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두 집 살림하기 힘드네요

엄마노릇 | 조회수 : 2,708
작성일 : 2011-10-04 16:28:13

제목보고 오해 하신 분 있으셨으리라~

저  가사도우미예요

일주일에 세 번 반나절 일해요

남편이 월300버는 걸로는 양가 부모님 생활비 보태고

도저히 저금을 조금밖에 못하겠는 거예요

아직 집도 없구 모아둔 재산도 없어요

제가 불임치료 오래 받다가 두 아이를 터울많이 나게 낳는

바람에 육아기간이 길어졌어요

20년 동안 전업한 40중반이 아이들 집에 오기 전에 할만 한 게

가사도우미더라구요

용기를 내서 시작한 지 2년이 다 되어 가는데...

남의 집 일이라는 게 일이 어려워서 힘든 것 보다는

참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청소를 해도 우리 집은 시간여유나 내 컨디션 따라

꼼꼼히 할 수도 있고, 바쁘면 대강 해도 되는데

의뢰인 집은 구석구석 머리카락 한 올 없이 완벽하게 해야하지요

밀대걸레로 닦고 또 손걸레 들고 구석구석 살피면서 닦아요

욕실도 두 개 모두 락스 소독하고 세제뿌려 반짝반짝 청소하고

물기까지 싹 닦아놔야 완성이 되는 거죠

행주도 꼭꼭 눈부시게 삶아놓고,

빨래를 갤때도 각 잡아서 반듯하게 개어놓고..

이불빨래도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하고(우리 건 한 달에 한 번?) 

갈 때마다 반찬과 국도 다양하고 입맛에 맞게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도 커요

(이것땜에 키톡을 들어가요)

 내 식구들은 맘 편하게 만들지만 남의 가족 먹을 건

두 세배 신경이 쓰여요. 잘 드셔주신 건 감사히지만..

다음에 갔을 때 음식이 남아 있거나 하면 몹시 죄송한 마음이 들어요

신경써서 4시간 30분 어떤 땐 5시간  일하고 -제가 손이 느린건지..10분도 쉴 여유가 없어요

돌아오면 정작 우리 집안 일을 할 에너지가 없어져요

일하기 전에는 아이들 간식도 신경써서 만들어 주고

저녁식탁도 풍성하게 준비했는데...

이젠 대충대충 때우게 되네요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이예요

피부가 약한 편이라 양 손은 주부습진이 가득하고...

남편이 새벽에 나가는 직업이라 새벽에 일찍 일어나야 해서

하루에 5시간도 채 못 자요.

늘 수면부족이라..

저도 아침식사만 해 주는 도우미가 있었음 정말 좋겠단

생각이 들어요  

남편은 힘들면 그만두라 하지만...

지금은 사교육 없이  스스로 공부하는 큰 애가

내년에 고등학생 되면 돈 들어갈 일이 더 많을텐데..

그만둘 수가 없네요

일하러 가기 전날은 저녁부터 마음에 부담이 오기 시작해요

제가 원래는 덜렁인데.. 책임감있고, 남에게 피해 안끼치려는 성격이라 그런가 봐요

맞벌이 하시는 분들 참 힘들겠단 생각 많이 들더라구요

오늘도 일하고 와서 점심도 거른 채... 82에 들어와

그냥 넋두리 해 보았어요

IP : 59.10.xxx.1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oy
    '11.10.4 4:48 PM (122.129.xxx.47)

    정말 대단하시고 마음속깊이 모든일이 잘되시라고 기도합니다.
    언듯 생각해봐도 내집안일 하나 하기도 힘든데
    님은 배려가 남다르신분 같아요.
    복 많이 받으실것이에요.
    건강 챙기시고요 습진 빨리 나으시라고 기도할께요.

  • 2. ..
    '11.10.4 4:55 PM (221.158.xxx.231)

    원글님 직업 정신이 투철하신 것 같아요.. 설렁설렁 하는 것도 안 되지만.. 부족하지도 과하지도 않게 일하시면 어떨까요? 너무 완벽을 추구하다 보면 오래 일 못하는 것 같아요.. 글 읽고도 굉장히 힘드시겠다 생각이 들어요.

