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화장실 매너 꽝~

애엄마 | 조회수 : 2,404
작성일 : 2011-09-26 12:39:59

어떻게 볼일을 보면 양반기 앉는 부분에 폭포수 처럼 다 흘리고 볼수가 있는거죠? (지저분한 표현 죄송해요..)

 

정말 이해가 안가는 미스테리라서요..

 

오늘도 점심먹고 회사건물 1층 여자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와..정말..양변기 앉는 부분이....장난이 아니더군요..

 

아니...남자처럼 서서 볼일을 보는것도 아닐텐데..앉아서 볼일볼때 어떻게 하면 변기를 그지경으로 만들어 놓을수가

 

있는거죠?

 

미스테리한 방식으로 볼일을 봤음 좀 뒷처리라도 하고 가던가...

 

정말~ 화장실 매너 꽝인 사람들 많아요...

 

 

IP : 110.10.xxx.25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가득
    '11.9.26 12:45 PM (211.44.xxx.91)

    엉더이 들고 볼 일 보면 그렇게 됩니다... 그렇게 보실거면 남자처럼 앉는 부분을 올리고 볼 일을 봐야하는데...다같이 사용하는 화장실에서 혼자만 깨끗한척 하면서 아우,,,싫네요 정말,,,

  • 2. 저두황당한,,
    '11.9.26 1:04 PM (180.231.xxx.29)

    저두 그런적있어요..
    저 아는 엄마가 너무너무 깔끔하기로 유명한데 저녁식사 마치고 자리를 다른곳으로 옮기는 사이 같이 화장실을 갔는데요.
    그 엄마 볼일보고 바로 제가 들어갔는데 ,,딱 그렇게 되어있데요..
    그때 같이간 일행들이 4,5명정도니 다음에 들어가는 사람이 있다는걸 아는상태에서 그리만들어놨드라구요
    정말 황당하데요..
    그 이후 그 엄마 다시 보이던데요.. 자기만 깔끔하면 된다는 사람이구나하고,,

  • 3. ㅇㅇ
    '11.9.26 1:15 PM (58.227.xxx.121)

    전에 롤러코스터에서 엉덩이 들고 볼일본다는 내용 나와서 기겁한적이 있는데
    여기 게시판에서도 보면 공중화장실에서 그렇게 볼일본다는 분들 꽤 계시던데요.
    다들 자기는 안흘리고 잘 본다고 하던데 과연...????
    혼자만 그렇게 깔끔떠는 사람들 정말 신기해요.
    자기 빼고 세상 사람들 모두 전염병 환자라도 되는지 원...
    정 찝찝하면 물티슈로 한번씩 닦고 앉으면 될것을..

  • 4. ㅎㅎ
    '11.9.26 1:40 PM (210.221.xxx.50)

    전에 비디오에서 충격적으로 본장면이
    변기 위에 올라가서 쪼그리고 볼일보는장면이었어요
    저렇게도 하는구나 하고 놀랬는데 그런 사람이 많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50 [펌]싱가포르에서 ytn기자들이 경찰에 잡혔군요. 2 기레기들 13:39:42 220
1224049 제 실수로 헤어진 남친 어떻게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6 Ooo 13:34:06 266
1224048 방탄한테 뒤늦게 덕통사고 당했는데 너무 쎄게 당했네요 6 크랩업 13:30:45 218
1224047 왜 우리나라 언론이 가야하죠? 7 .... 13:22:03 337
1224046 정말 많이 웃으면 인상이 변하나요? 6 13:21:25 502
1224045 오이 씻을 때 4 .. 13:21:19 274
1224044 족저근막염이 관절염인가요? 3 관절 13:19:16 266
1224043 부처님 오신날 절에가서 등달기 하셨나요? 4 82cook.. 13:16:34 227
1224042 가디건 입을만한게 왜 제눈엔 안보이는지요 5 .. 13:12:22 434
1224041 재벌가 소식에 눈물이 납니다;;; 4 ;; 13:10:09 1,382
1224040 동대문 종합상가와 광장시장 2 오가닉 13:09:45 221
1224039 계란만으로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충분하겠죠? 5 .. 13:02:36 759
1224038 아기 돌 기념으로 제주도 가요 1 늦둥이엄마 13:02:35 119
1224037 사구체신염은 난치병인가요? 2 .. 12:50:26 417
1224036 생일 얘기가 나와서 이런 집도 있네요 12 ㅣㅣ 12:49:30 993
1224035 존댓말 쓰는 자녀들은 부모에게 안대들죠? 11 존대 12:44:57 921
1224034 매일 아줌마들 모임하는 사람들은 체력이 대단한거겠죠 19 ..... 12:43:16 1,575
1224033 40대 중반..자식이 잘 안되니 무엇보다 속상하네요 47 속상한 엄마.. 12:42:18 3,210
1224032 전라도광주에 돼지갈비 잘하는곳과 깨끗한 모텔 있을까요? 2 .. 12:41:46 201
1224031 아들 두신 어머니들 제아들 키와 운동 좀 봐주세요 8 아들의키 12:40:57 484
1224030 가성비 좋은 향수 있을까요?? 2 향기 12:37:01 390
1224029 과외 학생의 미세한 변화 7 영란 12:35:12 668
1224028 영화 독전보고 왔어요.(약스포, 등급유감) 1 조조 12:28:10 576
1224027 밀가루 섭취 끊은지 세달째… 17 .... 12:27:18 2,746
1224026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범죄 5 ㅇㅇㅇ 12:19:06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