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쟁이 아가, 제가 넘 잘못 키우는거 같아요...

아기엄마 | 조회수 : 2,601
작성일 : 2011-09-24 13:08:00

이제 막 돌 지났는데 아직 우리 아들은 혼자 짚고 서는것도 못해요.

서는 것 자체가 싫은건지 제가 두손잡고 세워볼려고 하면 다리를 구부려서 바닥에 안닿게 하구요.

이거때문에 소아과에선 대학병원 클리닉에 가보라고 하는데, 다른 의사는 좀 지켜보자고 해서

일단 보류 중입니다...

이제 겨우 배로 기어다니고, 혼자 앉고, 혼자 엎드려 놀고 그래요...

곧 설것 처럼 엎드려뻗쳐 자세도 가끔 하는데 모르겠어요...

이도 아직 아랫니 두개밖에 안 났구요.

저희 친정엄마는 전체적 발달이 두세달 늦다고 생각하라는데 ㅜㅜ 정말 근심입니다.

어젠 외출했다가 같은 돌쟁이 아가 만났는데, 얘는 빠빠이, 짝짜쿵, 윙크도 잘하고

밝고 잘 웃어서..솔직히 비교가 되더라구요.

우리아가는 빠빠이도, 짝짜쿵도, 윙크도 안하고..다른 사람들에겐 잘 웃어주지도 않아요.

엄마한테는 잘 웃는데...

혼자 엎드려서 책장넘기고 놀거나, 티비보거나(집안일할때 하루 한두시간)

장난감 가지고 노는 시간이 많은데 혹시 제가 잘 놀아주지 않아 사람들과의 소통관계를 어렵게 한걸까요?ㅜㅜ

 

아이 성장발달도 그렇고, 이유식도 너무 안 먹어서 큰일이에요.

하루에 두끼 먹이는데 아마 합쳐서 양은 50정도?

거부하고 분유에만 매달리는데, 그러니 밤중수유도 아직 못 끊었구요.

그리고 제일 걱정은, 아이 성격이 점점 나빠지는거 같아요.

제 맘에 안들면 소리지르며 짜증내고, 한번 성질나서 울면 몸을 완전 방방 뛰면서

울고, 악에 받쳐 넘어갈정도로 울어요...ㅜㅜ

너무 그러니까 이제 저도 같이 성질이 나서, 그럴때 엉덩이를 세게 때려주거나

소리질러서 아이를 훈육? 시키는데...이게 과연 훈육일까도 고민스럽고, 엄마가 같이

이러니 더 아이가 성격 나빠지는거 같고...

남자애고, 고집이 센 아이라 제가 어떻게 잘 키워야 할지 벌써 막막합니다.

정말 육아 어렵네요.

솔직한 말로 어린이집 보내버리고 회사나 나가고 싶은데, 엄마 없으면 기절초풍하는 애라

(예민하기도 해요)엄두도 안나니, 더 답답하고 힘드네요.

제 육아법이 어떻게 잘못된걸까요?

키우면 키울수록 걱정이 됩니다. 제가 아기를 잘 키우고 있는지...

IP : 115.137.xxx.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renier
    '11.9.24 1:24 PM (88.172.xxx.122)

    돌쟁이면 아직 아기잖아요..
    울 아들은 17개월에 걸었어요! 걸은지 얼마 안돼서 지금 거의 두살이 다됐는데도
    걷는 폼이 꼭 아기같네요. 총총총
    빠빠이 윙크 이런것도 지금에서야 하고요..
    아직 하는 말도 엄마, 아빠,,이정도고..ㅋㅋ
    아이를 믿고 기다려주는 게 부모인 것 같아요.

  • 2. ..
    '11.9.24 1:27 PM (222.110.xxx.137)

    때리지 말고 계속 가르쳐 준다는 마음으로.. 아이는 서툰게 당연해요. 아이가 한번 말하면 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또한 자신의 사랑을 믿고 키우세요. 요즘은 너무 인터넷같은게 발달해서 엄마들의 불안감이 높은것같아요.

