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다른 집 애기들 사진 보면서 울고 있어요.

나쁜엄마 | 조회수 : 2,248
작성일 : 2011-09-22 13:56:37

개인적으로는 친분이 없지만 서핑하다가 발견한 육아관련 블로그들을 즐겨찾기 해 주고 자주 들여다봐요.

대부분 저희 큰애와 개월수가 비슷한 두돌 반 전후 애기들 엄마블로거들의 블로그지요.

큰애 낮잠 자는 틈을 타서 인터넷 하다가 그 블로그들 한번씩 살펴보다가.. 이렇게 울고 있어요.

다른 집 애기들 표정이 참 밝고 환하고 즐거워 보여서요. 예쁜 사진 골라 올렸겠지만 그래도 참 예쁘네요.

 

그러다가 저희 큰애가 너무 안쓰럽고, 큰애한테 미안해져서 울고 있어요.

저는 악다구니나 쓰는 나쁜 엄마거든요. 작은애 돌보느라 큰애 충분히 챙겨주지도 못하고.

밥 먹을 때도 아무 반찬이나 막 차려서 얼른 먹으라고 재촉하고,

놀아달라고 안아달라고 해도 바로바로 놀아주거나 안아주지도 못해요.

오늘 아침엔 작은애 자는 침대 옆에서 큰애가 큰소리로 말해서 작은애가 깨니 순간 욱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큰애는 저한테 또 한소리를 들었지요.

 

엘리베이터에서 제가 들고 있는 열쇠고리를 낚아채는데 제 손이 너무 아파서

애가 그럴 수도 있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다 큰애 다루듯이 그렇게 하면 아프잖아! 라고 또 소리질렀구요.

제가 화를 내면 큰애는 눈치가 비상해서 온갖 좋은 말들을 제게 늘어놓아요.

다음에는 안그럴거에요, 밥이 정말 맛있어요, 이 장난감 참 좋아요, 뭐.. 그런 말들을요.

제 딴에는 아마 그렇게 해야 제 기분이 풀어질거라고 생각하나봐요.

딱 30개월 아이니까요.. 아이다운 행동과 말이지요.

 

요즘 무얼 해도 자기가 먼저 해야 직성이 풀리는 개월수인가봐요.

밥도 자기가 뜨겠다, 문도 자기가 열겠다, 신문도 자기가 가져오겠다, 뭐든지 내가 먼저 내가 먼저! 그래요.

집에선 융통성있게 잘 참아주기도 하는데, 문화센터 같은곳에 가서

자기가 먼저 교실 문 열어야 하는데 다른 애가 열었다고 소리소리 지르며 우는 건.. 그 순간에 느긋하게 타이를 수 없으니

결국엔 애 팔을 꽉 잡고 질질 데리고 나와 엄하게 쳐다보며 훈계를 하게 되구요.

그런 일들이 쌓이고 쌓이니 이젠 집에서고 밖에서고 제가 잘 참지 못하고 먼저 버럭하게 되네요.

 

물론 정말 좋은 엄마처럼 방긋방긋 웃으며 잘 지낼 때도 있어요. 참고 참으면서, 육아서 이론 따르면서요.

하지만 한번씩 이렇게 속이 뒤집히게 막 짜증이 난달까, 예민해 진달까, 그럴 때면 도로 아미타불이에요.

마음으로는 애 혼내놓고 저도 너무 괴롭고, 다음엔 그러지 말자, 웃으며 바라보자 해도,

그게 참 어렵네요.

 

어려워요 어려워요, 아이를 기르는건 참 어려운 일이에요..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종종 이렇게 저는 너무 나쁜 엄마일 뿐이에요.

저희 아이도 다른 사람이 보면 밝게 웃는 모습이 보일까요.

아이 얼굴에 언뜻 비취는 무기력한 얼굴, 실망한 표정을 볼 때 마다 마음이 참 찢어지네요.