  • 3. 클라
    '11.10.4 5:19 PM (221.139.xxx.63)

    모든 직장맘의 고민이지요
    저도 남의애들 돌봐주면서정작 우리애들은 잘 못보살펴요. 겨우 주말에 데리고 영화보러 다니고 그런정도지요....
    숙제도 입으로만 숙제했니묻고 밥하기도 바쁘구요.
    빨래도 마르기 바쁘게 걷어입구요
    저는 그나마 파트로 7시간 일하는데도 그래요. 종일 일하는 엄마는 더 하겠지요.

    지금 사정이 있어 두어달 쉬고 있는데 그런다고 애를 더 잘 케어하는것도 아니고 애들은 어차피 자기일정대로 학교로 학원으로 가니...
    에너지를 밖에서 다 쏟고 와서 일하는 사람은 사실 집에오면 손가락도 까딱하기 힘들어요.
    그래도 힘내세요.
    잘 커가는 애들봐서...

  • 4. 유지니맘
    '11.10.4 6:33 PM (222.99.xxx.121)

    장하십니다 ..
    더 좋은 내일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

  • 5. Irene
    '11.10.4 8:32 PM (121.157.xxx.172)

    도저히 그냥 지나칠수 없어 로그인하고 댓글 적습니다.
    원글님은 푸념식으로 적으신 글일지 모르겠지만
    지나가던 저는 원글님 글을 읽고 다시한번 의지를 다집니다.
    원글님의 직업관 존경스럽습니다.
    행복하세요.

  • 6. 원글
    '11.10.4 9:16 PM (59.10.xxx.172)

    댓글 읽으니 힘이 나네요
    감사드리구요
    두 집 살림에 최선을 다할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50 [펌]싱가포르에서 ytn기자들이 경찰에 잡혔군요. 2 기레기들 13:39:42 492
1224049 제 실수로 헤어진 남친 어떻게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20 Ooo 13:34:06 520
1224048 방탄한테 뒤늦게 덕통사고 당했는데 너무 쎄게 당했네요 7 크랩업 13:30:45 318
1224047 왜 우리나라 언론이 가야하죠? 7 .... 13:22:03 408
1224046 정말 많이 웃으면 인상이 변하나요? 6 13:21:25 623
1224045 오이 씻을 때 4 .. 13:21:19 347
1224044 족저근막염이 관절염인가요? 3 관절 13:19:16 329
1224043 부처님 오신날 절에가서 등달기 하셨나요? 4 82cook.. 13:16:34 283
1224042 가디건 입을만한게 왜 제눈엔 안보이는지요 5 .. 13:12:22 506
1224041 재벌가 소식에 눈물이 납니다;;; 4 ;; 13:10:09 1,599
1224040 동대문 종합상가와 광장시장 2 오가닉 13:09:45 256
1224039 계란만으로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충분하겠죠? 5 .. 13:02:36 835
1224038 아기 돌 기념으로 제주도 가요 1 늦둥이엄마 13:02:35 131
1224037 사구체신염은 난치병인가요? 2 .. 12:50:26 450
1224036 생일 얘기가 나와서 이런 집도 있네요 12 ㅣㅣ 12:49:30 1,119
1224035 존댓말 쓰는 자녀들은 부모에게 안대들죠? 11 존대 12:44:57 1,010
1224034 매일 아줌마들 모임하는 사람들은 체력이 대단한거겠죠 19 ..... 12:43:16 1,714
1224033 40대 중반..자식이 잘 안되니 무엇보다 속상하네요 49 속상한 엄마.. 12:42:18 3,499
1224032 전라도광주에 돼지갈비 잘하는곳과 깨끗한 모텔 있을까요? 2 .. 12:41:46 216
1224031 아들 두신 어머니들 제아들 키와 운동 좀 봐주세요 8 아들의키 12:40:57 509
1224030 가성비 좋은 향수 있을까요?? 2 향기 12:37:01 410
1224029 과외 학생의 미세한 변화 7 영란 12:35:12 709
1224028 영화 독전보고 왔어요.(약스포, 등급유감) 1 조조 12:28:10 611
1224027 밀가루 섭취 끊은지 세달째… 17 .... 12:27:18 2,983
1224026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범죄 5 ㅇㅇㅇ 12:19:06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