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건식 화장실이 그리 나쁘지는 않네요. (바닥 장판, 벽지로 되어 있는 화장실 고민했던 사람)

건식 화장실 살아보니 | 조회수 : 4,408
작성일 : 2011-09-22 18:54:23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cn=&num=271922&page =

 

 

이사온집 화장실이 건식이라고 청소 고민했던 사람입니다.

지금 20일 넘게 살아봤는데 생각보다 깨끗하게 유지가 되네요.

전에 살던 사람이 집을 깨끗하게 쓰는편이 아니었는데

(처음 이사왔을때 주방 바닥에 기름때 눌러붙어 있고 거기에 개털 덕지덕지 붙어있고 난리였어요.)

화장실은 의외로 변기도 하얗고 깨끗해서 이상하다 했는데 살아보니 왜 깨끗한지 알겠더라구요.

제가 이사들어올때 청소한뒤로 22일째 바닥만 가끔 닦아주고 청소 안하고 있는데도 완전 깨끗해요.

습기도 없으니 냄새도 안나고 좋아요.

저같은 경우는 여자이고 직장 다니느라 주중엔 화장실 이용시간이 거의 없는 케이스이긴해요.

건식이라 좀 조심해서 사용하는편이기도 하구요.

한가지 아쉬운점은 외국의 건식 화장실처럼 바닥과 벽이 타일로 되어 있으면

더 위생적으로 청소 할 수 있을텐데...

저희집 화장실이 변기 놓인 부분이 아래사진처럼 있구요.

(바닥 장판이고 벽은벽지입니다.)

세면대와 샤워부스가 저렇게 있어요.

세면대 부분도 파우더룸처럼 바닥 장판이구요.

처음 이사왔을때 청소 어떻게 했냐면

락스 연하게 풀어서 외관 다 닦아주고

변기커버 부분 분리 가능하잖아요.

그부분은 살과 닿는 부분이라 분리해서 물청소해서 다시 달았어요.

그래서 별로 더럽다는 생각도 안들고 집중에서 제일 깨끗했던 곳도 화장실이었구요.

아직도 왜 우리나라 실정에 맞지않게 이런 구조로 집을 지었는지 이해불가이긴 합니다만..

건축비를 좀 아끼려고 이렇게 했나 싶기도 하고...

2001년도에 입주한 곳인데 화장실이 커지면 방수공사, 타일값이 많이 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어요.

이사들어올때 자금 문제로 도배와 장판을 전주인이 꾸며놓은채로 들어왔는데

어떤분이 모텔같은 느낌이 든다...ㅜ.ㅜ

제 생각에도 울긋불긋.. 정말 제 취향 아니고 부담스럽네요.

저희집같이 벽지로 된 건식 화장실은 다음번엔 사양하겠지만

샤워부스 따로 만들어놓고 가끔 물청소 가능한 건식화장실은 사용할만 하겠더라구요.

정말정말 화장실 청소가 편해요.

IP : 114.207.xxx.15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2 7:08 PM (221.123.xxx.218)

    소슬님이 전번에 건식 화장실이 딸린 집을 임대한다고 글 올렸던걸로 기억하는데..
    이젠 임대를 안주고 본인이 사시나봐요?

    근데 그 벽지,,, 정말 진짜 별루네요.

  • ...
    '11.9.22 7:12 PM (114.207.xxx.153)

    내년봄까지만 제가 살고 임대하려구요..^^
    회사가 종로인데 근처 작은집 전세 얻으려고 하는데
    요즘 전세가 품귀네요.

  • 2. ...
    '11.9.22 7:13 PM (116.37.xxx.214)

    일본살때 가장 부러운게 화장실이었어요.
    세면대,욕실,화장실 다 따로 만들어져있어서
    가족수가 많아도 괜찮고
    욕실에 화장실 냄새 안나고
    화장실에 물 안튀어 깨끗이 유지되고
    전 집을 짓는다면 다 따로 만들고 싶어요.

  • ...
    '11.9.22 7:21 PM (114.207.xxx.153)

    아... 님글보니 저희집이 의외로 편한 이유를 알겠어요.
    건식이라는 이유보다 다 따로 되어 있어서 편한건가봐요..^^
    저도 나중에 제가 집을 꾸민다면 이부분 참고하고 싶네요.

