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 임신이래요~!!

^^ | 조회수 : 2,211
작성일 : 2011-09-30 09:58:27

 

대충 4주차인거 같은데(마지막 생리후 4주)

임테기가 너무 희미해서 성격급한 저는 오늘 산부인과 갔거든요.

 

거기서두 소변검사? 하던데 임신이라구 초음파까지 했어요!

근데 아무것도 안보이더라는 ㅡ,.ㅡ

 

참, 근데 최근에 제가 소변을 두번정도 심하게 참았더니 방광염 증상인지

소변을 못참을 정도는 아닌데

계속 소변 마려운 느낌이 들어서 얘기했더니

질쪽에 살짝 곰팡이처럼 보인다구

2주후 애기집 확인하면서 가려우면 꼭 얘기하라구 약만 바르면 된다구 하는데

걱정 안해도 될까요?

 

아아...

정말 기분이 너무 좋으면서두 이상하기두 하구 그래요.

남편은 아직 전화가 안되네요 ^^;;

아침에 나가면서 농담처럼 임신일수도 있어~ 그랬더니

대수롭지 않게 넘기길래 (제가 그동안 임테기를 정말 많이 해서 노심초사 많이 했거든요 ㅋㅋㅋ 그래서 남편이 이번에도 아닐꺼라 생각한듯)

제가 서운해! 그랬더니

임신하면 남편이 공부할꺼두 많구 해줄꺼두 많은데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되었다 그러더니 ㅋㅋ

그래도 저녁때 알려주면 기뻐하겠죠? ^^

 

두렵기도 한데 너무 좋아요.

 

참, 혹시 비타민제 같은거 어떤거 먹음 되나요?

언니가 미국다녀오면서 Rite Aid 에서 나온 엽산 사준거 400미리 그냥 두알씩 먹구 있는데

 

참, 그리고 산모수첩은 2주 후에 준데요!

고운맘 카드는 8주후 받을수 있고...

 

그나저나 오늘 병원비가 8만원이나 나왔어요 ㅠㅠ

허리띠 꽉 졸라매야되겠어요!

IP : 150.183.xxx.2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30 10:03 AM (180.64.xxx.129)

    우앗,축하드려요^^ 행복해 하시는게 느껴지네요..
    병원에 빨리 다녀오셔서 기쁜 소식도 빨리 알게 되셨네요~
    순산하는 날까지 아자~!

  • 2. 추카추카
    '11.9.30 10:04 AM (182.213.xxx.33)

    무한 축하를*^^*

  • 3. 축하드립니다
    '11.9.30 10:05 AM (115.143.xxx.81)

    당분간 무리하지마시고 몸조심하시구요...주변엔 수첩 받으면 말씀드리세요^^;

  • 4. 00
    '11.9.30 10:09 AM (124.216.xxx.131)

    2주 더있다가셨으면 기쁨은 잠시 뒤지만 ㅎㅎ몇만원굳으셨을듯 ㅎㅎㅎ 보건소도 등록하셔서 무료혜택관리 많이 받으세요

  • 5.
    '11.9.30 10:11 AM (175.116.xxx.120)

    축하해요..^^;;

    저도 언능 생길 수 있게 축복 담아갑니다...^^

  • 6. 00
    '11.9.30 10:12 AM (124.216.xxx.131)

    축하드려요 최고의 행복을 누리시길..그래서 건강하고 행복한 아기 맞으세요

  • 7. 저두요!
    '11.9.30 10:18 AM (121.132.xxx.47)

    앗.저랑 비슷하시네요~ㅎ
    저도 지금 4주래요..ㅋㅋㅋ
    저도 임테기 두줄 나와서 여러개 지르다가 병원으로 갔더니 초음파 안보인다고 소변검사만 해줫어요~
    임테기랑 비슷한거 같은데 그래도 샘이 임신맞네요~라고 하는 순간 아..진짜로 임신했구나~ㅎ
    근데 아직도 생리할까봐 뭔가 좀 기분이 이상하면 화장실로 달려가고있네요..ㅋ
    저는 담주에 병원오래서 지금 갈날만 손꼽고있어요~!

    저희 같이 건강한 애기 나올수있도록 노력해용!!^^

  • 8. ^^
    '11.9.30 10:25 AM (150.183.xxx.253)

    앗, 짧은시간동안 이렇게 많은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위에분도 너무 반가워요 ^^
    저두 담주에 가면 안보일래나요 ^^a
    2주 정말 길어요.
    같이 순산해요 ^^

    그리고 다른 모든 분들도 건강하시고 꼭 행복하세요 :)
    제 해피 바이러스 날립니다!

    ps. 울 신랑 전화받고 몇초간 말을 못해요 ㅋㅋㅋ
    넘 우껴서 ^^;; 흥분해서 난리 났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일동안 보.. 06:44:41 18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1 초등아이 06:42:29 50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35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55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7 사랑 06:19:11 318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614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45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1,052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95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68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310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90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82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32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845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23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6 ... 02:47:51 1,879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65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47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46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603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443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38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405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