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년 이상을 들었으나 아직도 무슨 말인지

마하난자 | 조회수 : 1,940
작성일 : 2011-10-03 02:55:43
이해가 가지 않는 이야기 중 두어 가지를 꼽는다면....

첫째가 
'조선것들은 패야 말을 듣는다."
는 것이고,

둘째가 
'복지는 우리의 입장에서 시기상조다." 
라는 말입니다.

요즈음 서울 시장 선거를 시작으로 정치일정이
앞당겨지다보니 이런 말들이 다시금 술자리에서
등장합니다.

'국민을 패야 한다'는 말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으로,
김정일 신정체제에서나 가능한 말입니다.

'복지는 시기상조다.'라는 말은 그나마 근거가 있어 보이지만
그것도, 70년대부터 있었던 문구라는 점을 보면 참 그렇지요.

제 생각에는 이런 주장이 터무니없지만 주위에서는 그렇지
아니한가 봅니다. 오늘 가진 동문모임에서도 이와 같은 말들을
놓고 언쟁이 있었거든요.

그러고보면 이런 논쟁도 참 오래되었군요. 철들기 시작한 이후만 
보아도 대략 20년은 되었으니까요.


더이상 이런 소모적인 논쟁은 보고싶지 않은데 모르지요. 어떻게 될지......
IP : 183.103.xxx.1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3 8:54 AM (211.109.xxx.244)

    ㅎㅎ 알게 모르게 요즘 우리도 복지혜택을 많이 누리고 사는데...
    초등학교는 이제 다 무상급식이잖아요.
    65세 이상 어르신들 지하철 무임승차..
    저소득층,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지원금... 풍족하진 않지만 적은 금액이나마 지원받고 있는 걸로 알고요.
    암이나 난치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치료비의 95%를 지원해주고 환자본인은 5%만 내도록하는
    의료복지 혜택을 저희도 올해 받았었어요.
    이쪽 일들은 별로 관심없고 모르는 제가 생각해도 옛날에 비해 복지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직 시기상조가 아니지요. 갑자기 복지예산을 늘리지는 못하니 차츰 늘려나가고 차츰 개선되도록 힘쓰는 것이지요.
    우리나라 복지예산이 국방비예산 다음으로 많다는 소리 어디선가 들은것 같아요.
    나라 복지에 힘을 쏟는다는건 삶의 질이 나아진다는 소리나 다름없는 일이니 긍지도 생긴다고 할까...
    서민들의 세금에 대한 부담도 생각 안 할 순 없겠지만
    안보이는 곳에서 정말 어렵게 사는 사람들이 많은가 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78 바셀린이 잘 맞으면 바이오오일도 잘 맞겠죠? 올리브영세일.. 10:36:10 16
1129077 우병우는 왜 교도소로 갔을까? 1 우병우 10:35:42 35
1129076 오늘 뉴타운 총회 참석하시는 분 계신가요? ... 10:33:16 21
1129075 복지하면 나라 망함? 진심궁금? 왜? 10:33:08 20
1129074 책읽기 좋은 카페 없을까요? ... 10:28:21 44
1129073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티머니가 뭔지요 3 카이스트 10:26:56 211
1129072 추위가 이어지니 살찌네요. 2 ㅜㅜ 10:25:58 203
1129071 김어준이 캡쳐해서 저장하라고 하네요 2 옵알단 10:21:30 488
1129070 채널A 보다 뒷목잡겠네요 18 병신들 10:19:13 579
1129069 혼자여행가는데 후쿠오카 잘아는분... 8 여행 10:17:13 220
1129068 문재인정부가 외교를 정말 잘하네요 12 ㅇㅇㅇ 10:17:05 374
1129067 효성여대 찾던 분~ 1 아웅이 10:15:29 337
1129066 503중국방문 vs 문대통령님 중국방문.. 눈물이 나오네요 정말.. 16 추운겨울 10:11:41 555
1129065 장례식장 복장 문의요 3 두두두둥 10:11:10 124
1129064 스탈구니님 아시는분? 주식 10:10:52 47
1129063 키스 좋아하시나요? 6 10:10:04 446
1129062 여자 혼자 할 수 있는 사업 뭐가 있을까요? ... 10:07:35 121
1129061 말린 우럭(생선) 이 있는데요 7 초보요리 10:06:17 178
1129060 문프의 방중 성과 가려지는 거 같아 7 깨시민 10:05:39 203
1129059 의사, 교사인데 눈치 없는 사람들 많이 겪었어요 8 ... 10:04:51 691
1129058 코스코 10시 입장하러 4 저요 10:01:02 539
1129057 인터넷 면세점에서 화장품 샀는데 딴 물건이 포장되어있네요 움베르트 10:00:33 132
1129056 40살된 대기업 고졸 생산직 남자요 9 ㄱㄱㄱ 09:59:30 696
1129055 신아영 아나.. 21 09:58:37 1,025
1129054 엄마표 영어 딕테이션 어떤 효과 있을까요 3 엄마표 09:54:07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