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건식 화장실이 그리 나쁘지는 않네요. (바닥 장판, 벽지로 되어 있는 화장실 고민했던 사람)

건식 화장실 살아보니 | 조회수 : 4,283
작성일 : 2011-09-22 18:54:23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7&cn=&num=271922&page =

 

 

이사온집 화장실이 건식이라고 청소 고민했던 사람입니다.

지금 20일 넘게 살아봤는데 생각보다 깨끗하게 유지가 되네요.

전에 살던 사람이 집을 깨끗하게 쓰는편이 아니었는데

(처음 이사왔을때 주방 바닥에 기름때 눌러붙어 있고 거기에 개털 덕지덕지 붙어있고 난리였어요.)

화장실은 의외로 변기도 하얗고 깨끗해서 이상하다 했는데 살아보니 왜 깨끗한지 알겠더라구요.

제가 이사들어올때 청소한뒤로 22일째 바닥만 가끔 닦아주고 청소 안하고 있는데도 완전 깨끗해요.

습기도 없으니 냄새도 안나고 좋아요.

저같은 경우는 여자이고 직장 다니느라 주중엔 화장실 이용시간이 거의 없는 케이스이긴해요.

건식이라 좀 조심해서 사용하는편이기도 하구요.

한가지 아쉬운점은 외국의 건식 화장실처럼 바닥과 벽이 타일로 되어 있으면

더 위생적으로 청소 할 수 있을텐데...

저희집 화장실이 변기 놓인 부분이 아래사진처럼 있구요.

(바닥 장판이고 벽은벽지입니다.)

세면대와 샤워부스가 저렇게 있어요.

세면대 부분도 파우더룸처럼 바닥 장판이구요.

처음 이사왔을때 청소 어떻게 했냐면

락스 연하게 풀어서 외관 다 닦아주고

변기커버 부분 분리 가능하잖아요.

그부분은 살과 닿는 부분이라 분리해서 물청소해서 다시 달았어요.

그래서 별로 더럽다는 생각도 안들고 집중에서 제일 깨끗했던 곳도 화장실이었구요.

아직도 왜 우리나라 실정에 맞지않게 이런 구조로 집을 지었는지 이해불가이긴 합니다만..

건축비를 좀 아끼려고 이렇게 했나 싶기도 하고...

2001년도에 입주한 곳인데 화장실이 커지면 방수공사, 타일값이 많이 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어요.

이사들어올때 자금 문제로 도배와 장판을 전주인이 꾸며놓은채로 들어왔는데

어떤분이 모텔같은 느낌이 든다...ㅜ.ㅜ

제 생각에도 울긋불긋.. 정말 제 취향 아니고 부담스럽네요.

저희집같이 벽지로 된 건식 화장실은 다음번엔 사양하겠지만

샤워부스 따로 만들어놓고 가끔 물청소 가능한 건식화장실은 사용할만 하겠더라구요.

정말정말 화장실 청소가 편해요.

IP : 114.207.xxx.1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2 7:08 PM (221.123.xxx.218)

    소슬님이 전번에 건식 화장실이 딸린 집을 임대한다고 글 올렸던걸로 기억하는데..
    이젠 임대를 안주고 본인이 사시나봐요?

    근데 그 벽지,,, 정말 진짜 별루네요.

  • ...
    '11.9.22 7:12 PM (114.207.xxx.153)

    내년봄까지만 제가 살고 임대하려구요..^^
    회사가 종로인데 근처 작은집 전세 얻으려고 하는데
    요즘 전세가 품귀네요.

  • 2. ...
    '11.9.22 7:13 PM (116.37.xxx.214)

    일본살때 가장 부러운게 화장실이었어요.
    세면대,욕실,화장실 다 따로 만들어져있어서
    가족수가 많아도 괜찮고
    욕실에 화장실 냄새 안나고
    화장실에 물 안튀어 깨끗이 유지되고
    전 집을 짓는다면 다 따로 만들고 싶어요.

