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인생의 가을 '아름다운 마침표'를 준비하다!

safi | 조회수 : 2,166
작성일 : 2011-09-25 09:27:34

인생의 가을이 오면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다.

생에 가장 아름다운 마침표를 찍기 위한 예행연습!

만일 내 인생에 마지막 1분이 주어졌다면 과연 나는 어떤 말을 남길 것인가.

 

인생의 가을에 ‘유언’을 쓰다!

 

엘리자베스 1세

Elizabeth I

1929~1968, 영국

헨리 8세의 딸, 25세에 즉위하여‘엘리자베스 시대’라고 불리는 영국 절대주의의 황금기를 이끌었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은 아주 짧은 한순간을 위한 것이었어.”

 

칼 마르크스

Karl Heinrich Marx

1818~1883, 독일

공산주의 계열 혁명가 역사학자 경제학자 철학자 사회학자 마르크스주의의 창시자.

“저리 나가! 유언이란 살아서 충분히 말하지 못한 바보들이나 남기는 거야.”

 

코코 샤넬

Gabrielle Bonheur Chanel

1883~1971, 프랑스

하우스 오브 샤넬의 설립자. 프랑스의 의상 디자이너. 간단하고 입기 편한 옷을 모토로 답답한 속옷이나 장식 많은 옷

으로부터 여성을 해방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함.

“결국 사람은 죽는구나!”

 

알폰소 카포네

Alphonso Capone

1899~1947, 미국

시카고 캥스터 두목.‘성 발렌타인데이 대학살’등 수많은 폭력, 살인 사건을 배후에서 지휘.

“나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함께 만든 이 세상의 유령일 뿐이다.”

 

악셀 슈프링거

Axel Springer

1912~1985, 독일

독일의 신문 왕, 1968년의 전성기에 서독 신문의 약 40%를 차지함. 병실에서 아내가 읽어주는 성경 말씀“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다시 살리라.”(요11:25)를 들으며 마지막 한 마디를 남겼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소”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Jr,

1929~1968, 미국

미국 흑인 해방운동 지도자. 1964년 노 벨평화상 수상. 저녁 예배에 대한 의견을 말하는 순간, 암살자에 의해 저격을 당해 죽음.

“‘주여 내 손을 잡아주소서’를 연주하는 걸 잊지 마시고. 그리고 특히 아름답게 연주해야만 하오!”

 

울리히 츠빙글리

Ulrich Zwingli

1484~1531, 스위스

스위스 종교개혁 당시의 가장 중요한 개혁가. 가톨릭을 고수하는 주들과의 전투에 종군목사로 참전했다가 카펠 전투에서 전사했다.

“당신들은 내 육체를 죽일 수 있지만 내 영혼은 죽일 수 없소.”

 

성철

性澈

1912 ~ 1993, 한국

경상남도 산청 출신. 아버지는 상언(尙彦)이며, 어머니는 진주(晉州) 강씨(姜氏)이다. 8년 동안 장좌불와(長坐不臥)를 행하는 등 평생 철저한 수행으로 일관하였으며 돈오사상(頓悟思想)과 중도사상(中道思想)을 설파

“내 죄는 산보다 높고 바다보다 깊은데 내 어찌 감당하랴 내가 80년 동안 포교한 것은 헛것이로다 우리는 구원이 없다. 나는 지옥에 간다.”

 

석가모니

Gautama Siddhārtha

BC 563~483, 인도

불교의 창시자. 불경 나마다경(38:8)에 유언을 남김. - 河時 爺蘇來 吾道 無油之 燈也

“언젠가 예수( 爺蘇 )께서 오시면 내가 깨달은 도는 기름 없는 등과 같이 쓸모가 없다.”

 

 

 

 

 

 

 

 

 

 

 

 

 

 

 

IP : 220.79.xxx.6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5 10:07 AM (118.46.xxx.133)

    댓글을다읽지못해는데
    글쓴 원작자님

    머리에 똥가득 찬 인간인가여
    역사와 현실인식 양심을갖고
    이러글 쓰시나
    에이 욕 나올 라는걸 참는다
    당신이 진보진영 쪽을지지 하는사 람이라면 참겠는데
    만약 개나라당 성나라당쪽 지지자라면ᆢ
    똑바로 사시요

  • 2. ..
    '11.9.25 10:12 AM (118.46.xxx.133)

    성철스님 유언도 제대로 의미를 파악하시려면 아래를 참고하세요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0903&docId=63585601&lUrl=L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06 靑 "임종석 실장, 과거 정권 비리로 중동지역 방문한 .. 1 ..... 22:32:03 44
1126505 막영애 1 재미없어요... 22:27:07 172
1126504 몽클 따뜻한가요? 4 에펠탑 22:26:58 222
1126503 엄마표 문과 고2 수포자 구출하는 법 3 부끄럽지만 22:25:43 146
1126502 12월20일 .... 안노는 거죠? 3 Bb 22:21:49 314
1126501 운동화는 왜 바닥이 하얀색일까요 2 블랙 22:17:31 74
1126500 남편과 같이 봅니다. 제가 너무 고루한가요? 33 @@ 22:16:56 1,186
1126499 공단에서 건강검진 3 lfg 22:15:56 269
1126498 세상엔 신기한일이 너무많은거같아요 3 .. 22:14:12 507
1126497 원룸텔이나 고시원 하시는 분 계실까요? 2 원룸텔 22:11:20 192
1126496 고딩때 발치교정해도 평생 유지장치 해야 하나요? 1 ,, 22:09:30 107
1126495 멀리 떠나는친구에게주는 시? ㅇㅇ 22:09:20 96
1126494 초등아이 스키복 안에 내복만 입히면 추울까요? 9 스키캠프 22:07:29 358
1126493 mri촬영후에 환급건으로 1 국민을위해 22:02:43 202
1126492 닌자믹서기 어떠세요. 6 믹서기 21:58:38 265
1126491 ebs 교육 패러다임 대전환 보세요~ ㅇㅇㅇ 21:55:03 328
1126490 [SW시선] 김성주는 MBC에서 어떻게 될까? 8 .... 21:53:41 793
1126489 음악 들으면서 82 하세요 8 뮤즈82 21:51:39 190
1126488 공군전문특기병은 고졸도 가능하나요? 2 고등 21:49:09 221
1126487 이중(?)고무장갑 인터넷으로 구매하고 싶은데요. 2 .... 21:48:15 190
1126486 프랑스, 독일을 다음주에 가는데요.. 1 ... 21:47:26 210
1126485 나이들면서..살을 좀 붙는게 좋으세요?마른게 좋으세요? 21 .. 21:43:41 1,690
1126484 좀 도와주세요 /애들 학교에서 만난 한국인엄마가 13 vivres.. 21:43:18 1,403
1126483 오늘 MBC 박성호 기자 관련 대형 오보낸 동아일보 기자 이름 6 ... 21:41:46 999
1126482 토요일 결혼식 서울숙소 21:39:55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