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구

페라라 | 조회수 : 990
작성일 : 2011-09-20 13:22:11

전 20대 후반이고 지금 취업 준비를 하고 있어요

공부에 대한 특별한 뜻과 끈질긴 노력 없이 대학을 안갔어요

일하고 미래에 대한 준비 없이 유유자적 놀며 (술 . 영화 ) 20대 중반이 된것 같고

그러다 20대 후반쯤 하나님과의 관계가 시작되며 제 인생이 많이 변했어요

제 성격은 과묵할땐 과묵한데 제 관심사에 관한 이야기에만 크게 반응하는 편이예요

이런 부분에 있어 편차가 굉장히 커서 제 스스로 좀 다듬어야 할 필요성을 느낄때도 있어요

과묵하다는건 '보통 여자'처럼 호들갑 스럽거나 작은거에 들뜨거나 그런게 없다는 거예요

세상 모든것 다 접어두고 난 여자니까 이것 하나만 보인다는 식의 요란스러움 ..

이 없어서 친지나 친구들에게 넌 여자아이가 뭐 그렇냐 ... 식의 말을 많이 들었어요     

친구가 남자에 대해 말할때 그런것 하나하나 에 기뻐하고 속상해하고 그럴때 솔직히 전

하나도 동의 하고 받아들일수가 없었고 .....

남자때문에 내 미래가 달라지고 미래의 내 모습에 남자가 어떤 영향력을 미칠거란 상상 .. 해본적 없어요

저와 비슷한 남자들은 남자보다 대부분 성별만 다른 친구 이상 이하로도 느껴지지 않아 저와 동년배를

사귀어본적이 한번도 없어요 ...

대학에 안가서 대학친구가 없고

고등학교때 친구들을 졸업 후에도 몇번 만난적이 있지만

저만 대화에 겉돈다는 느낌이 항상 들었고 .. 그런 만남이 계속되서 저 스스로 그런 관계를 끊었구요 ...

저는 남들과 똑같이 배우지 못했지만 다른길이 있을거란 확신으로

많이 듣고 보고 느끼려고 애쓴 20대의 나였고 많이 부족했고 자리잡진 못했지만

그런것들의 후회와 경험과 또다른 기대들이 지금내 근원이 되었다 확신이 서요

그러던 중에 고등학교 친구중 한친구와의 관계가 어느 순간부터 소원해졌고

몸이있는 곳에 마음이 있단 말처럼 우리의 관계는 전화나 문자로 연락은 하지만 막상 몸을 일으켜 보러가긴

서로 눈치만 보는 사이가 되어 버린것 같아요 ...

뭔가 부딪치고 깨져보고 싶은 저와 달리 친구는 그저 오래사귄 남자친구와 결혼할 날짜만 기다리고 있는 모습..

실망과 변하지 않는 그 모습과 변화에 대한 필요성 또한 느끼지 못하는 말과 태도에서 드러나는 마음의 상태.

내가 너무 냉정한건가 . 모두 품고 받아줘야 하는건가.. 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았지만

지금 저는 그친구를 받아줄 자신이 없어 이런 내 마음을 그친구가 느꼇건 . . 연락이 없는 그 친구가 이제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내가 알고있건 그렇게 벌어져 가는 틈을 그저 지켜만 보고 있어요

그치만 감사한 것은 제가 정착하게된 교회에서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는 것이구요

만난 횟수 , 개월 , 서로에 대한 이해관계 없이 코이노니아적 공동체를 맺고 지내고 있다는 것이 제게

물리적인 친구의 수 보다 훨씬 더 많은 만족감을 준다는 것이예요

저의 바람은

사회에서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나 그들과 친구가 되는 것이예요

나의 생각이 잘못된 거였 더라면 바뀌어여 할거고 내 마음이 작다면 좀더 크게 열어야 겠죠

그런 경험들이 많이 생기길 기도하는 것이예요

 

 

 

IP : 219.250.xxx.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초등아이 06:42:29 7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oo 06:40:51 12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47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6 사랑 06:19:11 245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4 미친 06:18:48 493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1 ㅇㅇ 05:42:34 230
1129995 쓰던 폰 팔 때 사진이랑 영상 꼭 지우세요. 4 이리와나비야.. 05:17:10 993
1129994 아이 일로 고민입니다 2 000 05:12:12 278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2 ..... 04:37:34 439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8 04:08:13 1,254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5 밥지옥 03:51:16 960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567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7 난선민 03:37:47 904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37 .. 03:10:58 1,782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319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14 ... 02:47:51 1,788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1,039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1 02:21:14 1,017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438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1 겨울잠 02:11:45 584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47 궁금 01:49:37 2,393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5 혹시 01:40:54 1,324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398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10 춥다추워 01:12:50 1,131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5 질문 01:10:59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