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0/15,토]두물머리강변가요제에 초대합니다.

달쪼이 | 조회수 : 1,988
작성일 : 2011-09-28 17:58:54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6&cn=&num=423464&page=0
△위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예쁜 사진과 자보가 어우러진 소개글을 보실 수 있어요.
▼아래는 홍보 홈페이지입니다.
http://riverun.org/dmf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

생명을 살리는 팔당의 유기농이 오히려 강을 더럽힌다며 쫓아내고, 준설을 위해 강물속의 생명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보를 지어서 강물을 가두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진실을 괴담이라고 하고, 사망사고를 개인의 실수라고 하고, 타당성조사와 환경영향평가와 공청회도 편법과 졸속으로 이행하는 것을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결국 완공이란 없으며 지속적인 재앙이 찾아오고, 닥친 재앙 앞에서 망연자실하게 될 미래를 우리는 4대강사업이라고 부릅니다.

강은 바람의 눈물입니다. 비의 숨결이지요. 수많은 삶이 강의 노래를 듣습니다. 여울을 만나고 바위를 넘고 모래톱을 지나며 투명한 외침으로 수많은 삶을 깨웁니다. 깨어난 삶은 숨죽이고 있던 지구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합니다. 우리는 두근거리는 박수를 칠 것입니다. 때로는 뜨겁고 한편으로는 몹시 평화로운 우리의 노래가 강을 다시 깨울 것입니다. 강은 곧 우리, 그리고 '두물머리가 외치는 4대강, 死大江의 노래'는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 당신의 노래입니다.


두물머리 강변가요제는 연대입니다

4대강 공사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있는 지금, 팔당 두물머리는 2년여동안 사대강 공사에 저항해오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10월 5일 유기농대회가 끝난 이후에는 공사를 강행할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강과 두물머리에서의 삶과 밭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을 지키기위해서 연대하기 위해서 강변가요제를 합니다. 더 많은 사람이 두물머리에 오게되고 보게되고 머무르게되면, 저들이 쉽게 힘을 쓸 수는 없겠지요. 우리가 좀더 잦은 발걸음을 두물머리로 옮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4대강포기배추와 불복종감자

4대강 포기 배추 스테이지, 불복종 감자 스테이지, 장터스테이지 3개의 무대를 가지고 두물머리 곳곳에서 진행됩니다. 협의후 두물머리를 떠난 분들이 농사짓던 땅들은 이제 농사를 지으면 불법경작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남은 농민들과 연대하는 시민들은 불복종의 의미로 불법경작을 시작했습니다. 작년과 올해가을에는 김장배추를 심었고, 올봄에는 감자를 심었지요. 거기서 따온 것이 각 스테이지 이름입니다. 배추스테이지는 올봄까지 싸우다 떠나신 두 농민이 농사짓던 땅을 정리해 만들었습니다. 전에는 하우스가 있어서 딸기들이 자라는 곳이었는데, 치우고 보니 엄청 넓습니다. 허전하기도하고. 1000명이 앉아있어도 남는 공간이더군요. 스테이지도 3개인데, 아주 많은 분들이 오셔서 꽉채워주셔야겠습니다.

스테이지별 프로그램과 위치는 각각의 메뉴를 참조하세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며 신나게, 우리는 우리의 바람을 만들어 온 세상에 퍼뜨릴 기세로 ‘두물머리 강변가요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소수의 인원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 어떤 이야기를 담고, 어떤 행동으로 어떤 색깔을 뿜어낼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만, 4대강사업이 옳지 않다는 것을 말하고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즐거운 축제로 만들고 싶은 것입니다.


여기에 공감하는 많은 이들의 손길이 더해지기를, 우리는 바랍니다. 당신의 손길과 또 당신의 염원이 더해진다면, 두물머리가 지켜지기를 간절히 바라는 우리들은 좀 더 신이 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강변가요제에서 활동하게 될 50명의 자원 봉사자들은 먹거리 판매를 돕고, 장내를 안내하고, 벼룩시장에 함께하고, 또 청소나 정리도 하게 될 겁니다. 이 모두는 당신의 염원과 당신의 손길에 의해서만 가능합니다. 지원해주세요. 함께 지킬 ‘우리’가 되어 주세요. 10월 15일에 자원 활동을 하는 당신과 기쁜 마음으로 마주하고, 행동하고 싶습니다.


댓글로 자원봉사 참여를 신청하세요.


http://riverun.org/dmf/39

기다릴게요.

IP : 183.101.xxx.67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461 김완선노래 '이젠잊기로해요' 멜로디가 궁금 22:13:02 86
1311460 등산화가 남.여로 구분돼 있는데 발볼만 차이가 있는 건가요? 1 .. 22:12:02 18
1311459 팔순 부모님 모시고 제주 여행가요. 언니들 도와주세요~ 2 제주 22:10:28 54
1311458 D-57, 점 X: 김혜경 소환조사O , 형님강제입원 O 5 ㅇㅇ 22:02:48 153
1311457 솔직히 집 사고 4억 넘게 올라서 14 루브르 22:01:55 1,158
1311456 예금증서에 대해 아시는분 1 궁금 21:59:41 58
1311455 에어프라이어랑 오븐이 뭐가 다른가요? 흠흠 21:58:47 67
1311454 이불 빨래방에 맡길까 말까 해서요.. ..... 21:58:42 83
1311453 YTN 이정렬변호사 VS 이똥형 11 이정렬변호사.. 21:54:52 337
1311452 그릇 요즘 뭐가 예쁜가요? 가격 상관없이요 6 .... 21:53:15 685
1311451 왜 싱경질이 나나 했더니 다이어트한다고 밥을 안 먹었네요 2 21:52:56 327
1311450 요리 강박증이 있는 것 같아요 8 ㅇㅇ 21:50:46 430
1311449 안 망하는 게 이상한 대한민국 -이명박 2 썩을 21:49:16 222
1311448 밥 그릇, 반찬 그릇 세트 어디서 사세요? 5 혼밥 21:48:25 462
1311447 끌어올림..조언좀 주세요(정비중 차가 사고로 망가졌는데..) 3 zz 21:47:32 160
1311446 핸드메이드코트 스팀 다리미로 다려도 되나요? 4 핸드메이 21:45:17 233
1311445 단독주택을 매매하려는데 가격책정을 어찌하나요? 1 ... 21:44:06 166
1311444 오대산 선재길 주차는 어떻게 하나요? 1 ... 21:43:52 127
1311443 겨울에 신을 제일 따뜻한 신발이 어그인가요? 9 .. 21:42:07 543
1311442 절 보고 미소와 자상한 표정으로 봐라봤던 남자사람..왜였을까요?.. 13 궁금이 21:41:23 883
1311441 지인 부고알림 어떻게하나요 3 부고 21:38:38 468
1311440 명박이 해외순방하며 딸손녀 9 .. 21:37:41 948
1311439 불쌍한 행복이. 카라가 파양을 결정했네요 10 동물렌트업체.. 21:33:50 1,553
1311438 헬스하고 근육통은 쉬면 되나요 1 *** 21:32:31 217
1311437 김정숙여사님은 더 좋은 옷을 입으셔야.. 12 저는 21:31:08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