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일상 이야기

| 조회수 : 10,358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09-10 16:04:44

남편이 2년 반만에 오게 되어서 당분간 주말부부 청산입니다^^

드디어 남편 밥상을 받아봅니다.

매일 퇴근이 늦은 저를 대신해 밥을 맛있게 해줍니다.

사진이 거의 없습니다. ㅋㅋ 먹기 바빠서요~

하지만 잦은 출장과 근교 출퇴근으로 또 다시 대충 차려 먹습니다.

저도 일 때문에 바빠 여름휴가도 못갔다지요 ㅠㅠ


매 번 비슷한 밥상이지만 사진정리하다가 올려봅니다.



날씨가 선선하기 바베큐 하기에 좋은 날입니다.




텃밭의 채소들~굽기


태양이 ㅎ





이번주는 아이들 시험기간이라?? 둘이 만.. ㅋㅋ 태양이와 셋이서만




여름동안 해초무침과 쇠미역쌈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양가 부모님들께도 옥수수 삶고 양념장해서 배달~


여름이 좋은 이유가 텃밭의 채소를 쓱쓱 뜯어다가  뚝딱뚝딱하면 한상이 차려져서 입니다.








비오는 날에서 수제비가 최고입니다^^

밭의 토마토 하구요




짜장, 떡볶이도 해 먹었습니다.





  취나물 꽃이 너무 이쁩니다~


가을이 묵턱에 와서 사과나무에 사과도 익어가고 있습니다.





요즘 하늘이 예쁘서 기회가 되면 올려다 볼려고 노력합니다.




배추도 몇포기 재미삼아 심었습니다.




ㅋㅋ주말 밭이 엉망입니다.






어디든 떠나고 싶은 마음을 보니 계절이 바끠고 있는 게 분명합니다^^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백만순이
    '18.9.10 4:24 PM

    텃밭채소 쓱쓱 뜯어다가 뚝딱뚝딱하면 한상이 차려진다굽쇼?!
    어우~ 이언니 좋아했는데 이렇게 막말을 하시네~
    글케 뚝딱뚝딱이 아무나 되는줄 아셔요?!
    진짜 섭한데 태양이 봐서 한번만 봐드립니다!

  • 테디베어
    '18.9.11 8:36 AM

    백만순이님 ㅎㅎ 막말 작렬 죄송해요 ㅎ
    시장 안봐도 된다는 말이 헛 나왔습니다^^
    태양이가 절 살렸군요^^

  • 2. 해피코코
    '18.9.10 8:33 PM

    텃밭채소가 싱싱하고 밭을 잘 하셨네요~
    취나물꽃도 넘 예쁘고 음식들도 다 맛있겠어요.
    아~~태양이 모습도 가을하늘도 예쁘고^^~

  • 테디베어
    '18.9.11 8:38 AM

    감사합니다~
    반은 풀이고 반은 밭이고 벌레들과 같이 먹습니다^^

    꽃들이 다 이뻐 넘 좋습니다^^

  • 3. 소년공원
    '18.9.10 10:18 PM

    텃밭 가꾸기가 보통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 하는 일이 아니던데요.
    게다가 쓱쓱 뜯어다가 씻어야지, 요리해야지...
    저는 일찌감치 포기했답니다... ㅠ.ㅠ

    태양이 고기 한 점 먹고 싶어 하는 표정 참 귀여워요!

  • 테디베어
    '18.9.11 8:40 AM

    저는 저의 동지??가 있어서 가능하답니다~
    친구겸 남편겸 같이 일하고 같이 먹고~ 제가 7살에 학교를 가서 같은 동기 남편입니다 ㅎㅎ
    고등학교 수학생이 전근을 가셨는데 남편 학교라지요^^~
    아이고 텃밭동지가 있다는 수다가 넘 길어지네요 ㅎㅎ

    암튼 감사합니다.

  • 4. hoshidsh
    '18.9.10 11:28 PM

    건강밥상이네요
    넘치는 식욕을 잘 참고 내려가다가
    떡볶이 사진에서 무너집니다.....

    아아, 너무나 먹고 싶네요.....

