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놔두고 복직할 생각하니 까마득하네요

아기엄마 | 조회수 : 1,942
작성일 : 2011-09-29 21:19:56

육아휴직중인데 지금 아이 20개월이에요.

내년 4월에 복직 예정인데.. 그 생각만 하면 걱정이 꼬리를...

 

아이는 시어머님이 봐주기로 하셨지만,

워낙 짜고 기름지게 드시는 분이라 식생활도 걱정되고,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기죽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파트에 애만 키우는 엄마들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사랑스러운 아이 여유로운 마음으로 돌보고 싶은데,.

회사 왔다갔다하기 바쁘면 웃는 얼굴로만 볼 수 있을지..

 

야근도 많고, 야근 없으면 또 왜 저팀은, 또 왜 저 직원은 야근을 안하냐면서 소리가 들려와요.

실적이 이러면 야근을 해서 일을 해야지.. 뭐 그런식.

업무도 구질구질하고.. 월급도 적고..

윗사람이나 동료들은 또 얼마나 자주 바뀌는지 적응할라치면 또 인사이동 또 인사이동

답도 없는 회의에 위엣사람 바뀔때마다 모르는 소리만 해대고..

 

조직내에 여자가 많아선지 모이면 쑥덕쑥덕 무슨 초등학생처럼 패가 갈리고..

업무자체도 당췌 정이 안가고 애매한 것 투성이라 항상 긴장상태에..

감사 시즌 되면 뭐 꼬투리 잡힐까 전전긍긍 잠도 안오고..

비생산적인 일에 사람 퇴근못하고 잡아두기를 밥먹듯이...

 

어디 가는 길에 회사 근처로만 지나가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져와요.

회사 다닌지 10년인데 첨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러네요.

 

육아휴직 3년까지 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더이상 회사에 아쉬운 소리 하고 싶지 않네요.

육아휴직 신청하러 또 찾아가서 모르는 관리자한테 인사하고 해명하고, 그런 절차들도 싫고.

나중에 또 나쁜 소리도 듣기싫고요.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너무 오래 비우면 더 마음만 초조해지고.. 어차피 맞을 매 빨리 맞아야 할 것 같기도 하구요.

 

아파트 전세금도 또 올려줘야 할 테고... 남편 월급으로는 매월 살아가는데 다 소비되네요...

 

집에서 살림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차라리 별볼일 없는 직업이었으면... 그만두기도 쉬울텐데..

 

저 위로 좀 해주실 분 계실까요?

 

IP : 1.252.xxx.22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1.9.29 9:24 PM (116.38.xxx.229)

    10년을 그렇게 힘들게 다녔다고 하니 저로써는 굳이 왜 다니시고 계시는지
    금전적인 이유 하나라면 불만가득 직장 다니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적은 월급이라고 해도 또 있는대로 살게 되거든요
    아기도 딱 이때가 가장 손이 필요하고 가장 이쁠 때이기도 하구요
    처음 뒤집었을때, 처음 앉았을때 옹알이 처음 할때 등 이런 소중한 순간들 놓치고 싶지 않쟎아요.
    암튼...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 2. 그럼 할수 있는데까지
    '11.9.29 9:25 PM (1.251.xxx.58)

    일단 복직을 늦춰보세요...비굴하면 어때요. 끌수있는데까지 끌면
    님도 회사 가야겠단 어쩔수 없는 배수진을 치게 되는것이고요.

    그렇게 싫으면 회사 가지마세요...남편 혼자벌어 죽기야 할라구요...
    애 어릴땐 덜 쓰고 말지요..
    그리고 집에서 애 키우는것도 그냥 님이 보는것처럼 행복하지는 않아요.
    먼데 잔디가 푸르다는 서양속담도 있잖아요.

  • 3. ...
    '11.9.29 9:40 PM (125.177.xxx.148)

    다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말 그 돈이 없어 못 견딜 사정이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생각만 해도 숨막히는 회사에 다닐 수 있을까 싶네요.

    웬만하면 그만두라고 하지는 않는데, 회사 다니는게 그렇게 힘들도 못 견딜 지경이시라면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회사를 옮겨 보시거나 다른 일을 해보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래도 엄마가 그렇게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아이에게도 좋은 얼굴로 대하기 어렵더라구요.

  • 4. 아기엄마
    '11.9.29 10:28 PM (1.252.xxx.223)

    댓글 감사합니다.
    그만둔다는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래도 가능성을 항상 닫고 있었나봐요.
    좀 더 참고 회사 다니면 나중에 연금도 받으니, 늙어서 여행도 다니고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친정식구들 조금씩 도움도 주고...
    아이 크면 해주고 싶은 것도 해주고 싶고..
    그런 마음에서 버티고 있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285 IMF발 '한국경제 먹구름' 보도의 허구 2 ㅇㅇㅇ 06:37:20 124
1313284 며느리가 시누 애들 돌보는거 보통 일반적인가요? 3 며느리 06:09:34 498
1313283 박용진의원 응원합니다 2 화이팅 06:09:07 88
1313282 '9·13 찬바람'에 한강변 대표, 마포도 움찔 (아시아경제) 4 .. 06:06:09 223
1313281 전현직 승무원분들 여쭐게 있어요 ... 05:32:09 405
1313280 국회의원생활 11년만에 처음 경험한다는, 새로운 경기도. 14 ㅇㅇ 05:28:59 929
1313279 서울 집값 6주째 상승 폭 둔화… 다음주부터 ‘마이너스’ 가능성.. 2 @@ 05:27:24 460
1313278 돼지뼈, 소뼈 데칠때 궁금해요 2 초보질문 05:14:17 149
1313277 드디어 반투명 부츠 나왔네요 5 ... 05:09:48 1,091
1313276 82에서.. 새로 판까는것 안하는 .. 1 04:19:50 226
1313275 피부 약한 분들 세탁세제 뭐 쓰세요? 3 ㅡㅡ 03:54:28 292
1313274 근데 뼈때리는(?) 소리는 시모가 더 많이 하지 않나요? 5 .... 03:41:38 781
1313273 '찢 어쩌구' 욕설.... 이거 이재명이 한 욕이 아녔네요. 17 팩트 03:31:47 1,122
1313272 벨기에 왕립미술관, 비유럽권 언어로는 처음으로 한국어 서비스를 .. ㅇㅇㅇ 03:14:26 515
1313271 안 날리고, 이 날리고, 박 조심해라, 다음은 '김'이다 2 살생부 02:47:25 614
1313270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00% 찍을까봐 알바들이 광분하네요 6 어쩔 02:46:28 550
1313269 부동산에서 사례비를 더 요구하나요 3 nake 02:13:40 622
1313268 김창환 대표의 아이돌 폭행 생각보다 심하네요 2 ㅜㅜ 01:59:35 2,161
1313267 겨이집트 여행..문의드려요~ 1 여행 01:58:18 220
1313266 참 신기하죠 우리나라 노후대책 3 ... 01:55:30 1,211
1313265 직지코드 보는 분 계신가요? 1 적폐청산 01:55:09 211
1313264 문대통령 유럽 순방 성과 정리 합니다. 5 두려움없이 01:53:55 469
1313263 펀치99[혜경궁김 경찰,언론 물타기 작전 중?] 3 ㅇㅇ 01:50:38 246
1313262 가장 이상적인 부부는 어떤 부부라고 생각하세요? 3 부부 01:43:34 1,399
1313261 아이폰에 카드 번호가 안남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포도 01:39:25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