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결벽증.

반짝반짝 | 조회수 : 2,372
작성일 : 2011-09-20 21:19:35

 

 우리 엄마는 아직도 너무 깔끔하세요.

61세였던 사년전, 임파선암을 간신히 기적적으로 살아남으셨는데, 직장만 안 다닐 뿐이지, 지금도 너무 깔끔해요.

거실과 부엌, 방방마다 있는 창문 닦기, 냉장고위, 장롱위, 전화기, 문짝, 문고리, 등등 암튼 다 닦아요.

게다가, 욕실안에 있는 욕실화도 칠년정도 되어가는데 지금도 티끌하나없이 너무 깔끔하고 눈이 부실정도에요.

그리고 세수비누, 빨래비누곽도 늘 뽀독뽀독 닦아 놓고, 세수대야도 광이나게 닦아 놓고,,

어릴적에 우리들도 그렇게 집안청소에, 먼지털기에, 마당쓸기에, 주말마다 운동화 빨아 담장위에 널어두기, 주말이면 빨래들 말강물이 나게 흔들어 탁탁 털어서 빨래줄에 줄줄이 널어두기.

그냥 널어두면, 남들이 욕할거라는 그 평판을 몹시도 두려워하고, 집이 지저분하면 남들이 또 욕할거라는 그 평판을 그리도 두려워하고,

그 평판이라는게 도대체 뭔지..

 

그런데 저도, 그런것 같아요..

저도, 얼마전까지 아이 학교 보내놓고 나면 그렇게 집안일을 했는데 매일을 이불을 밖에 마당에 나와 터는 사람은 정말 처음 봤다고들 하고, 형광등주변에 먼지앉는게 싫어서 매일 의자 놓고 닦아대고, 저도 유리창 청소를 매일했거든요.

그러다가 직장을 현재 다니고 있어서 그렇게까지는 못하지만 일단 집에 오면, 집정리를 다 해요.

막내여동생도 얼마전, 근처 병원에 면접 보러 갔다가 수북이 쌓인 컵들에게서 침냄새가 나더래요.

분명 다 씻어 엎어둔 컵들인데, 채 물기도 다 마르지 않은 컵의 입닿는 언저리에 침냄새가 났지만, 그냥 커피한잔을 다 마셨대요. 그리고 생각해본다고 하고, 집에와선 결국 출퇴근이 여의치 않아 힘들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했어요..

 

걸핏하면 손을 씻는 우리집, 매일 비누향기가 손에서 가시질 않고 식기조차 다 살균소독기로 돌리고, 장농위에 뭘 올려놓거나 먼지쌓이면 안되는줄로 안되는 우리집.

늘 우리 엄마의 집엔 십년된 신발들도 늘 그 코가 반짝반짝, 우리집도 늘 그래요..

다른 분들도 이렇게 사시는 분들 계실까요?

 

IP : 124.195.xxx.1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0 9:28 PM (14.55.xxx.168)

    저 아는 엄마, 예전에 복도식 아파트 살때 날마다 남편 출근하고 나면 울집에 와서 놀다가 애들 오면 집에 갔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 집 어질러질까봐서...
    오디오도 컴퓨터도 지문 묻는다고 티슈라도 잡고 만지고 집에 사람 오는것 극도로 싫어했어요
    나중에 다리 다쳐서 깁스하고 울면서 방바닥을 닦더라는!!!!

    본인도 힘들고, 아이도 힘들고, 주변 사람들도 무척 무척 힘들었어요

  • 2. 궁금이
    '11.9.20 9:29 PM (180.224.xxx.14)

    울 외할머니가 그려셨어요. 집안의 모든 물건이 죄다 새것같았어요.
    다행히 울 친정엄마는 좀 덜하셔서 제가 그덕에 좀 편안히 삽니다.
    저도 보고 자란게 있는지라 결벽증까진 아니어도 깔끔을 좀 떠는데
    힘들어서 못하겠더라구요.
    원글님, 직장 일까지 하시면서 매일 그렇게 청소하시면 안힘드세요?

