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다른 집 애기들 사진 보면서 울고 있어요.

나쁜엄마 | 조회수 : 2,198
작성일 : 2011-09-22 13:56:37

개인적으로는 친분이 없지만 서핑하다가 발견한 육아관련 블로그들을 즐겨찾기 해 주고 자주 들여다봐요.

대부분 저희 큰애와 개월수가 비슷한 두돌 반 전후 애기들 엄마블로거들의 블로그지요.

큰애 낮잠 자는 틈을 타서 인터넷 하다가 그 블로그들 한번씩 살펴보다가.. 이렇게 울고 있어요.

다른 집 애기들 표정이 참 밝고 환하고 즐거워 보여서요. 예쁜 사진 골라 올렸겠지만 그래도 참 예쁘네요.

 

그러다가 저희 큰애가 너무 안쓰럽고, 큰애한테 미안해져서 울고 있어요.

저는 악다구니나 쓰는 나쁜 엄마거든요. 작은애 돌보느라 큰애 충분히 챙겨주지도 못하고.

밥 먹을 때도 아무 반찬이나 막 차려서 얼른 먹으라고 재촉하고,

놀아달라고 안아달라고 해도 바로바로 놀아주거나 안아주지도 못해요.

오늘 아침엔 작은애 자는 침대 옆에서 큰애가 큰소리로 말해서 작은애가 깨니 순간 욱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큰애는 저한테 또 한소리를 들었지요.

 

엘리베이터에서 제가 들고 있는 열쇠고리를 낚아채는데 제 손이 너무 아파서

애가 그럴 수도 있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다 큰애 다루듯이 그렇게 하면 아프잖아! 라고 또 소리질렀구요.

제가 화를 내면 큰애는 눈치가 비상해서 온갖 좋은 말들을 제게 늘어놓아요.

다음에는 안그럴거에요, 밥이 정말 맛있어요, 이 장난감 참 좋아요, 뭐.. 그런 말들을요.

제 딴에는 아마 그렇게 해야 제 기분이 풀어질거라고 생각하나봐요.

딱 30개월 아이니까요.. 아이다운 행동과 말이지요.

 

요즘 무얼 해도 자기가 먼저 해야 직성이 풀리는 개월수인가봐요.

밥도 자기가 뜨겠다, 문도 자기가 열겠다, 신문도 자기가 가져오겠다, 뭐든지 내가 먼저 내가 먼저! 그래요.

집에선 융통성있게 잘 참아주기도 하는데, 문화센터 같은곳에 가서

자기가 먼저 교실 문 열어야 하는데 다른 애가 열었다고 소리소리 지르며 우는 건.. 그 순간에 느긋하게 타이를 수 없으니

결국엔 애 팔을 꽉 잡고 질질 데리고 나와 엄하게 쳐다보며 훈계를 하게 되구요.

그런 일들이 쌓이고 쌓이니 이젠 집에서고 밖에서고 제가 잘 참지 못하고 먼저 버럭하게 되네요.

 

물론 정말 좋은 엄마처럼 방긋방긋 웃으며 잘 지낼 때도 있어요. 참고 참으면서, 육아서 이론 따르면서요.

하지만 한번씩 이렇게 속이 뒤집히게 막 짜증이 난달까, 예민해 진달까, 그럴 때면 도로 아미타불이에요.

마음으로는 애 혼내놓고 저도 너무 괴롭고, 다음엔 그러지 말자, 웃으며 바라보자 해도,

그게 참 어렵네요.

 

어려워요 어려워요, 아이를 기르는건 참 어려운 일이에요..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종종 이렇게 저는 너무 나쁜 엄마일 뿐이에요.

저희 아이도 다른 사람이 보면 밝게 웃는 모습이 보일까요.

아이 얼굴에 언뜻 비취는 무기력한 얼굴, 실망한 표정을 볼 때 마다 마음이 참 찢어지네요.

IP : 121.147.xxx.12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큰아이를..
    '11.9.22 2:23 PM (59.7.xxx.66)

    낮에라도 어린이집에 맡겨서 님도 여유를 찾으시는게 어떨까요?
    30개월짜리 하나 데리고 있는것도 쉽지않은데 둘째까지 있으면......엄마도 힘들어요..^^
    큰애가...제애랑 비슷하네요 저희도 30개월..
    그래두 데리고 계시자나요....
    저는 안간다는 어린이집 어쩔수없이 보내고 출근했네요..
    아프니 안떨어질라구.....달라붙는거 띠어놓고 왔네요..
    정말 아프니 이렇게 다녀야하나 싶은 생각 아침부터 하면서 출근했네요
    세상에서 엄마가 젤이죠..저희애도 그래요...혼내면..
    다음엔 안그럴께요 죄송해요...아주 나열을 합니다...ㅎㅎ
    다 이렇군요..저는 애가 왜 저러나 너무 혼을 많이내서 그런가 걱정을 했었는데..
    님의 글보고 안심이 되네요..^^

  • 2. 사진믿지 마
    '11.9.22 2:24 PM (175.124.xxx.46)

    http://www.hani.co.kr/arti/cartoon/bibimtoon/497172.html


    요거 연결하면 이상하게 한겨레만 되거든요.
    주소줄에서 html 뒤에 생성된 글자를 지우시면 제대로 됩디다.
    한겨레, 비빔툰만화입니다. 제목:속았어, 속았어.

