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비발디의 피콜로 협주곡 A단조 제1악장 & C장조 제2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695
작성일 : 2011-09-29 23:07:23


안토니오 루치오 비발디 (Antonio Lucio Vivaldi: 1678 ― 1741) 작곡

<피콜로 협주곡> A단조 제1악장

Piccolo Concerto in A Minor, RV 445번

<피콜로 협주곡> C장조 제2악장

Concerto for Piccolo and Strings in C Major, RV 443번


비발디는 바흐, 헨델과 비슷한 시기에 주로 베네치아에서 활동한 바로크

시대의 작곡가이며 바이올린의 명인이기도 했다고 합니다.

바로크baroque는 16세기 말~18세기 중엽에 걸쳐 유럽에서 유행한 예술

양식으로서 포르투갈어에 어원을 두고 있는 프랑스어로 ‘찌그러진 진주’

라는 뜻, 즉 모양이 제대로 갖추어지지 못한 진주라는 뜻을 말하지요.

그래서 바로크라는 말 안에는 ‘기괴한, 현란한’ 그리고 ‘장식이 지나치게

화려한’ 같은, 여러 가지의 의미가 포함됩니다.


비발디하면 보통 ‘사계四季’를 떠올릴 정도로 그의 대표작으로 유명한데요,

사실 ‘사계’는 너무나 유명하기에 누구나 흔하게 들을 수 있는 비발디

음악이기도 해서, 대중에게는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무척이나 사랑스러운

곡인 두 곡의 <피콜로 협주곡>부터 올립니다.


피콜로는 플루트 계통의 목관악기로 플루트보다 더 높은 음을 얻기 위해

개조된 악기인데 전체 길이는 플루트의 반 정도에 불과하지만 음역音域은

플루트의 한 옥타브 위까지 낼 수 있다고 합니다. 비발디는 여러 곡의

피콜로 협주곡을 작곡했지만 그중에서도 <피콜로 협주곡> A단조 1악장과

<피콜로 협주곡> C장조 2악장이 퍽 인상적이고 아름다운 음색과 선율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가톨릭의 성직자이기도 했던 비발디가 ‘작은 피리’ 협주곡을 통해서 천상

에서 울려 퍼지는 음音의 이미지를 연상하며, 1악장을 작곡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이 두 곡은 마치 작고 예쁜 새가 나뭇가지 위에 홀로 앉아서 청아한 노래를

뽑아내며 “쫑긋 쫑긋”거리는 듯한 모습으로 그려집니다. 특히 2악장은

제 어림으로 어디선가 날아들지 모르는 짝을 기다리며 애절하게 ‘아가雅歌’

를 부르는 작은 새의 노랫소리인 것처럼 들리는군요.



~~~~~~~~~~~~~~~~~~~~~~~~~~~~~~~~~~~


비발디의 <피콜로 협주곡> A단조 1악장 

연주시간: 4분 38초

http://youtu.be/KlpBm3egc_4


<피콜로 협주곡> C장조 2악장 

연주시간: 4분 4초

http://youtu.be/XeRg0wvIXGY

 

~~~~~~~~~~~~~~~~~~~~~~~~~~~~~~~~~~~


IP : 14.39.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피콜로
    '11.9.29 11:21 PM (99.226.xxx.38)

    라는 악기가 이런 소리군요....음악 틀어놓고 댓글 쓰거든요.
    비발디가 가톨릭 성직자였군요!
    미사 집례를 하면서도 틈틈이 작곡도 하고 바이올린도 켰을 모습을 상상해보니
    어찌 이리 기분이 좋은지.

    아...너무 감사해요.

  • 2. 빵 굽는 타자기
    '11.9.29 11:39 PM (218.237.xxx.16)

    아름다운 곡이네요. 정말 새가 지저귀는 소리 같아요.
    그리고 윗분께는 흥 깨는 소리겠지만 비발디는 사실 가톨릭 사제로서는 상당히 불충실해서
    교회와 신자들의 지탄을 무진장 많이 받았다고 해요. 사제였다는 사실이 후세에 잘 안 알려진 것도
    생전에 신부로서보다는 음악가로서 활동이 훨씬 많았기 때문이구요.
    그 시절 재능이 뛰어난 사람들은 가톨릭 교회를 통해서 인재로 양성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긴 했지요

  • ^^
    '11.9.29 11:56 PM (99.226.xxx.38)

    흥깨는 소리 아니라..당연한것 같아요.
    저는 사제들이 너무 경직된 상태로 집무에 응하는 것보다는 약간 불충실해 보여도
    좀 흥있는게 좋더라구요. 그런 측면으로 쓴 글이었으니까요.^^

  • 3. 과객
    '11.9.29 11:44 PM (125.188.xxx.25)

    님 오랬만에 다시 어셨네요.반갑고 감사합니다.