  • ...
    '11.9.22 7:21 PM (114.207.xxx.153)

    아... 님글보니 저희집이 의외로 편한 이유를 알겠어요.
    건식이라는 이유보다 다 따로 되어 있어서 편한건가봐요..^^
    저도 나중에 제가 집을 꾸민다면 이부분 참고하고 싶네요.

  • 3. 동경
    '11.9.22 7:32 PM (126.114.xxx.4)

    저도 일본 첨 와서 화장실이 왜 이러냐 의아했는데요 은근 편하더라구요. 바닥에 깔개 같은 거 변기모양에 맞게 나온 게 있어서 그거 깔아주고 가끔 세탁기 돌려줘요.(아들만 둘이라서...) 암튼 욕실청소할 면적이 줄어서 좋더라구요. 근데 세면대 아래는 항상 조심한다고 해도 물바다 되기 쉽상이긴 해요. ㅠㅠ..

  • 4. 건식욕실로 사용시
    '11.9.22 8:14 PM (182.209.xxx.102)

    바닥은 그냥 청소기로 밀고 스팀청소기로 밀면되구요

    변기겉면 손잡이 변기뚜껑은 물티슈말려서 알콜묻혀 닦으면 소독도 되고 지저분한 것도 깨끗이 청소됩니다. 재활용안해도되니 손이 덜가구요.

    약국에서 몽땅 사다놓고 사용하는 중인데..알콜사용하는 비용이 상당하게 드네요^^

  • 5. 외국
    '11.9.22 10:56 PM (118.91.xxx.212)

    화장실이 하수구가 없는데도 타일로 돼있나요? 대부분 카펫 깔고 벽지 바르지 않았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51 남편이 얼굴에 손톱자국이 나서 들어왔어요 1 ?? 08:20:16 251
1223350 치킨스톡, 어디다 써요? 1 치킨스톡 08:19:18 83
1223349 시조카 안 예쁜 거... 2 . . 08:15:02 333
1223348 오늘 토마토 파스타할건데 뭐 넣으면 맛있을까요? 6 파스타 08:01:57 217
1223347 드루킹이 특검을 할 만한 사건인가요? 5 . . . 08:00:42 214
1223346 이읍읍 국민청원이네요~~ 6 읍읍 07:59:46 285
1223345 헬리코박터 진단 시 비급여 부분 질문 합니다. 07:57:23 54
1223344 김빙삼옹 트위터 2 내 말이 07:55:02 429
1223343 토론토 미씨, '조국의 민주주의 지지하는 미씨들이죠' 1 성남일보 07:53:45 155
1223342 코스트코 냉동야채는 어떻게 해동하나요 코스트코 07:53:13 76
1223341 아들 친구맘 4 걱정 07:41:29 898
1223340 손가락 퇴행성 관절염 병원가면 나을수 있나요? 6 ㅎㄷㄷ 07:38:56 369
1223339 해외..시어머니 전화에 자다가 깼는데 눈물이.. 15 반짝별 07:35:40 2,146
1223338 상상도 못할 일이지만, 그런데 이재명은 합니다 5 ... 07:33:04 416
1223337 폐경이 2년이나 지났는데 기미가 안빠져요 2 지겨운기미 07:31:02 876
1223336 가창력 끝판인 곡 추천해주세요. 4 ㅈㅈ 07:17:21 273
1223335 비닐없는 장보기?ㅡmbc뉴스 1 뭐래 07:00:42 515
1223334 나몰라하는 올케..부모님병환으로 너무도 고민되서요 37 고민 06:50:03 3,765
1223333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524
1223332 언니만 너무 위하는 엄마 17 원글이 06:38:21 1,612
1223331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5 ... 06:26:32 678
1223330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5 ccm 06:03:21 154
1223329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7 05:51:56 1,933
1223328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1 금상첨화 05:46:47 194
1223327 교제 전 성매매 17 ... 05:19:15 3,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