02:17:03 1,065
1128370 순실이 25년 너무 작은거 아니에요? 4 답답해요 02:00:34 618
1128369 한 문제 틀렸는데 3등급-변별력 없는 수능 학생들만불쌍.. 01:56:25 333
1128368 말주변 없는 제가 마구 퍼붓고 나니 정신이 없네요 3 ... 01:48:08 900
1128367 우병우 바로 나올꺼예요. 29 ooo 01:45:03 2,702
1128366 무선 핸드 블렌더 비싸군요.. ... 01:41:49 223
1128365 오소리님들.이거 들으시면서 꿀잠♡ 2 ♡♡ 01:38:05 482
1128364 슬기로운 감빵생활 유대위는 윤일병 사건이 모티브 같습니다 1 .. 01:37:38 590
1128363 초5담임이 수업시간에 질문한다고 짜증난다고그랬대요 6 . . 01:33:41 615
1128362 이제 남은 명바기라인하고 명바기는 언제 구속될까요? 1 그나저나 01:28:27 209
1128361 '2천 5백만분의 1의 사나이 우병우 구속......ㅎㅎㅎ..... 6 ㄷㄷㄷ 01:26:38 844
1128360 기레기들이 이런 기사도 썼었네요. 5 불펜 01:21:09 593
1128359 밥주는 길냥이 녀석이 넘 약해졌네요 7 고양이 01:09:15 619
1128358 우리엄마 순애씨 보셨나요? 3 .. 01:05:27 586
1128357 우병우 구속 속보떴어요~ 120 경사났네 00:58:22 4,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