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영화나 드라마 보면서 살고 싶어지는 시대 있으세요?

푸른 | 조회수 : 1,939
작성일 : 2011-09-24 11:33:14

 기분좋은 휴일날 오전....사과 한 조각 먹으면서

 영화 "노트북"을 올만에 장면들 잠깐씩 보니 행복해지네요.... 

 

 

 개인적으루 여주인공의 생기발랄하고 밝은 매력 좋아하는데다

 남부의 옛스런 전원정취가 배어 있고 미국이 본격적으로 산업화되기 전 지역 풍광이

 나와서 좋아하는 영화랍니다..... 

 

 

 "노트북"외에도 브래드핏이 플라잉낚시하던 "흐르는 강물처럼"에 묘사된

 미국의 전원 풍취를 매우 좋아해요....산업화되기 전 서정적인 풍경들과 사람들이

 담겨 있어서요~~

 그 시대 미국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어요.... 

 

 

 영화나 드라마 보면서 시간이동 해서 저 시대 살아봤음 좋겠다는 생각 해 보셨죠?

 저는 조선시대 낭만적인 사극 보면서 가끔, 서양 중세물 보면서 가끔~(물론 귀족들에 감정이입..ㅋㅋ)

 근대 미국의 활달하고 자유로운  풍경 보면서 가끔 해요....

IP : 59.23.xxx.16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블루
    '11.9.24 11:39 AM (222.251.xxx.253)

    동물적 본능만 있던 구석기 시대에 살고 싶어요..ㅋ

  • 2. 흐르는 강물처럼
    '11.9.24 11:40 AM (211.207.xxx.10)

    제 핸펀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이예요.
    넘 편안하고 다정한 느낌 들어서요.

  • 3. 흠...
    '11.9.24 11:41 AM (61.78.xxx.92)

    저는 세종대왕 시절로 가보고 싶어요.
    제가 그분의 후손인데 그 시절로 돌아가서 대궐에서 한번 살아보고 싶네요.
    언젠가 비원에 간적이 있는데 왕이 공부를 하던 곳이라고 하는 정자를 봤는데
    시원한 바람과 낙엽구르는 소리 그 앞의 호수들이 너무 멋져서 이곳에서 공부를 하면
    절로 공부가 되겠구나 싶었어요.
    그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그 정자에 앉아서 공부하고 싶어요,

  • 4. 원글이
    '11.9.24 11:52 AM (59.23.xxx.166)

    창덕궁 가면 정말 돌아가고 싶어질 때 많죠...정말 아름다운 궁 이라고 생각해요. 자연 에 묻혀 살고픈 조선시대 낭만파가 되고 싶기도 하고...ㅋㅋ

  • 5. ...
    '11.9.24 12:20 PM (220.72.xxx.167)

    전 지금 태어나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던 적은 있었는데...ㅎㅎㅎ
    화성 행궁에서 조선시대 규방공예 전시회를 보다가, 내가 조선시대에 태어나지 않았음을 가슴 쓸어내리며 얼마나 감사했는지요. 손이 완전 곰손이라 바느질하는 시대에 태어났으면 완전... 상상만 해도 끔찍했어요.
    제가 왕족으로 태어날 확율이 얼마나 되나, 양반 아낙으로 태어났어도 적어도 수는 놓아야 했을텐데 싶어서요. ㅎㅎㅎ

  • 6. &&
    '11.9.24 12:27 PM (218.55.xxx.198)

    우리나라 조선 시대에 태어나고 싶은 마음은 없네요
    여자들이 넘 억압받고 사대부남자들이 나쁜넘들이 많아서..

    전 " 백 투 더 퓨쳐 " 의 1편 과거 시대나
    " 가위손 " 처럼 미국의70~80년대 풍요롭고 낭만있는 시대에 한번 살아보고 싶어요
    단 지금 나이 말고 한창 싱싱한 10대로 돌아가서요...^^

  • 7. ^^
    '11.9.24 1:22 PM (211.246.xxx.187)

    저는 주로 그 시절들엔 살기 싫던데요~~~ 특히 이번에 활 보면서, 애보다가, 식올리다가 목에 줄 감겨서 질질 끌려가는 거 보구 기절했어요 ㅠㅠ 옛날 사람들 넘 불쌍해요 흑

  • 8. ..
    '12.2.19 1:53 PM (211.246.xxx.9)

    ㅇ.ㅇ.ㅇ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188 82에서 많은 걸 배워요 ... 11:37:50 45
1225187 [펌]저도 한때는 친문, 극문, 문아일체였습니다 문다라 11:37:26 37
1225186 동장님의 단골집? 부산 맛집리스트라네요. 3 또 놀러가야.. 11:33:07 145
1225185 버닝 보러왓어요 .. 11:31:39 45
1225184 혈압약 문의좀 드려요.첨먹기 시작한 남편 3 ㅎㅇ 11:30:29 102
1225183 뜨지않는 풀컵 브라 있나요?? ;;; 11:29:38 54
1225182 꽃보다 할배 또 하네요. 5 .. 11:27:45 524
1225181 자다가 몇 번이고 깹니다 2 .. 11:26:12 164
1225180 돈은없고 강남엔 살아야하는데 죽겠네요 ㅠㅠ 15 신혼부부 11:25:29 839
1225179 인터넷 호가랑 실거래가 왜이리 차이나죠 ㅡㅡ 5 부동산 11:23:05 286
1225178 이것도 폐경기 증상인가요? 6 ... 11:21:56 358
1225177 조잡스럽지 않은 다이어리(플래너) 어플 추천 부탁드려요 3 .. 11:19:51 97
1225176 시흥 배곧에서 믿을만한 운전연수 받을곳 추천부탁드립니다 운전연수 11:17:50 37
1225175 결혼생활 선배님들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남편문제 4 bb 11:16:52 298
1225174 백비서는 이재명의 최순실 같네요. 4 안남시장 11:15:54 166
1225173 시골밥상 같은 식당 소개 해 주셔요. .... 11:13:27 83
1225172 북미회담 어그러질 것 같아요. 23 북미회담 11:13:22 1,085
1225171 고2맘인데요, 3학년 교육과정 선택과목을 신청하라는데 잘 모르겠.. 3 고2엄마 11:07:45 223
1225170 산하 기관으로 민간 조직(법인) 근무하면 공무원인가요? 3 공무원 11:06:05 121
1225169 회사에 방통대 나온 사람이랑 수준이 안 맞는데요. 18 .... 11:03:29 1,303
1225168 60평대 인테리어 고민 4 새내기 11:02:58 410
1225167 오늘 박종진이 털보프랑스에서 한일을안다?? 1 ㅅㄷ 11:00:47 502
1225166 대통령 개헌안 표결 하네요 10 .. 10:57:25 617
1225165 시동생이 심장마비로 돌아갔어요 5 슬픔 10:56:50 2,344
1225164 왠만하면 좀 그냥 집에서 쉬고 나오지 말아라. 11 으휴 10:52:19 1,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