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벽증.

반짝반짝 | 조회수 : 2,418
작성일 : 2011-09-20 21:19:35

 

 우리 엄마는 아직도 너무 깔끔하세요.

61세였던 사년전, 임파선암을 간신히 기적적으로 살아남으셨는데, 직장만 안 다닐 뿐이지, 지금도 너무 깔끔해요.

거실과 부엌, 방방마다 있는 창문 닦기, 냉장고위, 장롱위, 전화기, 문짝, 문고리, 등등 암튼 다 닦아요.

게다가, 욕실안에 있는 욕실화도 칠년정도 되어가는데 지금도 티끌하나없이 너무 깔끔하고 눈이 부실정도에요.

그리고 세수비누, 빨래비누곽도 늘 뽀독뽀독 닦아 놓고, 세수대야도 광이나게 닦아 놓고,,

어릴적에 우리들도 그렇게 집안청소에, 먼지털기에, 마당쓸기에, 주말마다 운동화 빨아 담장위에 널어두기, 주말이면 빨래들 말강물이 나게 흔들어 탁탁 털어서 빨래줄에 줄줄이 널어두기.

그냥 널어두면, 남들이 욕할거라는 그 평판을 몹시도 두려워하고, 집이 지저분하면 남들이 또 욕할거라는 그 평판을 그리도 두려워하고,

그 평판이라는게 도대체 뭔지..

 

그런데 저도, 그런것 같아요..

저도, 얼마전까지 아이 학교 보내놓고 나면 그렇게 집안일을 했는데 매일을 이불을 밖에 마당에 나와 터는 사람은 정말 처음 봤다고들 하고, 형광등주변에 먼지앉는게 싫어서 매일 의자 놓고 닦아대고, 저도 유리창 청소를 매일했거든요.

그러다가 직장을 현재 다니고 있어서 그렇게까지는 못하지만 일단 집에 오면, 집정리를 다 해요.

막내여동생도 얼마전, 근처 병원에 면접 보러 갔다가 수북이 쌓인 컵들에게서 침냄새가 나더래요.

분명 다 씻어 엎어둔 컵들인데, 채 물기도 다 마르지 않은 컵의 입닿는 언저리에 침냄새가 났지만, 그냥 커피한잔을 다 마셨대요. 그리고 생각해본다고 하고, 집에와선 결국 출퇴근이 여의치 않아 힘들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했어요..

 

걸핏하면 손을 씻는 우리집, 매일 비누향기가 손에서 가시질 않고 식기조차 다 살균소독기로 돌리고, 장농위에 뭘 올려놓거나 먼지쌓이면 안되는줄로 안되는 우리집.

늘 우리 엄마의 집엔 십년된 신발들도 늘 그 코가 반짝반짝, 우리집도 늘 그래요..

다른 분들도 이렇게 사시는 분들 계실까요?

 

IP : 124.195.xxx.1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0 9:28 PM (14.55.xxx.168)

    저 아는 엄마, 예전에 복도식 아파트 살때 날마다 남편 출근하고 나면 울집에 와서 놀다가 애들 오면 집에 갔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 집 어질러질까봐서...
    오디오도 컴퓨터도 지문 묻는다고 티슈라도 잡고 만지고 집에 사람 오는것 극도로 싫어했어요
    나중에 다리 다쳐서 깁스하고 울면서 방바닥을 닦더라는!!!!

    본인도 힘들고, 아이도 힘들고, 주변 사람들도 무척 무척 힘들었어요

  • 2. 궁금이
    '11.9.20 9:29 PM (180.224.xxx.14)

    울 외할머니가 그려셨어요. 집안의 모든 물건이 죄다 새것같았어요.
    다행히 울 친정엄마는 좀 덜하셔서 제가 그덕에 좀 편안히 삽니다.
    저도 보고 자란게 있는지라 결벽증까진 아니어도 깔끔을 좀 떠는데
    힘들어서 못하겠더라구요.
    원글님, 직장 일까지 하시면서 매일 그렇게 청소하시면 안힘드세요?