    이웃이 엘리베이터에서 님과 아이들보면 부러워하고있을 걸요.
    미안한 마음 없이 아이키우는 부모가 어디 있겠어요.
    다시 힘내시고 더 좋은 엄마되세요.

  • 3. ..
    '11.9.22 2:41 PM (218.233.xxx.23)

    너무 자책하지 마세요.

    아마도 님이 지금 힘들어서 아이한테 야단친다든지 소리지른다든지 하실거예요.
    조금의 여유를 가지시고 먼저 자신을 사랑하세요.

    다른 사람들도 다 비슷하게 살걸요.
    너무 보이는 것에 맘쓰지 마시고 이제 부터라도 마음껏 애들 이뻐해주시면 되죠.

    저도 문득 문득 어릴때 좀더 잘해 줄걸...하는 생각많이 하는데
    생각을 바꿔서 지금 부터라도 최선을 다하면 되죠
    지나간건 지나간것이고....

    힘내세요^^

  • 4. 플럼스카페
    '11.9.22 2:51 PM (211.246.xxx.233)

    저는 사실 그래서 싸이랑 블로깅을 그만뒀어요.
    첫애까지는 할 수 있었는데 둘째 낳고는 원글님 말씀 뭔지 이해할 수 있는 그런 거.
    남의 생활 구경 안 하니 비교 안 되고(내가 나쁜 엄마인지 좋은 엄마인지),
    내 싸이 관리할 시간에 차라리 애를 보자 하게 되었지요.
    그땐 82도 정말 가끔 로긴도 안 하고 휘리릭 보고 갔었어요.
    요번에 사이트 개편하고 마이홈에서 내글 검색되던데 딱 고맘때는 글이 없더라구요^^*

    다른 엄마들도 조금씩은 원글님 마음 이해할 수 있을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080 아침부터 울고있어요... ㅠ 풍선놓듯이 09:27:44 40
1126079 내년도 보훈예산 5조원 돌파···보훈사업 확대·강화 고딩맘 09:27:10 6
1126078 피클 가시오이로도 만들수 있나요? 피클이요 09:24:07 9
1126077 릴리안환불 다 받으셨나요? 1 환불은언제 09:22:40 41
1126076 친구가 서운해할까요? 1 어렵다 09:21:19 89
1126075 "홍준표는 조작과 날조로 '모래시계 검사'가 됐다&qu.. 3 홍발정 09:20:47 108
1126074 이것도 신고할수 있는지 봐주세요 겨울 09:20:26 34
1126073 아이허브 물품 파손되어오면 1 ㅇㅇ 09:16:10 68
1126072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9~12.10(토~일) 2 이니 09:13:09 51
1126071 주말에 세입자네 집 갔는데 그 집 부인이 너무 안됐어요(오지랖 .. 15 ... 09:07:42 1,455
1126070 남녀 학벌차이나도 잘 사나요 9 09:07:27 392
1126069 "박주원, 'DJ 비자금' 몇 번이나 확언 이제 와서 .. 2 조작촰와떨거.. 09:03:14 232
1126068 밤에 자다가 이상한 소리가... 3 ㅠㅠ 09:00:06 545
1126067 예비고3인데 방학 때 하루종일 대치동 학원가 뺑뺑이 돌리면 어떨.. 4 ........ 08:58:03 439
1126066 시댁에서 전화오면 남편이 사라져요 2 뭘까 08:54:26 756
1126065 시터이모님 구하는데 집안일 정도와 급여는 이정도면 될까요? 1 .. 08:54:24 188
1126064 (독감)학원 일주일 쉬면 학원비 미루시나요? 16 학원 08:53:02 616
1126063 홍준표 훅가나요.모래시계 완전조작이라는데요 8 ㄴㄷ 08:49:09 874
1126062 남의집 건강보험료 묻는 의도가 뭔가요? 11 ?? 08:45:50 747
1126061 코렐만큼 가볍고 친환경인 그릇 있을까요? 2 보통의여자 08:45:45 415
1126060 링크) 쓰레기네, 죽여버린다 집단 왕따시켜놓고.. 학교폭력 아니.. 08:41:20 280
1126059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의사협회가 조직적 방해 23 이랬구나 08:35:51 665
1126058 [질문] 패딩 겉감 소재 면폴리 혼방 vs 폴리 100 2 ... 08:33:44 135
1126057 5키로정도 빠지고 나니 몸이 훨씬 가볍고 좋네요 8 다이어트 08:32:33 1,200
1126056 협의이혼시 관할법원 상관없이 아무데서나 되나요? 협의이혼 08:30:39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