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상하게 화장한 아가씨를 봤어요...

20대아가씨.. | 조회수 : 3,932
작성일 : 2011-10-05 11:39:41

방금 크리스피도넛사러 다녀왔는데요..

흐미...20대 아가씨인데...

요즘유행하는 화장법인지...

얼굴전체를 파운데이션만 잔뜩 발라놓았네요..눈썹 까지..

아니..손까지..전부다...입술에도..

옆에서 계산하면서 힐긋힐긋 본다고 조마조마..

목소리도 이쁘고 긴생머리에 참하게 생긴것 같은데..

왠 화장을 파운데이션만 잔뜩 발라놓은건지..

참 알다가다모를일이네요..

이런 화장한것 보신분 계시나요?/

IP : 211.207.xxx.1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빠서
    '11.10.5 11:41 AM (1.251.xxx.58)

    바탕색만 칠하고
    색깔을 못입혔다.

  • ...
    '11.10.5 11:42 AM (220.117.xxx.93)

    바빳나봐요 ^^;

  • 2. ...
    '11.10.5 11:42 AM (211.59.xxx.87)

    드러내놓고 말할 필요는 없고 그냥 공공연한 비밀로 자연스럽게 눈치채게 하시는 게 좋지 않을까요?
    우리 회사 같은 경우는 생활 패턴을 보고 주변에서 자연스럽게 눈치채고 알아서들 처신해주던데요..
    별로들 신경 안쓰고(뭐, 가끔 술자리에서 그녀의 사생활에 대한 궁금증들이 오르내리긴 하지만요^^)
    괜히 먼저 이야기하지 말고 맘통하는 몇몇에게만 살짝 귀뜸식으로 흘리셔요.

  • 3. 크크
    '11.10.5 11:42 AM (211.207.xxx.10)

    제가 거기다 입술만 바르고
    눈썹도 생략하곤 하는데. 다 귀찮아 피부톤만 정리하는 거 아닐까요.

  • 4. ㅜㅜ
    '11.10.5 11:45 AM (114.201.xxx.2)

    언젠가 제가 허연 얼굴에 립스틱만하고 돌아다녔더랜는데요
    눈썹그린다는걸 잊어 버려서 였어요
    집에와서 제얼굴 보곤 그날 만난 사람들이 날 얼마나 이상한
    사람으로 봤을까 싶어서 ㅜㅜㅜ

  • 5. pianopark
    '11.10.5 11:50 AM (122.32.xxx.4)

    20년쯤 전에 미국에서.. 20대 쯤으로 보이는 여자가 청바지를 입었는데 아래쪽 거시기에 구멍을 내고 다니더라고요. 엄청 눈이 끌렸었죠. 10년쯤 스톡홀름에서 20대 쯤으로 보이는 여자가 축~~ 늘어난 내의 팬티 한장만 걸치고 다니데요... 눈길을 열심히 돌렸는데요... 요즘은 한국에서도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을까요? 똥습녀라고 검색해보세요.

  • 6. 야밤바화장
    '11.10.5 1:50 PM (211.246.xxx.141)

    얼굴 까맣게 칠하고
    눈하고 입은 하얗게 칠한 야밤바 화장도
    익숙해지니까 나름 매력있던데요 ㅋㅋ
    화운데이션만 칠한건 글쎄요?????
    무슨화장법일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93 실비보험 직업없어도 가입 가능한가요? 혹시 10:54:55 3
1127292 냉장고 줄여서 사용하기 가능할까요? 결정장애 10:53:23 24
1127291 점심 외식 메뉴 골라 주세요 2 아 춥네 10:51:14 90
1127290 홈쇼핑 달팽이 크림 어떤가요 크림 10:49:57 26
1127289 아버지를 생각하며 타로 카드를 뽑았는데 악마가 나왔어요 봄날은온다 10:46:44 144
1127288 새벽비행기 타시는분들, 어떻게 하셔요? 10 첫여행 10:44:18 269
1127287 실비만 있는데 큰병보험 들려고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1 보험조언 10:41:57 109
1127286 고속터미널 트리가게 질문 1 랄라 10:41:28 97
1127285 직장갑질119 : 1부 5,634명 눈물의 오픈채팅 고딩맘 10:41:19 63
1127284 송도에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것 같은데 맞나요? 7 신도시 10:41:11 260
1127283 캐나다하베스트망하면 2조세금으로ㅜ 주진우 10:40:58 107
1127282 남편은 확실히 남이 맞죠? 3 라이프 10:40:55 279
1127281 별로 연락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간간이 연락이 올때 3 ........ 10:37:57 286
1127280 여행사진을 너무 잘찍어서 직접 가보면 별로네요. ㅎㅎㅎ 3 사진의 위력.. 10:35:25 285
1127279 먹고 싶은게 없네요 4 클남 10:32:38 267
1127278 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에 '페미니즘' oo 10:31:24 42
1127277 집값 떨어지면 집 사겠다는 사람이 줄지어있는데 집값이 떨어질까요.. 4 유휴 10:30:48 593
1127276 어제 pd수첩 보고 그날 10:30:27 199
1127275 백종원같은 남자면 나이가 많아도 괜찮을까요 18 사랑이 10:30:23 695
1127274 결혼 전까지 서울에만 살다 결혼 후 다른 도시에 사시는 분들 1 도시 10:29:30 203
1127273 영어작문이나 에세이를 누구에게 배워야 하나요? 2 영어학원 10:27:16 172
1127272 주니어, 성인용 방수부츠는 어디서 파나요? 2 ..... 10:25:06 82
1127271 트* 산지 2년만에 회로 나갔다고 15만원이래요 ㅠ 2 세탁기 10:23:35 458
1127270 배현진이 괴롭혀 퇴사한 붉은 머리 아나운서는? 2 ..... 10:22:56 949
1127269 애들 꺼먼 롱패딩... 11 Cather.. 10:21:24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