  • 3. ...
    '11.9.24 5:45 PM (211.246.xxx.56)

    두세달 늦다고 불안해하지마세요~ 울 오빠도 상당히 늦게 걸었답니다..외할머니께서 속으로 끙끙 앓으실정도로..근데..초등학교때 학교대표로 육상선수에 수영선수에..선수입니다. 엄마가 그러시더라구요. 20년뒤에 보면 두세달 차이 아무것도 아니라고. 걱정말라구요. 많이 안아주시고 사랑 주시고 아이를 이해해주세요~(저두 갓난아이 엄마예요) 아이를 행복하게 밝게 키우시길 바래요^^

  • 4. 짝퉁사감
    '11.9.24 10:28 PM (116.38.xxx.3)

    보행기 쌩~~쌩 잘타고 돌전에 걸은 울 아들 달리기는 제대로 하지도 못하는데
    14개월에 겨우 간신히 걷기 시작한 울 딸...학교 운동회 달리기 육상선수입니다.
    아참 울 딸은 보행기도 안타고 잘 기어다니지도 않고 그저 배밀이만 열심히 햇어요.

  • 5. 기다려보세요 ~
    '11.9.25 10:49 AM (220.121.xxx.101)

    칡즙 주문^^ 쪽지로

  • 6. 콜비츠
    '11.9.26 2:21 PM (119.193.xxx.179)

    저희 아가도 15개월에야 겨우 걷기 시작했어요. 여자아이인데도...
    늦게 걸으니 빨리 걸었던 애들보다 넘어지는 횟수가 적었던 것 같어요.

    그리고.. 아가는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잖아요?^^
    아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의사소통방법은 울음이기때문에 우는 거라고 생각하시고
    성인이라면 1번 말해도 알아들을 수 있지만, 아가이니까 10번이고 20번이고 반복해서 알려주어야 할거예요.
    남편을 생각해보면... 성인이어도 여러 번 말해야 알아듣는 경우가 많잖아요?
    아가도 답답한 마음에 우는 거라고 생각하시고 기다려 주셔요~^^

    엄마를 보고 웃는다고 하니, 그 모습이 상상되면서.. 무척 흐뭇합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셔요, 사랑스러운 아가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641 다이어트의 가장 빠른길은 2 굶긴가요 20:43:59 82
1127640 저 내일 생일인데 혼자 놀겁니다^^ 2 춥다 20:43:36 50
1127639 [질문] 수면바지는 한 철 입고 버리나요? ... 20:43:27 25
1127638 전세집인데 물이 안나오는데 수리업자 불렀더니 15만원 달래요 -.. ㅇㅇ 20:42:53 54
1127637 119!207.xxx.31님 질문있어요 궁금 20:41:55 54
1127636 나이드니 얼굴이 너무 커져요 2 얼큰이 20:39:53 182
1127635 엠븅신 스트레이트성 보도 나름 좋네요.^^ 1 ^^ 20:35:24 125
1127634 시어버린 갓김치로뭘할까요? 2 묵은지 20:34:04 176
1127633 생화 같은? 조화 파는 쇼핑몰 있나요? ... 20:33:43 38
1127632 온수매트 원래 이런가요? 2 !!! 20:27:27 333
1127631 업무적으로 열받고 안풀리고 얄미운 사람 있을때 000 20:27:12 80
1127630 외음부에 종기처럼 붓는거 있잖아요? 11 아픔 20:26:08 794
1127629 조선시대는 중절수술 어떻게 했나요? 10 뜬금 20:25:44 620
1127628 성인 남자 네키목도리 판매처 아시는분~ 1 춥다 20:24:45 62
1127627 트러스트부동산 무죄 기원!!! 2 부동산수수료.. 20:21:25 146
1127626 귀여운거 좋아하는사람들 함 보세요 7 ^^ 20:21:22 458
1127625 백김치 국물 활용법 있을까요..? 5 ... 20:19:12 181
1127624 고혈압 약 복용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5 ... 20:17:55 194
1127623 먹는 게 너무 좋아요 5 n_n 20:15:34 401
1127622 시댁 갈때 시누이를 차에 태워 함께 가야 좋을지요? 26 고민중 20:15:28 1,031
1127621 사회생활 해보니 왜 절대 사과 안하는지 이해가 가요 6 .... 20:13:20 785
1127620 망막박리 수술에 대해 질문드려요 4 ... 20:12:11 140
1127619 올해 마흔여섯 내복입었네요 2 ^^ 20:09:49 308
1127618 형제끼리 질투1도 없는 분들 어떻게 크셨나요 비결이 뭘까요 7 피자 20:09:46 480
1127617 70이 넘는 캐시미어 머플러를 잃어버렸네요 10 ㅇㅇ 20:09:33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