  • 바람처럼
    '11.9.30 6:16 AM (14.39.xxx.78)

    녜, 어제부터 다시 음악을 올리고 있습니다.

  • 4. 참맛
    '11.9.29 11:44 PM (121.151.xxx.203)

    곡의 이름은 아름다운데, 어려운거 같으네요, ㅎ

  • 바람처럼
    '11.9.30 6:28 AM (14.39.xxx.78)

    약간 낯설게 느껴지는 음악이지요. 그래도 비발디 음악은 비교적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음악이기 때문에 자주 들으시게 되면 ‘낯설음’ 이
    사라지겠지요.

  • 5. 과객
    '11.9.29 11:53 PM (125.188.xxx.25)

    늦깍이 학생이라고 하시더니 늦게까지 공부 하시나 봅니다.
    저도 공부 접었다 이제 다시 시작해야 하는데 ...게으름이 몸에 붙어 갑자기 떨쳐 내기 쉽지 않네요.

  • 6. 일단감사
    '11.9.30 12:12 AM (221.162.xxx.140)

    님이 올려주신음악들 거의대부분 들었네요
    즐찾해놓은것도있고..
    근대 저만 그러나요?유트브것은 너무 끊김현상이 많아요 아쉬워요
    오늘도 너무 아름다운 곡이네요
    감사합니다

  • 바람처럼
    '11.9.30 6:07 AM (14.39.xxx.78)

    그동안 괜찮았는데 어제부터 유튜브 음악이 자주 끊기네요.
    ‘버퍼링 현상’ 이라고 하나요?
    그래도 처음에 한 번 들으신 후, 두 번 째 들으실 때부터는 끊어지지
    않고 정상적으로 될겁니다. ^^

  • 7. 어쿠
    '13.10.13 12:17 PM (218.158.xxx.240)

    클래식 지금 봫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19 뉴스룸)● MB선거에 '다스 직원' 동원 정황............ ㄷㄷㄷ 20:08:46 78
1126418 신경안정제...먹음 기분좋아지나요? 5 먹을까말까 20:06:46 80
1126417 MBC 뉴스, 임종석실장 중동 방문은 MB비리 관련 ㄷㄷㄷ 5 와~/ 20:03:57 430
1126416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1 ㅂㅇ 19:59:14 441
1126415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2 .... 19:55:08 214
1126414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5 .... 19:54:36 315
1126413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1 저말입니다 19:52:19 52
1126412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1 신노스케 19:49:38 288
1126411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7 ... 19:49:14 700
1126410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4 .... 19:46:06 183
1126409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430
1126408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12 남편 19:42:49 701
1126407 집에서 신발신고 생활하는 서구생활이 궁금해요^^ 7 궁금증 19:41:38 615
1126406 착한 홈플러스! 이마트랑 차원이 다르네요 8 19:38:18 643
1126405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4 ㅎㅎ 19:37:48 234
1126404 다른 사람이 올린 듯 여러 댓글 다는 사람 9 아마 19:35:13 257
1126403 샌프란시스코에 내년2월 8박할 예정입니다 .. 19:33:57 130
1126402 인연끊었던 대학동기가 만나자고 하네요 19 친구 19:32:26 1,535
1126401 빵집에서 파는 크로크무슈?인가 집에서 만들었는데 맛있습니다. 1 살찌는 소리.. 19:31:19 314
1126400 시부모님 문자 카톡 답하기싫네요 5 ㅇㅇ 19:30:44 826
1126399 40대 후반 돌출입 8 .. 19:24:58 745
1126398 2022년 20대 대선 자한당 대통령후보는요. 4 후음 19:23:41 281
1126397 (속보)불법사찰 혐의 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15 .... 19:22:53 1,088
1126396 어흑 벤치패딩 너무 뜨뜻해요 1 벤치패딩 19:22:47 519
1126395 결혼했지만 설렌 적 있으세요? 12 이제야 19:22:25 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