  • 3. 우리 이모네도
    '11.9.20 9:30 PM (175.197.xxx.31)

    집깨끗한게 유일한 자랑거리...
    전 청소에 하루 몇시간 쓰는게 시간 아까워서 대충살아요

  • 4. 우리 큰 엄마
    '11.9.20 11:07 PM (58.225.xxx.92)

    큰 아버지께서 하시는 말씀
    "우리집 걸레는 남의 집 행주보다 더 깨끗하다"

  • 5. 반짝반짝
    '11.9.20 11:26 PM (124.195.xxx.100)

    저는 우리집 지저분해질까봐 남의 집에 놀러가진 않았어요. 오히려 엄마들이 찾아왔었어요. 그리고 또 제가 집청소 한다고 매일아침마다 문을 열어두니까, 우리 빌라에 사시는 분들중, 할머니들 두분이 계셨는데 사랑방처럼 있다가셨고, 그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며느리가 목사님과 형제되시는 분이셔서 또 자주 오셨어요.
    겨울에도 그렇게 오셔서 방이 따뜻하다고.. 좋아하셨는데요, 우리가 이사가던날, 그 트럭뒤를 달려와 결국은 이사온 우리집 현관앞에까지 오셨어요. 그때 정말, 정말 놀랐던 기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10 전세 만기 넘겨서 살 경우 돈...어떻게 하나요? ㅂㅈㄷㄱㅅ 16:56:44 11
1126309 돈 좀 많~았으면 좋겠어요. 진심으로... 뚜왕 16:56:41 26
1126308 법인사업자인 사람들은 이런거까지 다 비용 처리가 되나요? 1 유나 16:55:41 29
1126307 결로있는 집으로 이사 예정인데 지혜를 나눠주세요 조언 16:50:12 160
1126306 그녀는 멀쩡하게 생겼더랬어요 하지만.. 1 ..... 16:47:42 223
1126305 삼성카드쇼핑몰!!!! 12월 5%할인쿠폰 증정! 으니쫑쫑 16:43:41 103
1126304 실손보험 갱신시 월납입료 13천원 상승.. 3 /// 16:41:10 199
1126303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는 계속 방송 2 새모이 16:39:25 406
1126302 책장 칸칸이 돼 있는거랑 그냥 일자랑 어떤 것이 더 좋을까요? 5 책장 16:38:26 164
1126301 원룸에 심야전기에 인덕션인데요, 어떨까요? 1 전기요금 16:37:39 57
1126300 김장김치가 맛있어서 더 담그려구요 5 16:35:47 557
1126299 방문화장품 3 이런 경우 16:32:03 157
1126298 비트코인 하드포크 플래티넘 사기사건 전말 5 11 16:30:41 517
1126297 교사 휴직 연장 신청 어떻게 해야할지 4 .. 16:29:27 343
1126296 이스탄불공항에서 환승시간이 1시간 15분인데 가능할까요? 3 .. 16:25:52 145
1126295 위암직전 위염 심하신분 차 어떤거드세요? 6 사랑 16:24:33 493
1126294 대체항공권국제선 4~5만원에 5 16:23:39 268
1126293 노트북 8GB 메모리는 그냥 옆에 꽂으면 되는건가요? 2 16:23:08 98
1126292 거실 소파 앞에 책상(테이블형)사서 놓고 맞은편에 의자배치하면 .. 3 그래도82뿐.. 16:21:56 190
1126291 밝은색보다 어두운 색이 어울리면 쿨톤? 웜톤? 2 퍼칼 16:20:11 308
1126290 박물관 견학 ㅡ 루브르박물관 2 .... 16:19:44 157
1126289 인천 연수구 또는 송도 치과 추천해주세요. 글리소메드 16:18:16 39
1126288 소파 추천부탁드립니다 소파원츄 16:16:40 72
1126287 서울인근이나 지방 중에서 아이들과 1박 2일 여행다녀올만한 곳 1 여행 16:16:29 59
1126286 야쿠르트 아줌마 계신가요? 1 까투리 16:14:35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