IP : 121.147.xxx.12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큰아이를..
    '11.9.22 2:23 PM (59.7.xxx.66)

    낮에라도 어린이집에 맡겨서 님도 여유를 찾으시는게 어떨까요?
    30개월짜리 하나 데리고 있는것도 쉽지않은데 둘째까지 있으면......엄마도 힘들어요..^^
    큰애가...제애랑 비슷하네요 저희도 30개월..
    그래두 데리고 계시자나요....
    저는 안간다는 어린이집 어쩔수없이 보내고 출근했네요..
    아프니 안떨어질라구.....달라붙는거 띠어놓고 왔네요..
    정말 아프니 이렇게 다녀야하나 싶은 생각 아침부터 하면서 출근했네요
    세상에서 엄마가 젤이죠..저희애도 그래요...혼내면..
    다음엔 안그럴께요 죄송해요...아주 나열을 합니다...ㅎㅎ
    다 이렇군요..저는 애가 왜 저러나 너무 혼을 많이내서 그런가 걱정을 했었는데..
    님의 글보고 안심이 되네요..^^

  • 2. 사진믿지 마
    '11.9.22 2:24 PM (175.124.xxx.46)

    http://www.hani.co.kr/arti/cartoon/bibimtoon/497172.html


    요거 연결하면 이상하게 한겨레만 되거든요.
    주소줄에서 html 뒤에 생성된 글자를 지우시면 제대로 됩디다.
    한겨레, 비빔툰만화입니다. 제목:속았어, 속았어.

    이웃이 엘리베이터에서 님과 아이들보면 부러워하고있을 걸요.
    미안한 마음 없이 아이키우는 부모가 어디 있겠어요.
    다시 힘내시고 더 좋은 엄마되세요.

  • 3. ..
    '11.9.22 2:41 PM (218.233.xxx.23)

    너무 자책하지 마세요.

    아마도 님이 지금 힘들어서 아이한테 야단친다든지 소리지른다든지 하실거예요.
    조금의 여유를 가지시고 먼저 자신을 사랑하세요.

    다른 사람들도 다 비슷하게 살걸요.
    너무 보이는 것에 맘쓰지 마시고 이제 부터라도 마음껏 애들 이뻐해주시면 되죠.

    저도 문득 문득 어릴때 좀더 잘해 줄걸...하는 생각많이 하는데
    생각을 바꿔서 지금 부터라도 최선을 다하면 되죠
    지나간건 지나간것이고....

    힘내세요^^

  • 4. 플럼스카페
    '11.9.22 2:51 PM (211.246.xxx.233)

    저는 사실 그래서 싸이랑 블로깅을 그만뒀어요.
    첫애까지는 할 수 있었는데 둘째 낳고는 원글님 말씀 뭔지 이해할 수 있는 그런 거.
    남의 생활 구경 안 하니 비교 안 되고(내가 나쁜 엄마인지 좋은 엄마인지),
    내 싸이 관리할 시간에 차라리 애를 보자 하게 되었지요.
    그땐 82도 정말 가끔 로긴도 안 하고 휘리릭 보고 갔었어요.
    요번에 사이트 개편하고 마이홈에서 내글 검색되던데 딱 고맘때는 글이 없더라구요^^*

    다른 엄마들도 조금씩은 원글님 마음 이해할 수 있을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49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1 oo 03:48:59 57
1225048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23
1225047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2 .... 03:13:30 251
1225046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403
1225045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180
1225044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15 ㅇㅇ 02:57:01 536
1225043 정은채 너무 이뻐요... 8 .. 02:36:27 600
1225042 저탄수 넘 어려워요 2 저탄수식차림.. 02:14:04 515
1225041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400
1225040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ㆍㆍㆍ 02:10:17 170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4 .. 02:04:28 724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5 드뎌 01:57:32 897
1225037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8 걷기 01:50:54 888
1225036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3 신기 01:49:26 616
1225035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2 달이 01:38:51 1,191
1225034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2 병원에? 01:33:17 560
1225033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5 01:26:16 554
1225032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1 ㅡㅡ 01:23:26 164
1225031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6 왕관 01:22:42 1,078
1225030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14 미친 01:20:57 1,358
1225029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4 저기 01:18:37 377
1225028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901
1225027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879
1225026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912
1225025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6 뉴트로 01:03:13 1,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