  • 3. 동경
    '11.9.22 7:32 PM (126.114.xxx.4)

    저도 일본 첨 와서 화장실이 왜 이러냐 의아했는데요 은근 편하더라구요. 바닥에 깔개 같은 거 변기모양에 맞게 나온 게 있어서 그거 깔아주고 가끔 세탁기 돌려줘요.(아들만 둘이라서...) 암튼 욕실청소할 면적이 줄어서 좋더라구요. 근데 세면대 아래는 항상 조심한다고 해도 물바다 되기 쉽상이긴 해요. ㅠㅠ..

  • 4. 건식욕실로 사용시
    '11.9.22 8:14 PM (182.209.xxx.102)

    바닥은 그냥 청소기로 밀고 스팀청소기로 밀면되구요

    변기겉면 손잡이 변기뚜껑은 물티슈말려서 알콜묻혀 닦으면 소독도 되고 지저분한 것도 깨끗이 청소됩니다. 재활용안해도되니 손이 덜가구요.

    약국에서 몽땅 사다놓고 사용하는 중인데..알콜사용하는 비용이 상당하게 드네요^^

  • 5. 외국
    '11.9.22 10:56 PM (118.91.xxx.212)

    화장실이 하수구가 없는데도 타일로 돼있나요? 대부분 카펫 깔고 벽지 바르지 않았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223 남편과 시동생의 사이가 극도로 나쁜데요ㅜ 1 .. 03:33:33 87
1314222 저도 절에 가고 싶어요 2 ㅇㅇ 02:58:43 205
1314221 알쓸신잡 보면서 김영하작가에 대한 느낌 ㅇ ㅇ 02:45:06 419
1314220 서울분들 요즘 난방하세요? 2 질문 02:44:22 248
1314219 오후늦게 발포비타민 물을 마셨는데요 1 생생 02:38:06 295
1314218 둘째 가졌는데 너무 후회돼요 9 ㅠㅠㅠ 02:29:57 939
1314217 조현아-남편 박모씨, 첫 이혼 소송 20분만 종료… 초등 첫사랑.. 4 뉴스 02:25:26 1,197
1314216 대통령님 일하러 가신줄 알았더니..... 6 ㅎㅎㅎㅎ 01:55:10 969
1314215 10월25일 모던클랑 콘서트 초청합니다. 꽃보다생등심.. 01:48:50 104
1314214 메가밀리언 복권(1조 8천억) 구입 가능하네요. 1 초대박 01:45:50 486
1314213 연하남을 왜 사귀는지 4 이해가 안됨.. 01:45:31 587
1314212 남자에게 집착하고 사랑갈구하는 스타일인데 결혼하신분 계세요? 2 7 01:42:41 479
1314211 ㅜㅜ 내일 다섯시 기상.. 2 .. 01:38:08 604
1314210 김한길 최명길 티비나오네요 6 여우 01:25:25 995
1314209 공지영님 문화부장관 했으면 좋겠어요. 34 .. 01:10:00 1,106
1314208 벨레다 소금 치약,국내에서 살 수 없나요? 1 치약 01:09:01 355
1314207 저번에 좋은 절 추천했던 글좀 찾아주세요.. 3 .. 01:03:19 312
1314206 이도 도자기 가회동 매장 가보신분! 5 ... 01:01:26 369
1314205 혹시 인문학 논문 잘 아시는 분계나요? 5 초보에요 00:58:11 232
1314204 급질이요.3주된아기고양이 변비 문제에요 1 djxn 00:56:49 134
1314203 아들 첫면회? 1 풀향기 00:56:39 234
1314202 알리오 올리오를 왜 먹지??했어요. 2 .... 00:54:46 1,440
1314201 이상호 기자도 '이재명 구하기' 팔 걷고 나섰네요. 19 이상호 00:45:31 1,110
1314200 죽도총각.....부부 아들 낳았데요. 50살에 아빠됨 8 인간극장 00:40:47 2,645
1314199 허위 아이피 저격을 14 ㅇㅇ 00:39:17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