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0/15,토]두물머리강변가요제에 초대합니다.

달쪼이 | 조회수 : 1,928
작성일 : 2011-09-28 17:58:54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6&cn=&num=423464&page=0
△위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예쁜 사진과 자보가 어우러진 소개글을 보실 수 있어요.
▼아래는 홍보 홈페이지입니다.
http://riverun.org/dmf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

생명을 살리는 팔당의 유기농이 오히려 강을 더럽힌다며 쫓아내고, 준설을 위해 강물속의 생명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보를 지어서 강물을 가두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진실을 괴담이라고 하고, 사망사고를 개인의 실수라고 하고, 타당성조사와 환경영향평가와 공청회도 편법과 졸속으로 이행하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결국 완공이란 없으며 지속적인 재앙이 찾아오고, 닥친 재앙 앞에서 망연자실하게 될 미래를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강은 바람의 눈물입니다. 비의 숨결이지요. 수많은 삶이 강의 노래를 듣습니다. 여울을 만나고 바위를 넘고 모래톱을 지나며 투명한 외침으로 수많은 삶을 깨웁니다. 깨어난 삶은 숨죽이고 있던 지구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합니다. 우리는 두근거리는 박수를 칠 것입니다. 때로는 뜨겁고 한편으로는 몹시 평화로운 우리의 노래가 강을 다시 깨울 것입니다. 강은 곧 우리, 그리고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는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 당신의 노래입니다.


두물머리 강변가요제는 연대입니다

4대강 공사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지금, 팔당 두물머리는 2년여동안 사대강 공사에 저항해오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10월 5일 유기농대회가 끝난 이후에는 공사를 강행할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강과 두물머리에서의 삶과 밭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을 지키기위해서 연대하기 위해서 강변가요제를 합니다. 더 많은 사람이 두물머리에 오게되고 보게되고 머무르게되면, 저들이 쉽게 힘을 쓸 수는 없겠지요. 우리가 좀더 잦은 발걸음을 두물머리로 옮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대강포기배추와 불복종감자

4대강 포기 배추 스테이지, 불복종 감자 스테이지, 장터스테이지 3개의 무대를 가지고 두물머리 곳곳에서 진행됩니다. 협의후 두물머리를 떠난 분들이 농사짓던 땅들은 이제 농사를 지으면 불법경작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남은 농민들과 연대하는 시민들은 불복종의 의미로 불법경작을 시작했습니다. 작년과 올해가을에는 김장배추를 심었고, 올봄에는 감자를 심었지요. 거기서 따온 것이 각 스테이지 이름입니다. 배추스테이지는 올봄까지 싸우다 떠나신 두 농민이 농사짓던 땅을 정리해 만들었습니다. 전에는 하우스가 있어서 딸기들이 자라는 곳이었는데, 치우고 보니 엄청 넓습니다. 허전하기도하고. 1000명이 앉아있어도 남는 공간이더군요. 스테이지도 3개인데, 아주 많은 분들이 오셔서 꽉채워주셔야겠습니다.

스테이지별 프로그램과 위치는 각각의 메뉴를 참조하세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며 신나게, 우리는 우리의 바람을 만들어 온 세상에 퍼뜨릴 기세로 ‘두물머리 강변가요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소수의 인원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 어떤 이야기를 담고, 어떤 행동으로 어떤 색깔을 뿜어낼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만, 4대강사업이 옳지 않다는 것을 말하고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즐거운 축제로 만들고 싶은 것입니다.


여기에 공감하는 많은 이들의 손길이 더해지기를, 우리는 바랍니다. 당신의 손길과 또 당신의 염원이 더해진다면, 두물머리가 지켜지기를 간절히 바라는 우리들은 좀 더 신이 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강변가요제에서 활동하게 될 50명의 자원 봉사자들은 먹거리 판매를 돕고, 장내를 안내하고, 벼룩시장에 함께하고, 또 청소나 정리도 하게 될 겁니다. 이 모두는 당신의 염원과 당신의 손길에 의해서만 가능합니다. 지원해주세요. 함께 지킬 ‘우리’가 되어 주세요. 10월 15일에 자원 활동을 하는 당신과 기쁜 마음으로 마주하고, 행동하고 싶습니다.


댓글로 자원봉사 참여를 신청하세요.


http://riverun.org/dmf/39

기다릴게요.

IP : 183.101.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03 정은이가 ... 01:07:37 90
1225702 대한민국은 평화를 원합니다 7 ... 01:04:34 145
1225701 트럼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시작하네요 7 01:00:54 780
1225700 박그네 탄핵전에 탄핵될 꿈꿨던 사람인데요. 13 ... 01:00:31 520
1225699 gs25시에서 한우 등심 사다가 구워 먹었는데 5 후기~ 00:59:55 244
1225698 트럼프 실시간 유튜브 1 ..... 00:59:20 313
1225697 요밑에 뜨는 창 바이선 별로 예요 00:59:14 54
1225696 또람프땜에 오늘은 잠을 못 잘 것 같습니다. 11 속상함 00:55:11 416
1225695 폼페이오가 서한 들고 북한 간다는데 14 deb 00:53:50 868
1225694 백악관 ”펜스 험담은 결정타…수사 바꿔야" 5 결국 잘 될.. 00:53:35 519
1225693 트럼프 넌 빠져 11 패싱 00:49:51 423
1225692 촛불로 인해 부시도 한국에 사과한 적이 있습니다. 2 구운몽 00:49:43 407
1225691 우리의 소원은 평화 --촛불모임이라도 열고싶네요. 광화문에서 3 .... 00:48:51 119
1225690 남북 군사동맹은 불가능한 걸까요? 8 오로라 00:46:09 273
1225689 트럼프가 저 편지를 과연 오늘 썼을까? 4 ㅇㄹㅇ 00:45:56 638
1225688 강대국이고 싶다..슬프네요.. 4 .. 00:45:20 288
1225687 [속보]바른미래당 "北 이중적 태도 따른 우려가.. 25 coffee.. 00:43:18 1,114
1225686 미국이 무기 팔아먹을 루트를 없앨리가 없지 3 ... 00:39:13 368
1225685 문통이 정은이한테 놀아나다니요? 28 아니 00:38:26 931
1225684 뒤통수 한대 맞고도 그놈의 노벨상 타령은 1 저는 00:38:06 267
1225683 이럴수록 더더욱 우리 힘 불끈합시다!!!!!!! 25 .. 00:32:38 630
1225682 홈플러스 공채 출신 대리가 되기 어려운건 아니죠 ? 무념무상 00:30:27 181
1225681 초등 화상영어요~~ 3 히히 00:26:02 180
1225680 페친교포분은..회담열릴거루 보네요 14 ㄱㄴㄷ 00:23:01 2,015
1225679 김정은 위원장도 힘내세요 24 .. 00:21:53 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