  • 테디베어
    '18.9.11 8:42 AM

    주말엔 좀 건강하게~ 주중엔 적당히 먹고 싶은 거 해먹습니다^^
    하루쯤 무너지셔도 된비다===3333
    감사합니다.^^

  • 5. 각시둥글레
    '18.9.11 1:02 PM

    사과가 저렇게 쪼꼬맣게도 익는군요
    약간 시큼한 맛이 날 것 같아요. 제 취향입니다 ^^

    첫 농사 짓는 언니가 대체 배추는 누가 심는거냐고
    배추농사의 어려움을 호소했더랬는데...... 배추도 재미삼아 심는군요.
    님은 진정 능력자예요.

    그나저나 마지막 가지색 나는 고추는 무슨 맛일지 궁금합니다.
    가지도 좋아하고 고추도 좋아하면서도
    마트에서 저 고추 볼때마다 상상안되는 그 맛을 궁금해 하다가
    이 여름이 다갔네요. ^^

  • 테디베어
    '18.9.12 8:52 AM

    탁구공만한 사과도 사과맛이 나고 시큼하니 좋습니다.
    걍 배추는 벌레들과 나눠먹는걸로 생각합니다^^
    가지색 고추 너무 맛있습니다. 모종이 1포기 1-2천원 했던 것 같아요 조금 비싸지만 노란색의 당초고추와 마찬가지로 안 맵고 아삭하니 맛있습니다~
    무더운 여름이 다 지나가네요 ㅠㅠ 청춘도 함께

  • 6. 블링87
    '18.9.11 9:34 PM

    뭐든 턱턱 쉽게 잘 만드시는 거 같아요. 이런 분들은 단순한 재료로도 감칠맛을 내더라구요.
    정말 부럽네요.

  • 테디베어
    '18.9.12 8:53 AM

    대충 해먹는다고 하는데 저희부부 입맛에는 맞고 어르신들도 맛있다해 주십니다~
    감사합니다.

  • 7. 쑥과마눌
    '18.9.11 11:20 PM

    이 집 남편께서 요리를 그리 잘하신다니,
    내가 졌소.

    다음 생엔 인물도, 쩐도 다 필요없이,
    그저 살림 잘 하는 남편을 잡아서

    나도 이리 태양이를 여럿 키우며 팔이쿡에 포스팅하고 싶소

  • 테디베어
    '18.9.12 8:59 AM

    저는 쑥과마눌님이 많이많이 부럽소이다.
    유쾌한 글솜씨며 멀리서도 느껴지는 포스가~ 남다르십니다.
    사회를 보는 눈 세상을 보는 눈을 님을 보면서 키워야겠습니다~

    항상 허접 포스팅에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8. 블루벨
    '18.9.14 3:37 AM

    나이가 들어도 매일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우네요.
    취나물 좋아해서 먹기만 했지 저리 이쁜 꽃이 핀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네요.ㅎㅎㅎ
    텃밭에서 싱싱한 채소들 쓱쓱 뜯어다가 뚝딱 뚝딱 부럽습니다. ~~ 다 맛있어보여요.

  • 테디베어
    '18.9.14 9:33 AM

    취나물꽃 너무 작고 이쁩니다.
    많이 모여 있으면 안개꽃처럼 소국처럼 귀여움이 ^^
    이제 채소들이 지고 나면 쓸쓸할거예요~
    뜯는 재미도 없고 마트서 장봐다가 먹어야하니까요^^
    감사합니다.

  • 9. girlsara
    '18.9.14 11:44 PM

    가지무침이랑 저 생미역 너무 맛잇어 보입니다~~ 사진으로만 침 꿀꺽 햇어요

  • 테디베어
    '18.9.17 11:24 AM

    감사합니다.
    저흰 제주산 염장미역 사다가 먹었는데요~
    농수산물 시장에서 조금 추워지면 다시 싱싱한 미역들 나온다고 하셔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 10. 솔이엄마
    '18.9.15 2:32 PM

    음식사진에 입맛 다시다가
    텃밭사진을 보면서 힐링중이에요~^^

  • 테디베어
    '18.9.17 11:25 AM

    감사합니다. 솔이엄마님~
    부지런하신 솔이엄마님 따라 열심히 집밥으로 연명하고 있습니다^^

  • 11. Harmony
    '18.9.16 7:10 PM

    이제 반찬을 서너집 양만큼 만드시면 되겠네요.
    이렇게 맛난 반찬을 만들어주시는
    남편분의 복귀를 축하드려요.^^
    취나물 꽃이 이리 이쁜지 몰랐네요.

