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베토벤의 피아노 소품 ― 『엘리제를 위하여』

바람처럼 | 조회수 : 5,300
작성일 : 2011-09-28 23:40:41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바가텔 Bagatelle A단조 <엘리제를 위하여> ‘Fur Elise’ in A Minor for Piano


이 아름다운 피아노곡의 주인공인 “엘리제는 누구일까요? ...” 이 곡은 초고草稿에

‘테레제의 추억을 위해, 1810년 4월 27일, 루드비히 반 베토벤’ 이라고

쓴 것으로 보아 당시 베토벤이 연정을 품고 있던 17살의 여성인 테레제 마르파티가

아닐까 추정된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여성에게 바치기 위한 곡이었던 만큼,

잔잔한 열정이 느껴지는 피아노 소품.

 

테레제는 마르파티라는 비엔나 출신 의사의 딸인데 이 악보의 인쇄 작업에서 베토벤

의 알아보기 힘든 필체가 잘못 읽히는 바람에 ‘테레제’가 ‘엘리제’ 로 바뀌어버린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1808년에 작곡된 이 피아노곡의 원본은 유실된 걸로 전해

지고 있네요.    (퍼온 글을 정리)



바가텔 Bagatelle: 피아노를 위한 두 도막‧세 도막 형식의 소품에 붙이는 명칭으로

‘가벼운 작품’이라는 뜻. F.쿠프랭의 <클라브생 작품: 1717년>에 사용된 이래

자주 쓰였으며, 18세기 후반에는 갖가지 곡종曲種의 소품집 표제에 사용되고 있다.


연주자 ―

게오르기 체르킨 (Georgii Cherkin, 1977~   ) 불가리아 출신 피아니스트

발렌티나 리시차 (Valentina Lisitsa: 1977~   ) 우크라이나 출신 여류 피아니스트



~~~~~~~~~~~~~~~~~~~~~~~ ~♬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대부분 피아노를 배우고 있기에 멜로디가 단순하고 감미로워서

저녁 무렵 골목길을 걷노라면, 가정에서 이따금씩 흘러나오는 곡이기도 하지요.

거친 인상의 베토벤에게서 폭풍이 몰아치는 듯한 심포니와 함께 이런 섬세하고 여린

피아노 선율이 나온다는 것이 베토벤의 또 다른 매력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

게시판에 올리는 ‘클래식 음악’은, 비교적 쉽게 접근하실 수 있고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곡을 위주로 선곡했는데 예전에 제가 자주 듣고 좋아하는 곡들이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다소 낯설게 느껴지는 클래식 음악도 일상 중에 틈틈이 접해 들음으로써

‘음 으로 건축된 미 의 세계’ 를 체험하시게 될 거예요.

마치 마을에 아름다운 처녀가 살고 있으면, 그녀를 보기 위해 수풀 위에

뭇사람들의 잦은 발자국으로 자연스레 길이 생기는 것처럼 .......


클래식 음악에 익숙해져서 생활 안에 자리하면 위대한 음악가의 정신과 예술세계를

통해 삶의 질을 드높이고, 메마른 감성을 회복할 수 있는데 그것이 ‘클래식의 힘’

이겠지요.



~~~~~~~~~~~~~~~~~~~~~~~~~~~~~~~~~~~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

게오르기 체르킨 피아노 협연

Nayden Todorov 지휘

불가리아 루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http://youtu.be/09oNj9UYM7g


연주 동영상

피아노 연주: 발렌티나 리시차

<내한 공연> 중에서 ―

http://youtu.be/yAsDLGjMhFI


~~~~~~~~~~~~~~~~~~~~~~~~~~~~~~~~~~~

IP : 14.39.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은행나무의 계절
    '11.9.28 11:45 PM (110.35.xxx.210)

    네.. 어린시절, 낮은 창문들이 줄을 잇댄 낮은집골목길을 걸어갈때, 어느집에선가 들려오던 그 피아노소리네요.
    참 아련한 추억,, 그리고 따뜻한 기억이에요...

  • 2. 참맛
    '11.9.28 11:46 PM (121.151.xxx.203)

    잘 듣겠습니다~

  • 3. 웃음조각*^^*
    '11.9.28 11:46 PM (125.252.xxx.108)

    오랜만에 바람처럼님께서 걸어주신 음악을 듣네요^^

    고맙습니다^^

  • 4. 쓸개코
    '11.9.29 12:53 AM (122.36.xxx.13)

    곽교육감한테 별 관심 없다가 이번 사태로 훌륭한 분이라는 걸 알게 됐어요.
    죄많은 놈들이 청렴한 관료를 구속하는 드러운 세상이지만
    곽교육감님이 잘 버티고 계셔서 다행이예요.

    바로 가입합니다.

  • 5. dma
    '11.9.29 1:22 AM (63.224.xxx.93)

    물 흐르듯 펼쳐지는 음들..베토벤의 특기 인 거 같아요.
    템페스트 소나타 에서도 그렇고.

    전 가끔 웃겨요.
    고뇌에 가득찬 아니 거의 화난 얼굴의 베토벤 밖에 상상할 수 없는데,
    이런 아름다운 피아노 음악들을 만들었다니.....^^

  • 6. 감사
    '12.7.1 3:41 PM (60.241.xxx.16)

    클래식 음악 좋아해요

  • 7. 클레어
    '13.7.30 11:30 PM (116.40.xxx.155)

    너무 아름다워요. 클래식은 정말 흔한말이지만 상처받은 영혼을
    치유하는 힘이 있어요.감사해요..

  • 8. 바람처럼
    '13.7.31 8:32 PM (121.131.xxx.72)

    오늘, 뒤늦게 님의 댓글을 보았네요.
    클래식 음악은 인간의 메마른 감성을 회복해주는 게 틀림 없을
    것입니다. 음악으로 좋은 하루 시작하셨으면 합니다. ^^

  • 9. gks
    '15.10.27 8:52 PM (122.128.xxx.217)

    서양음악 100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11 펌) 기레기 번역기래요.ㅋㅋ 2 기레기 06:59:06 58
1129010 친정엄마와 여행갑니다 3 miruna.. 06:30:07 211
1129009 아이의 시험실수와 거짓말 1 머플리 06:29:31 187
1129008 불륜을 아름답게 그린 국내영화 뭐가 있나요? 4 영화 06:01:48 371
1129007 자려고 누우면코가 매울때 1 ........ 06:00:49 171
1129006 여자들이 신아영을 싫어하는 이유가 12 안타깝 05:34:10 1,360
1129005 진짜 100억 계금 다 모은거야 신기 1 100억 05:17:26 671
1129004 다스뵈이다 4회 옵션열기 MB 집안기사 자원사기 등 1 midnig.. 05:06:26 252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4 청와대는 성.. 04:37:30 539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5 04:09:08 1,331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4 ㅇㅇㅇ 04:08:54 1,019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4 잠이안와서 03:56:33 547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111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800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269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282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10 초코 02:42:49 820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405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7 mm 02:13:57 821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14 .. 02:08:56 2,916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11 궁금 02:07:00 1,125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8 글쓴이 01:58:35 1,580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646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902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13 .... 01:50:56 2,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