  • 3. 우리 이모네도
    '11.9.20 9:30 PM (175.197.xxx.31)

    집깨끗한게 유일한 자랑거리...
    전 청소에 하루 몇시간 쓰는게 시간 아까워서 대충살아요

  • 4. 우리 큰 엄마
    '11.9.20 11:07 PM (58.225.xxx.92)

    큰 아버지께서 하시는 말씀
    "우리집 걸레는 남의 집 행주보다 더 깨끗하다"

  • 5. 반짝반짝
    '11.9.20 11:26 PM (124.195.xxx.100)

    저는 우리집 지저분해질까봐 남의 집에 놀러가진 않았어요. 오히려 엄마들이 찾아왔었어요. 그리고 또 제가 집청소 한다고 매일아침마다 문을 열어두니까, 우리 빌라에 사시는 분들중, 할머니들 두분이 계셨는데 사랑방처럼 있다가셨고, 그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며느리가 목사님과 형제되시는 분이셔서 또 자주 오셨어요.
    겨울에도 그렇게 오셔서 방이 따뜻하다고.. 좋아하셨는데요, 우리가 이사가던날, 그 트럭뒤를 달려와 결국은 이사온 우리집 현관앞에까지 오셨어요. 그때 정말, 정말 놀랐던 기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330 휴대폰에 노래방어플깔고, 마이크 뭐 사야하나요? 제발 도와주셔요.. ar 23:09:35 10
1224329 손석희옹... 좀 짜증난 듯. jTBC 23:07:40 241
1224328 엑셀 초보인데요ㅠㅜ 1 어렵다 23:07:36 31
1224327 나폴리 여행 놀샘 23:05:40 45
1224326 오늘 뉴스... 사기꾼이 말한 것을 도표까지 그려가면서 설명을 .. 1 적폐청산 23:02:21 242
1224325 우여곡절 끝이지만 남측기자단 내일풍계리 갈듯 12 파리82의여.. 22:59:07 475
1224324 알바할때 등본이랑 신분증복사본 필수인가요 4 .. 22:53:46 233
1224323 필승카드는 개뿔...이재명 덕분에 자리하나 날라가네~ 8 혜경궁이 누.. 22:52:51 205
1224322 딸은 상주가 될 수 없는건가봐요.(펑예) 18 ... 22:50:38 1,110
1224321 며느리에게 간병바라면 안된다고요?? 24 베스트 22:45:43 1,675
1224320 비가 이렇게 오는데 미세먼지가 왜 나쁨일까요... 1 ,, 22:45:21 459
1224319 희귀성 난치병 루푸스를 앓고있습니다.. 10 22:45:10 958
1224318 유니클로 편한옷 사고야 말았네요 1 어쩌다 22:44:49 669
1224317 고등 아이 친구들 1 아이들 22:44:04 234
1224316 국개의원 체포 동의안 부결에 2 민주당이 22:43:19 188
1224315 4대보험 .. 22:42:41 96
1224314 버닝에 전종서보다 설리가 더 어울렸을꺼같아요 7 .. 22:39:52 609
1224313 착하고순수한사람만 진심으로 좋아하는나 7 왜이러지 22:38:10 458
1224312 휴~~ 말 이쁘게 하는거 어디서 배우나요 8 ㅎㅎ 22:34:34 1,044
1224311 이읍읍한테 속았던 시절 5 이읍읍 제명.. 22:33:56 380
1224310 정리하고... 꽁돈 생기고... 3 정리녀 22:32:55 713
1224309 국회는 무법천지 3 국민은 개돼.. 22:30:58 181
1224308 이글을 남편과 아이들에게 보여주세요 1 22:28:45 753
1224307 망가진 아이라이너 어떻게 해야하나요 1 22:24:56 227
1224306 반쪽이 갈라진 머플러 어떻게하는거예요 3 바닐라향기 22:23:3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