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요리의기초

음식 만드는데 꼭 필요한 온갖 정보 모음

보리의 종류와 맛있는 보리밥 짓기

작성자 : | 조회수 : 3,94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8-03 10:43:48

제품소개

쌀이 모자라던 시절 보릿고개의 대명사인 보리. 요즘은 쌀보다 비싸고 건강식으로 인식돼 보리밥집이 인기입니다.   

하지만, 낱알이 굵고 단단해 물에 불리거나 삶아야 먹을만하기 때문에 가정에서는 식당의 찰지고 고소한 맛을 내기 힘들어요. 가정에서 보리밥을 맛있게 짓는 팁을 알려드립니다.


조리하기 편한 보리쌀 
-  가공한 보리쌀은 전기압력밥솥의 잡곡 코스를 이용하면 따로 불리지않아도 됩니다. 

◇ 할맥(자른보리) - 보리를 세로로 이등분해 수증기에 쪄서 건조한 후 도정한 보리, 수분 흡수율이 빨라 미리 삶거나 불리지않아도 되며 일반 보리쌀보다 비쌉니다.
◇ 압맥(납작보리) - 보리의 껍질을 제거하고 적당한 수분과 열을 가해서 압착한 보리, 적당한 수분이 있어 쉽게 익으며 소화율도 좋아요.
◇ 쌀보리 - 껍질을 벗기기 힘든 겉보리와 구분해 부르는 명칭. 전라도쪽에서 재배되는 품종으로 겉껍질이 잘 떨어져 도정이 쉽고 부드러워요.
◇ 찰보리 - 쌀과 찹쌀의 차이처럼 찰기가 있고, 호화 온도가 낮아 밥하는 시간이 덜 걸려요. 끈기가 있고 맛이 부드러워요.
◇ 강화맥 - 할맥, 압맥에 비타민 b1, b2를 첨가한 보리.  
 










보리밥을 더 먹기 편하게 지으려면
 - 꽁보리밥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실 먹기 힘들어해요.



◇ 쌀과 보리를 동량으로 섞어요. 찹쌀도 조금 섞으면 더 부드러운 밥을 지을 수 있습니다. 
◇ 모든 보리쌀은 하루 정도 물에 불리거나 10~15분 정도 삶은 후 다시 밥을 짓는게 더 맛있어요.
◇ 쌀의 물만 맞춘 후 삶은 보리를 얹어서 보리밥을 지으면 됩니다. 

◇ 전기압력밥솥의 잡곡 코스를 이용하면 따로 삶거나 불리지않아도 됩니다. 
예전에는 찰밥처럼 보리를 쪄서 먹었는데, 요즘은 압력밥솥의 발달로 전문식당에서만 찌는 방법을 사용합니다.