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의 한마디!

시사인인터뷰 | 조회수 : 3,148
작성일 : 2011-09-28 14:08:51
"우리가 동네 반장만 맡아도 어떻게 동네를 발전시키고 헌신할지 공부하는 자세를 갖게 되는 법인데  
 이 정부는 국정을 담당했으면서도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의 '공의'는 생각하지 않고  
 모든 것을 아주 사사로운 이해관계에 따라 해치운다.  
 4대강 사업 도 개인 소신을 앞세워 밀어붙이고  
 인사도 TK나 고려대 출신이 아니면 요직에 발탁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국정에서 공의로움이 없다는 것,  이게 국민이 가장 분노하는 대목 아니냐." 

 . . . 쥐놈과 쥐떼들에 대한 분노가 절절이 묻어난다. 


IP : 180.228.xxx.4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근데
    '11.9.28 2:11 PM (175.252.xxx.37)

    문재인은 뭘 했는데?

    노통 5년 재임기간동안에 천국이어서 정권 뺐겼나?

    자기 반성없이 날뛰다가 훅간다. ^^

  • '11.9.28 2:14 PM (180.228.xxx.40)

    이런 쥐씹창개알바씨팔새끼가 어디서 댓글질이야. 아가리를 찢어버려, 이 쥐알바새끼~~!!!!
    퍼큐다, 쥐새끼야~!!!
    ㅎㅎ

  • 근데
    '11.9.28 2:15 PM (175.252.xxx.37)

    두드레기 났니? ^^

  • '11.9.28 2:16 PM (222.101.xxx.224)

    ㅋㅋㅋㅋㅋㅋㅋㅋ

  • 첫댓글님
    '11.9.28 2:16 PM (27.115.xxx.161)

    멀했는진 니가 알아봐.
    왜 니 무식을 여기서 싸지르는데??
    자기 반성없이 날뛰다가 훅간다. ^^

  • 나나
    '11.9.28 2:17 PM (165.243.xxx.20)

    븅딱같아요.

  • 근데
    '11.9.28 2:19 PM (175.252.xxx.37)

    민트초코님

    렘브란트를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니 마치 오래된 인연을 만난 것처럼 즐거워하고 있답니다.

    그러니 오히려 감사는 제 쪽에서,,,

  • 근데//
    '11.9.28 2:24 PM (182.213.xxx.33)

    제가 다 부끄럽네요.
    부끄러워요.
    어쩜...대한민국 국민 맞아요?

  • 근데
    '11.9.28 2:27 PM (175.252.xxx.37)

    대한민국 국민이지 맹신하는 노빠는 아니지요 ^^

  • 근데//
    '11.9.28 2:32 PM (182.213.xxx.33)

    근데님의 자식과 그 이후에 이 땅에서 살아가야할 수많은 아이들의 얼굴을 상상해보세요.
    적어도 우리는 그들에 앞서 이 땅을 잠시 빌려 살고 있는 겁니다.
    우리 모두가 그 아이들에게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무릇 정치인이라면 그런 '비전'은 있어야하지 않을까요?
    근데님이 추종하는 분도 그런 분이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사익보다는 공익을 추구하고 미래를 고민하시는 분!

  • 차이
    '11.9.28 2:39 PM (125.146.xxx.131)

    지금을 살다보니 불만많던 그 때의 정상적인 생활이 그리워요.
    차라리 지금 대통령의 수준에 만족한다고 이실직고 하세요.

  • 2. 175.252
    '11.9.28 2:19 PM (182.213.xxx.33)

    외워둘게용~
    나잇살도 드신 분이 왜 그러세요?
    브레인은 장식품이 아니어요. 뇌가 동안이신가봐요.

  • 저장했어용
    '11.9.28 2:44 PM (1.246.xxx.160)

    175.252.xxx.37
    앞으로의 활약? 기대하겠소.

  • 3. 근데야..
    '11.9.28 2:23 PM (211.208.xxx.43)

    그 입 다물라!!!!

  • 4. **
    '11.9.28 3:00 PM (203.249.xxx.25)

    문재인...저 분 정말 뵐때마다 놀라워요. 어떻게 저렇게 군더더기없이, 품위있게 할말만 딱 요점만 분명히 하시죠? 너무 진중하고.....
    전생에 세종대왕이 아니었을까 요즘 생각하게 됩니다...ㅎㅎ
    (전생에 누구였을꺼야...라고 엮는 게 제 취미라서요)

  • 오..
    '11.9.28 3:02 PM (183.98.xxx.158)

    정말 느낌이 비슷하네요.
    뵐때마다...저분을 그냥 단아하고 지조있는 선비에 비유하기에는 아쉽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세종대왕이 딱이군요 ㅎㅎㅎ

  • 5. ..
    '11.9.28 4:41 PM (221.139.xxx.130)

    오늘도 쓰레기 한마리 들어와서 첫댓글로 똥을 싸질르고 가시는구먼유~ ㅉㅉㅉ

  • 6. wapp
    '11.9.28 5:52 PM (219.131.xxx.20)

    저 고운 성품으로 제발 걸레같은 정치판에는 나오시지 않기를 간절히 빕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05:58:48 92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8 말문이 막혀.. 05:11:37 650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304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83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6 업보 03:56:26 2,449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338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71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9 ㅇㅇ 03:32:17 795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31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7 .. 03:19:41 1,211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91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835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353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7 .... 02:28:04 678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7 ... 02:19:20 1,255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501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613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14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7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89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410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87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133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852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