    바베큐고기를 애정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태양이....
    같이 한점 거들었나요?^^

  • 테디베어
    '18.9.17 11:29 AM

    남표니가 집에 있으니 집밥처럼 해 먹습니다^^
    태양이도 살코기 많이 먹었습니다.
    이번주 가니 취나룸이 소국처럼 더 많이 폈습니다.
    씨가 맺히면 많이 뿌려서 예쁜꽃을 더 만히 볼랍니다^^

  • 12. 장미별꽃
    '18.9.16 11:06 PM

    저 밥상
    진짜 좋다..절로 이소리가 나옵니다
    가지나물 쌈장 쌈채소 채소부침
    잡곡밥.
    늘 꿈에서도 예전 시골에서 먹어보던 장물로 간한 짭짤한 시골밥상을 그려봅니다.
    해 넘어갈때
    들에서 일하다 들어온 엄마가 급하게 텃밭 푸성귀뜯어서
    불 지펴서 밥안치고 차려주던 밥상
    불도 안키고
    어둑한 마루에서 식구들 둘러앉아...
    사무치게 그리워요

  • 테디베어
    '18.9.17 11:39 AM

    장미별꽃님 감사합니다.
    매번 시골밥상만 올리는데 좋게 봐주셔서~
    장미별꽃님의 추억이 영화의 한장면처럼 떠오르네요 ㅠㅠ
    표현을 너무너무 잘해주셔서 댓글이 한편의 시를 읽는 느낌입니다.


    저도 시골 할머니댁에서 방학마다 받아보던 밥상이었습니다.
    불 지피는 정지(??) 냄새가 가득한 어수룩한 저녁이 너무너무 그립습니다.

    옆에 계시면 소박한 밥상 같이 드시자고 하고 싶습니다~
    드디어 그리움의 계절입니다. Reply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89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15 백만순이 2018.09.19 2,492 4
43188 허리케인과 션샤인 20 소년공원 2018.09.17 5,649 5
43187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7,600 9
43186 가을밥상 1 30 해피코코 2018.09.16 6,235 6
43185 친정 아빠 생신상 17 작은등불 2018.09.12 9,849 6
43184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0,358 8
43183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7,003 8
43182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6,130 5
43181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3,710 8
43180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0,591 5
43179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5,662 0
43178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9,469 6
43177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9,344 15
43176 여름밥상 3 (과일잼, 과일병조림, 피클) 35 해피코코 2018.08.31 8,386 10
43175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27 냠냠슨생 2018.08.29 7,679 8
43174 여름밥상 2 (손님초대) 사진들이에요 ^^ 22 해피코코 2018.08.29 9,533 8
43173 여름밥상 1로 키톡 데뷔합니다^^ 22 해피코코 2018.08.27 11,236 13
43172 그동안의 근황들.. 45 구흐멍드 2018.08.24 11,582 7
43171 예전 프랑스 처자, 아줌니로 다시 컴백! 합니다요~ ㅋㅋㅋㅋ 36 구흐멍드 2018.08.22 14,436 9
43170 가지구이 요거트 샐러드 17 환상적인e目9B 2018.08.21 8,758 4
43169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24 소년공원 2018.08.20 8,353 5
43168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6 솔이엄마 2018.08.20 12,757 7
43167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3 행복나눔미소 2018.08.06 7,869 11
43166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6,926 4
43165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4,928 17
43164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9 솔이엄마 2018.08.01 14,326 11
43163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51 백만순이 2018.07.30 15,532 12
43162 집 밥 사진 모음 26 빈틈씨 2018.07.30 15,735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