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바노비치 왈츠 곡 - 다뉴브강의 잔물결(Donau Wellen Walzer)

바람처럼 | 조회수 : 3,342
작성일 : 2011-09-30 23:11:55

 

요시프 이바노비치 (Iosif Ivanovich: 1845 ― 1902) 작곡

<다뉴브 강의 잔물결> ‘Donau Wellen Walzer’

 

왈츠 곡인 <다뉴브 강의 잔물결>은 루마니아왕국의 초대 군악대 총감독을 지낸

이바노비치가 1880년에 군악대 연주곡으로 작곡한 곡입니다. 전주곡과 4개의

소小왈츠 및 종결부로 되어 있고 단조와 장조를 조합하여 구성돼 있는데요,

프랑스의 영향을 받았으나 애수哀愁를 띤 특유의 선율은 동유럽적인 ‘분위기’를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이바노비치는 여러 통속무곡通俗舞曲을 작곡했지만, 그는 이 작품으로 음악사에

남게 되었는데 다뉴브 강은 ‘도나우 강’의 영어식 표현, <도나우 강의 잔물결>

이라고도 불러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 <다뉴브 강의 잔물결>은 우리나라에서 윤심덕의 <사의 찬미>로 편곡해

부른 노래로 한국인들에게도 잘 알려진 친근한 곡이기도 하지요.

                                                                                    (퍼온 글을 정리)

 

~~~~~~~~~~~~~~~~~~~~~~~ ~♬

 

 

          사死의 찬미

 

          광막한 광야를 달리는 인생아,

          너는 무엇을 찾으려 왔느냐.

          이래도 한 세상

          저래도 한 평생

          돈도 명예도 사랑도 다 싫다.

 

 

한국 최초의 성악가수 윤심덕이 작사한 이 곡을 지금은 부르는 사람이 거의

없지만 우리 어렸을 적에만 해도 이 노래가 라디오에서 자주 흘러나오곤

했었지요.

윤심덕이 일본에서 이 곡을 취입한 뒤, 고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연인이었던

극작가 김우진과 현해탄에서 동반자살을 하는 바람에 이 <사의 찬미>는

대중적으로 무척이나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 ~♬

 

이바노비치의 <다뉴브 강의 잔물결> 편곡

‘앙드레 류’ 콘서트 중에서

http://www.youtube.com/watch?v=gxTWS5w1ztk

 

<다뉴브 강의 잔물결> 원곡

연주시간: 8분 53초

http://www.youtube.com/watch?v=3IUpgHQO-90

 

~~~~~~~~~~~~~~~~~~~~~~~~~~~~~~~~~~~

IP : 14.39.xxx.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9.30 11:36 PM (121.151.xxx.203)

    좋은 곡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80 나혼자산다 신입회원은 혼자안산다 00:02:53 45
1226279 자폐 증상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ㆍㆍ 00:02:32 24
1226278 美인디애나주 중학교서 총격…2명 부상·용의자 체포 ... 00:02:07 35
1226277 남편 옆 기침환자가 결핵이었다는데... ... 2018/05/25 135
1226276 독전 15세던데 중등 아이와 보기 어떤가요? 1 뮤뮤 2018/05/25 65
1226275 자녀 교육에 대한 회의가 들 때 2 dd 2018/05/25 283
1226274 종전선언은 1 ㅇㅇㅇ 2018/05/25 313
1226273 장거리 연애 상담입니다. 2 로즈 2018/05/25 181
1226272 자한당 하는 짓 보면 혼수성태 홍발정 컨츄리고고 7 정치 나 모.. 2018/05/25 215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5 2018/05/25 613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6 ㅇㅇ 2018/05/25 398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5 §§ 2018/05/25 368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6 깨달음 2018/05/25 795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9 나경원 2018/05/25 1,305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7 .... 2018/05/25 1,005
1226265 고소해요 5 .자한당것들.. 2018/05/25 499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6 ㅇㅇ 2018/05/25 1,332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018/05/25 531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5 나무안녕 2018/05/25 517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018/05/25 637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4 세상을 바꾸.. 2018/05/25 264
1226259 대학생 남동생 고민이 귀엽(?)네요 3 프리지아 2018/05/25 930
1226258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13 인사 2018/05/25 509
1226257 숲속의 작은집 적응하니까 볼만하네요 4 ... 2018/05/25 554
1226256 중고나라에서 사기를 당했는데요... ㅜㅜ 5 Iiuy 2018/05/25 1,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