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방사능때문에 왜 버섯을 안 드시는지요??

궁금 | 조회수 : 3,206
작성일 : 2011-09-29 13:01:12

생선이나 해산물, 우유는 수긍이 가는데..

요~ 밑에 어떤분 요즘 방사능 잊혀진것같다 쓰신 글의 댓글에

버섯을 안 먹다가 애들이 좋아해서 다시 드신다고 쓰신 분도 계시고..

상황버섯은 오히려 방사능을 감소시켜준다고 인터넷 검색에 나오는데..

 

혹시라도...

버섯이 공기중의 방사능을 빨아드려

이런 환경에서 버섯을 먹는 것은 방사능 농축된 식물을 먹는것같은것인가요??

 

 

궁금해요~

 

 

IP : 123.248.xxx.5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된다!!
    '11.9.29 1:04 PM (218.55.xxx.132)

    그렇게 따지면.. 이세상에 먹을것이 아무것도 없을듯해요 왠지 너무 방사능 방사능 하면 강박증 생각드네요.. 적당하게 가려먹는게 정신건강에는 ㅈ더 좋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이땅에 살고 있는 피할수 없잖아요..

  • 2. ...
    '11.9.29 1:07 PM (114.206.xxx.37)

    따지자면 먹을수 있는게 없다고 포기하시면 안되요
    수치가 높은건 가급적이면 안 먹어야겠지요
    오염된 식품을 먹을시에 17배나 더 피폭될수 있어요
    버섯은 야생버섯을 말하는건지 저도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버섯 같은것들이 흡착력이 더 강한듯하네요

  • 3. 그런데
    '11.9.29 1:07 PM (36.39.xxx.240)

    제가 작년에 영흥도에 있는 버섯농장 가봤는데
    실내에서 온도조절하면서 버섯키우던데...
    거기서 말린표고버섯이랑 느타리버섯 사왔거든요
    그런데 다른곳은 그렇게 안키우는건가요?

  • 4. --;;
    '11.9.29 1:16 PM (116.43.xxx.100)

    방사능 물질을 잎채소나 버섯류가 더 잘 흡수한다고 하더라구요.
    노지버섯같은것은 그럴수 있을듯 해요...
    요즘은 하우스안에서 많이 키워서 ..괜찮지 않을까요?

  • 5. r3
    '11.9.29 1:27 PM (112.150.xxx.68)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격이지. 지금 어차피 물, 공기 중으로 계속 방사능 폭격 받고 있는 중인데 버섯, 우유 안 먹는다고 괜찮겠어요? --;; 그거 가린다고 방사능 피해 안 입는 건 아닌 듯.

  • ㅡㅡ
    '11.10.10 12:28 AM (118.222.xxx.157)

    님 말씀대로 피할 수 없긴 하지만 방사능 노출 정도에 따라 결과가 많이 다르다고 해요 그래서 방사능 노출을 최소화하는게 좋다네요 2배 노출되면 암발생율이 2배가 아니라 10배 20배라고 해요

  • 6. 왜냐면
    '11.9.29 1:52 PM (175.211.xxx.50)

    체르노빌 비디오 보면
    거기 나온 의사들이 애들한테 이렇게 말하기 때문입니다.
    야생 버섯, 베리류, 우유 먹지 마라.
    무슨 베리로 만든 쨈을 자주 먹었다는 남자애한테
    네 몸의 세슘 농도가 엄청나게 높은 것 알지??
    그 쨈 이제 먹지 마라.

    강박증 ㅋ

  • ㅋ 맞는말이구만..
    '11.9.29 5:12 PM (124.111.xxx.237)

    베리류가 흡수가 잘된다고 해요.
    최소한 지킬 수칙이죠.

  • 7. ...
    '11.9.29 1:57 PM (222.106.xxx.124)

    저도 하우스 버섯은 괜찮을거라고 생각되던데요. 야생버섯을 조심하라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숨쉬는 공기와 마시는 물에 방사능이 있는 것은 알죠. 어차피 방사능은 확률게임인 것 같아요.
    고농도로 방사능이 쌓인다는 특정 음식을 피하며 다만 1% 라도 암 발병 확률이 줄어들길 바랍니다.
    특히 아이에게는 정말 신경쓰고 있어요. 비 맞추지 않고요. 딸아이만 아니었어도... 우유고 버섯이고 와구와구 씹어먹어줄 수 있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1 ㅇㅇ 18:40:02 73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고딩맘 18:37:40 70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87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1 .... 18:33:27 156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2 이혼상태 18:31:09 215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185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3 스튜핏 18:28:25 331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04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59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410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3 18:20:45 131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643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2 ,, 18:13:07 796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2 우와 18:12:47 1,293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9 참을 인 18:11:55 523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3 ㅎㅎ 18:04:35 1,081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3 똑땅 18:03:26 185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388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0 ... 17:55:01 1,147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4 근데 17:53:47 250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03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19
1126350 심각한 아토피에 정보를 좀... 6 아줌마 17:51:16 256
1126349 특활비 의혹 최경환 구속영장 청구 고딩맘 17:50:31 91
1126348 쉽고 간단한 머플러 매는 방법 11종 유튜브 영상 혹시 필요하.. 17:48:48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