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 놔두고 복직할 생각하니 까마득하네요

아기엄마 | 조회수 : 1,919
작성일 : 2011-09-29 21:19:56

육아휴직중인데 지금 아이 20개월이에요.

내년 4월에 복직 예정인데.. 그 생각만 하면 걱정이 꼬리를...

 

아이는 시어머님이 봐주기로 하셨지만,

워낙 짜고 기름지게 드시는 분이라 식생활도 걱정되고,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기죽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파트에 애만 키우는 엄마들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사랑스러운 아이 여유로운 마음으로 돌보고 싶은데,.

회사 왔다갔다하기 바쁘면 웃는 얼굴로만 볼 수 있을지..

 

야근도 많고, 야근 없으면 또 왜 저팀은, 또 왜 저 직원은 야근을 안하냐면서 소리가 들려와요.

실적이 이러면 야근을 해서 일을 해야지.. 뭐 그런식.

업무도 구질구질하고.. 월급도 적고..

윗사람이나 동료들은 또 얼마나 자주 바뀌는지 적응할라치면 또 인사이동 또 인사이동

답도 없는 회의에 위엣사람 바뀔때마다 모르는 소리만 해대고..

 

조직내에 여자가 많아선지 모이면 쑥덕쑥덕 무슨 초등학생처럼 패가 갈리고..

업무자체도 당췌 정이 안가고 애매한 것 투성이라 항상 긴장상태에..

감사 시즌 되면 뭐 꼬투리 잡힐까 전전긍긍 잠도 안오고..

비생산적인 일에 사람 퇴근못하고 잡아두기를 밥먹듯이...

 

어디 가는 길에 회사 근처로만 지나가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져와요.

회사 다닌지 10년인데 첨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러네요.

 

육아휴직 3년까지 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더이상 회사에 아쉬운 소리 하고 싶지 않네요.

육아휴직 신청하러 또 찾아가서 모르는 관리자한테 인사하고 해명하고, 그런 절차들도 싫고.

나중에 또 나쁜 소리도 듣기싫고요.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너무 오래 비우면 더 마음만 초조해지고.. 어차피 맞을 매 빨리 맞아야 할 것 같기도 하구요.

 

아파트 전세금도 또 올려줘야 할 테고... 남편 월급으로는 매월 살아가는데 다 소비되네요...

 

집에서 살림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차라리 별볼일 없는 직업이었으면... 그만두기도 쉬울텐데..

 

저 위로 좀 해주실 분 계실까요?

 

IP : 1.252.xxx.22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1.9.29 9:24 PM (116.38.xxx.229)

    10년을 그렇게 힘들게 다녔다고 하니 저로써는 굳이 왜 다니시고 계시는지
    금전적인 이유 하나라면 불만가득 직장 다니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적은 월급이라고 해도 또 있는대로 살게 되거든요
    아기도 딱 이때가 가장 손이 필요하고 가장 이쁠 때이기도 하구요
    처음 뒤집었을때, 처음 앉았을때 옹알이 처음 할때 등 이런 소중한 순간들 놓치고 싶지 않쟎아요.
    암튼...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 2. 그럼 할수 있는데까지
    '11.9.29 9:25 PM (1.251.xxx.58)

    일단 복직을 늦춰보세요...비굴하면 어때요. 끌수있는데까지 끌면
    님도 회사 가야겠단 어쩔수 없는 배수진을 치게 되는것이고요.

    그렇게 싫으면 회사 가지마세요...남편 혼자벌어 죽기야 할라구요...
    애 어릴땐 덜 쓰고 말지요..
    그리고 집에서 애 키우는것도 그냥 님이 보는것처럼 행복하지는 않아요.
    먼데 잔디가 푸르다는 서양속담도 있잖아요.

  • 3. ...
    '11.9.29 9:40 PM (125.177.xxx.148)

    다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말 그 돈이 없어 못 견딜 사정이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생각만 해도 숨막히는 회사에 다닐 수 있을까 싶네요.

    웬만하면 그만두라고 하지는 않는데, 회사 다니는게 그렇게 힘들도 못 견딜 지경이시라면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회사를 옮겨 보시거나 다른 일을 해보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래도 엄마가 그렇게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아이에게도 좋은 얼굴로 대하기 어렵더라구요.

  • 4. 아기엄마
    '11.9.29 10:28 PM (1.252.xxx.223)

    댓글 감사합니다.
    그만둔다는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래도 가능성을 항상 닫고 있었나봐요.
    좀 더 참고 회사 다니면 나중에 연금도 받으니, 늙어서 여행도 다니고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친정식구들 조금씩 도움도 주고...
    아이 크면 해주고 싶은 것도 해주고 싶고..
    그런 마음에서 버티고 있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04 다스뵈이다 4회 옵션열기 MB 집안기사 자원사기 등 midnig.. 05:06:26 8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청와대는 성.. 04:37:30 102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3 04:09:08 427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ㅇㅇㅇ 04:08:54 253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잠이안와서 03:56:33 169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61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407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159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123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7 초코 02:42:49 476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257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6 mm 02:13:57 605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10 .. 02:08:56 1,774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6 궁금 02:07:00 749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6 글쓴이 01:58:35 1,158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462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639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9 .... 01:50:56 1,401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90
1128985 임신했을 때 호르몬변화로 기분변동 생리전증후군과 비슷한가요? .... 01:39:56 111
1128984 대퇴부 부분이 4 ㅇㅇ 01:33:28 343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548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10 널리알리자 01:14:48 1,803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306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